달력

02

« 2018/02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2018.02.18 14:56

뿌듯했는데, 하마터면 sketch fragments2018.02.18 14:56




아침 일찍 시골 내려오는 ktx 탔는데 건너편 좌석에 할머니 한분이 앉으셨고 아들로 추정되는 아저씨가 연신 걱정이 가득한 얼굴로 주변을 두리번거리다 나를 발견, 정읍에서 할머니에게 내리라고 말 좀 해달라고 부탁하심


물론이죠!!!





근데 수면부족으로 완전 유체이탈함.. 안내방송에서 정읍 단어가 들려서 퍼뜩 깨어 할머니 깨워드리고 내리시도록 안내해드림. 뿌듯 :)





앗 그런데 막상 내가 또 잠들어서... 정말 내가 내려야 할 역 놓칠뻔... 방송 듣고 깜짝 놀라 깨어나 후다닥 내림



교훈 : 내 앞가림도 잘하자 ㅋ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뿌듯했는데, 하마터면   (0) 14:56:46
토끼랑 쥬인 함께 :)  (1) 2018.02.17
돌아옴, 잠토끼  (1) 2018.02.16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Posted by liontamer
2018.02.17 22:08

토끼랑 쥬인 함께 :) sketch fragments2018.02.17 22:08




쥬인이랑 즐겁게 보낸 하루 >.<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뿌듯했는데, 하마터면   (0) 14:56:46
토끼랑 쥬인 함께 :)  (1) 2018.02.17
돌아옴, 잠토끼  (1) 2018.02.16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Posted by liontamer
2018.02.16 16:32

돌아옴, 잠토끼 sketch fragments2018.02.16 16:32




부모님댁에서 자고 아침에 데려다주셔서 화정 귀가. 와서 쿨쿨 잤음





많이 잤는데 지금 또 졸려!!!!


좀 잘까말까 고민 중!!! 잠토끼!!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뿌듯했는데, 하마터면   (0) 14:56:46
토끼랑 쥬인 함께 :)  (1) 2018.02.17
돌아옴, 잠토끼  (1) 2018.02.16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Posted by liontamer
2018.02.15 22:05

토끼가족 모였음 sketch fragments2018.02.15 22:05




엄마토끼 아빠토끼 그리고 나무늘보 동생네 + 나토끼 ㅎㅎ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랑 쥬인 함께 :)  (1) 2018.02.17
돌아옴, 잠토끼  (1) 2018.02.16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노동노예는 월요일이 싫어라  (2) 2018.02.12
Posted by liontamer
2018.02.14 20:46

오늘도 국토횡단... sketch fragments2018.02.14 20:46

 




오후 기차라 평소보다 두배로 정신없이 일을 몰아서 했다.



기차에서 정신놓고 잤는데 순방향 표 딱 한장 남은 걸 끊었더니 마주보고 앉는 자리라 다리를 움츠려야 해서 그런지 지금도 다리랑 허리가 아프다. 내 맞은편에 기럭지 긴 청년이 앉았었음.


오후엔 용산행뿐이라 경의선 기다렸는데 20분 넘게 기다리고.. 사람 너무 많아서 계속 서서 왔더니 무지 피곤


내일 아침에 일어나면 곧장 부천 부모님댁 가야 함. 아 이번 연휴 너무 짧다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아옴, 잠토끼  (1) 2018.02.16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노동노예는 월요일이 싫어라  (2) 2018.02.12
무지 피곤, 아으 출근시러  (2) 2018.02.11
Posted by liontamer





오늘 아침 9시에 있었던 일. 






청천벽력!!!! 







아아아아아아아 ㅜㅜ






나도 후배도 일더미에 빠져죽고 있음 ㅜㅜ​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가족 모였음  (1) 2018.02.15
오늘도 국토횡단...  (4) 2018.02.14
이럴 거 같았지만 정말 이렇게...  (2) 2018.02.13
노동노예는 월요일이 싫어라  (2) 2018.02.12
무지 피곤, 아으 출근시러  (2) 2018.02.11
즐거운 하루  (0) 2018.02.10
Posted by liontamer
2018.02.12 21:23

노동노예는 월요일이 싫어라 sketch fragments2018.02.12 21:23




꽤꾸약!!!





헥헥... 땡퇴한다고 해서 일 안 한거 아니야 ㅠㅠ 오늘 요청하고 저녁까지 내놓으라고 한 어이없는 자료들 때문에 한밤중까지 해야 할 일을 몰아서 두배 빠르게 한 거야 헥헥... 토할거 같아...


Posted by liontamer
2018.02.11 16:37

무지 피곤, 아으 출근시러 sketch fragments2018.02.11 16:37





자다깨다 정오까지 잤는데 지금 또 너무 졸린다.. 낼 새벽 기차 타야 하니 안 자려고 꾹 참고 있는데 정말 너무 졸려 ㅠㅠ





아으아으... 추운데 새벽 기차 ㅠㅠ 일도 엄청 많아 으아앙


그래도 수욜까지만 버티면 설이니까 ㅜㅠ


Posted by liontamer
2018.02.10 22:28

즐거운 하루 sketch fragments2018.02.10 22:28




블로그 이웃님과 경복궁 근방에서 만나 점심 먹고 실컷 이야기 나누고 들어옴. 너무너무 반가웠어요 :))))

Posted by liontamer

​​

 

 

아 정말 피곤하고 또 피곤하구나.... 이 업무 너무 싫다 ㅠㅠ

 

 

 

엉망으로 자료 만들어서 내고는 맨날 '그 사업 해야 하니 돈주세요' 라고만 그럴싸하게 주장만 하고 정작 아무런 데이터도 논리도 안주는 문제사업 부서... 하필 운나쁘게 그 부서의 부서장은 재작년에 나와 아주 안 좋았던 그 망할 자식임. 거기 부서원들이 모두 그 작자를 너무 두려워해서 시키는대로 온갖 잡일과 매일 계속되는 야근을 하다보니 거의 피를 토하고 있음.

 

하여튼 그쪽에서 낸 바보사업들에 대해 가능한 한 방어를 해주다가.. 그래도 추가자료를 결국 줘야 하게 되어 얘기를 했더니 그 부서의 예산쪽 담당 후배가 못하겠다고 하도 울컥 파르르 해대서 나도 결국 열받아서 터졌음. 어쩌라고! 나도 맘같아선 저런 거지같은 사업들 다 잘라버리라 하고 싶지만 그래도 얼마나 열심히 방어해줬는데! 정작 너네가 해야 될 일은 안하고 버티냐! 말만 하면 무슨 소용있어! 그럼 너네가 가서 갑이랑 얘기해! 등등등..

 

그리고는 너무 화가 나서 본부장에게 가서 이런 식으론 일 못해먹겠다고 한바탕 파르르 성질내고...

 

그리고는 또 그 후배가 불쌍해져서(ㅜㅜ) 문자로 먼저 '화낸 건 미안해ㅜㅜ' 하고 보내고 후배도 '제가 더 미안해요ㅜㅜ' 하고 답하고 ㅠㅠ 사실 알고보면 걔들 지금 엄청 고생하고 있으니 불쌍하고...

 

아흑... 그럼 왜 화낸거야 으앙... 측은지심 꺼져 으앙...

 

아니야 걔들이 무슨 죄야 엉엉 부하들 쥐어짜내고 자기는 정작 공만 가로채며 입발린 소리만 하고 책임은 방기하는 그 망할 작자가 나쁘다. 정말 나쁜넘이다. 크흑...

Posted by liontamer




흐흑, 이렇게 될 줄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슬퍼 으앙... 






쥐잡아먹었다고 하면 누가 위축될줄 아시오!!! 아르르 캭!!!




Posted by liontamer




아으아으아으아으 혹사당하는 노동노예 옥토끼...






이 와중에 우후죽순 새치집중구역과 마구 헝클어지는 헤비메탈 보컬 같은 치렁치렁 긴 머리와 뿌리염색을 안해서 투톤이 되어버린 색깔 등등 머리심란지수가 결국 폭발하여... 업무스트레스와 시너지를 일으켜 오후에 자료제출한 후 반차를 내고 시골 미용실에 갔음. 회사 남자 동료가 추천해줬는데 가격은 물론 서울보다 저렴했고 커트는 쫌 그랬지만 염색 자체는 정성들여 해줘서 시골치곤 그렇게까지 나쁘지 않았음. 하긴 이 상태에선 어디서 뭘 한들 나아지긴 했을 것 같음. 일단 새치가 가려지잖아 엉엉...




희미한 붉은기가 도는 블루블랙 계열로 염색을 함. 원래 머리가 새까만데 그 색이 맘에 안 들어서 오랫동안 붉은계통이나 밝은 갈색으로 살아오다가 넘 오랜만에 까만머리로 돌아오니 요상하고 어색한 느낌이 든다. 눈도 머리도 검은 편이라 안 어울리는 건 아닌데 계속 머리색이 밝았던 탓인지 '이상하다 머리가 까매지니 피부가 어두워보인다. 화장을 지워서 그런 것인가. 아니면 갈색머리가 더 얼굴에 받나' 하고 의문 중. 일단 푹 자고 내일 일어나서 제대로 메이크업을 하고 자연광에 나가봐야겠음. 



그런데... 낼 대왕야근 예약되어 있어어... 오늘 이 반차가 어떤 눈덩이 같은 결과를 가져오게 될까요 으아아앙.... 






Posted by liontamer




으헝헝 둘이 해야 할 일을 혼자 하고 있는데 작년보다 일은 더 많이 쏟아지고... 나 어뜩해 으앙... 보고서 쓰러 합숙 들어간 파트너 후배가 너무너무 그리운 하루였음 ㅠㅠ 아아 나는나는 숫자바보 으아앙






야근하려고 앉아서 샌드위치 먹으며 일하다가 머리가 너무 아파서 '에이씨 그냥 낼 일찍 나와!' 하면서 퇴근해버림. 흑...



Posted by liontamer




이 동네는 그리 춥진 않지만 비와 눈이 잦다. 공기도 딱히 좋은 것 같지 않음. 여기는 옛날부터 곡식과 과일을 재배하던 곳이지 사람이 살던 땅은 아니었는데 그 이유는 바로 기후 때문인 것 같다!!!







아윽 월요일부터 바쁘고... 집에 와서도 업무 전화 받고 -_-





캬캬캬컄... 하고 싶지만 노동자는 엉엉엉....



Posted by liontamer





으아아앙 ㅠㅠ 피같은 오천원!!



그래도 다행히 기차 출발 3분 전에 눈을 떠서 시간 확인해서 취소수수료 10%로 메꿨다고 자가위안 중 ㅠㅠ 흑...





흑흑 이런 것이란 말이오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8.02.03 15:46

졸려졸려, 아아 게으름 sketch fragments2018.02.03 15:46






종일 졸려서 정신을 못 차리겠다





아아아아아아 하고픈거랑 해야 하는건 많은데 그냥 멍때리며 졸아 ㅠㅠ

Posted by liontamer

​​

 

 

 

복잡다단한 인간둔갑의 길... 

 

 

 

 

 

다라이 좋아 엉엉

Posted by liontamer
2018.02.01 20:59

둥실두둥실 노화 ㅜㅜ sketch fragments2018.02.01 20:59




흐흐흑... 아이 심란해 거울 보기도 심란하고 일년 전에 여유있던 옷 지금 타이트해진 것도 심란해 엉엉


Posted by liontamer
2018.01.31 20:36

평온해서 오히려 쫌 불안 sketch fragments2018.01.31 20:36




며칠 동안 정말 쉴새없이 외부요구자료가 몰아치고 바빴는데 이상하게 오늘은 갑으로부터 단 한통의 전화도 안왔고 요구자료도 안 왔다. 그런데 자료총량의 법칙이란 게 있기 때문에 이렇게 평온하면 오히려 겁이 난다. 내일과 모레 대체 무슨 일이 있을 것인가아아아!!!





오후에 넋놓고 졸았다. 두통도 심했고 콧물도 줄줄... 



Posted by liontamer




점심 땐 이러고 ㅠㅠ  





저녁엔 또 이랬다 ㅠㅠ






아악 흑흑 아파아파 ㅠㅠ 별거 아닌데 아파 으앙...


Posted by liontamer




으아아아앙 ㅠㅠ









Posted by liontamer




아직 투병 진행 중 -.-





진짜 오랜만에 연락해 온 덴마크 친구 에릭!


나보구 아직 남친 없냐고 하더니만 뜬금 제안!


야 ㅠㅠ 우리는 그냥 시스터즈 같은 거잖아 ㅠㅠ





흐흑... 이게 뭐야 엉엉...


에릭이 사실 키크고 덩치 좋아서 딱 내 취향일 수도 있는데... 다이어트만 좀 시키고 면도만 시키면... 하지만 얜 사실 에릭이 아니라 에리카란 말이야.... 그러면 내가 수토끼가 되어야 해 엉엉...


우리 레냐는 흐헝 ㅠㅠ 잉잉...



하늘이시여 부디 올해는 저에게 남친을 내려주소서 ㅠㅠ



... 사실 에릭이 전에 사귀었던 남친이 딱 내 타입이었다. 좀 셜록 닮은 멋진 브루넷이었다(나까지 셋이 몇번 만나기도 하고 친하게 지냈었다)


그래서 에릭이랑 얘기하다가 ‘네 남친이 사실 내 타입~’ 이라고 농담했다가 목졸려 죽을뻔 했던 적이 있다 ㅋ 그 친구 멋있었는데.. 그 둘이 포에버 러브 할 줄 알았는데 작년엔가 헤어졌다는 소식을 들어서 안타까웠다.



에릭은 한동안 수심에 차서 잠수타더니만 요즘은 다시 애정전선을 개척하고 다니는 모양이다. 친구야 빠이링~~ 근데 아무래도 너랑 나는 안될거 같아 ㅠㅠㅠ 너랑 나는 같이 있으면 그냥 바이킹이랑 토끼 자매잖아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8.01.27 16:25

토요일 집토끼 sketch fragments2018.01.27 16:25




꿈 때매 피곤피곤.. 브라질은 가보고 싶었던 적도 없는데 왜 꿈에 나왔지?






투병은 계속되고...





밖은 춥지만 2집은 남향이라 따뜻하다. 이 집의 유일한 장점임. 블라인드 반쯤만 쳐놔서 사이사이로 햇살이 스며들어온다


이제 차 다 마심. 파이도 두개나 먹음. 밥 먹고 약 먹고 차 마시고 파이 먹고 나니 아픈게 덜하다. 약기운 떨어지고 속이 비면 다시 시작되는 패턴임 ㅠ


아마 다시 잘 것 같다. 창가에 테이블과 침대가 나란히 있어서 자꾸 유혹에 빠져들게 됨 ㅋ

Posted by liontamer
2018.01.26 22:06

오늘 요약 세 장 sketch fragments2018.01.26 22:06



오늘 내 상태 요약 세 장.









Posted by liontamer




아으 정말 못살겠다 꾸깨랙...






아흑... 자괴감 들어...



나 인문계라니까요 ㅠㅠ 흐흐흐흑....



악 나는 숫자바보 엉엉







하하하하 그럼 그렇고 말고 독감일 리가 없어 나는 독감이 아니야 그냥 감기야 하하하 근데 독감 못지 않게 아플 뿐이야 전에도 여러번 이렇게 겪었잖아~ 호호호 며칠 동안 계속 이렇게 피터지게 기침하고 아파서 뒹굴다 보면 또 나을 거야 꺄하하하 나는 괜찮아 오호호호호...



끄르흐흐흐흑...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