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5

« 2018/05 »

  • 27
  • 28
  • 29
  • 30
  • 31
  •  
  •  
2018.05.24 20:38

노동노예 복귀 sketch fragments2018.05.24 20:38




흐흑... 으아아아아 ㅠㅠ


수욜 새벽 한시에 화정 도착, 사무실에 낮 한시 좀 넘어서 도착해 밤 열한시 넘어서까지 직빵 야근. 오늘도 미친듯 일하고 또 일하고!!!



놀고 온 건 좋은데 그 대가가 너무 혹독해 컥..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노예 복귀  (0) 2018.05.24
기나긴 하루의 머나먼 여정  (0) 2018.05.17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0) 2018.05.16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Posted by liontamer
2018.05.17 21:28

기나긴 하루의 머나먼 여정 sketch fragments2018.05.17 21:28




아직도 저 네개 탈것들 중 세번째 기차 안임...



저 일더미 내일도 해치우다 새벽 뱅기 타러 가야 함



좀있다 집 가면 짐 싸야 한다만... 다라이부터 먼저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노예 복귀  (0) 2018.05.24
기나긴 하루의 머나먼 여정  (0) 2018.05.17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0) 2018.05.16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Posted by liontamer
2018.05.16 23:06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sketch fragments2018.05.16 23:06



흰색이나 밝은색이 얼굴에 잘 받긴 한다만... 동글동글 토끼인데다 때타고 더러워지는것도 귀찮고 이것저것 코디하기도 귀찮은 터라 흰색 옷이 거의 없음. 있어도 거의 안 꺼내입음...



입으면 잘 받긴 한다만 하여튼 옷장엔 검정옷만 가득가득...



빨강이랑 흰색 둘다 잘 받는 편이고 검정색은 그냥 무난한 정도인데 그래도 검정이 젤 많음...



하여튼 종일 하얀 옷 입고 일하려니 좀 신경쓰였음. 결국 소매 끝에는 파운데이션 조금 묻혀버렸음 힝...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노예 복귀  (0) 2018.05.24
기나긴 하루의 머나먼 여정  (0) 2018.05.17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0) 2018.05.16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Posted by liontamer
2018.05.15 22:37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sketch fragments2018.05.15 22:37





오늘 스케치는 매우 지쳐 배터리 다된 노동노예 옥토끼 자화상 -.- (실물보다 미화됨 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나긴 하루의 머나먼 여정  (0) 2018.05.17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0) 2018.05.16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Posted by liontamer
2018.05.15 21:56

헉헉 왜케 더운 거야 sketch fragments2018.05.15 21:56




헥헥헥 오늘은 진짜 너무 더웠다. 진이 쭉 빠졌다 허허헉...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굴에 받는 건 안다만  (0) 2018.05.16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Posted by liontamer
2018.05.14 20:36

진짜 걱정 중 sketch fragments2018.05.14 20:36




아악 너무 일이 많아... 나 정말 토욜 새벽 뱅기 못 타는 거 아니야?!! 기껏 3박4일, 주말이랑 공휴일 끼고 가는 건데 이거마저 못 가면 정말 삐뚤어질거야 ㅜㅜ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노예 옥토끼 매우 지침  (2) 2018.05.15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Posted by liontamer
2018.05.13 14:25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sketch fragments2018.05.13 14:25




아, 아무래도 침대로 기어들어가야겠어...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헉헉 왜케 더운 거야  (4) 2018.05.15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Posted by liontamer
2018.05.12 16:57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sketch fragments2018.05.12 16:57




얼마 전 레냐에게 소포를 보냈다. 여름에도 뻬쩨르에 못 갈 것 같아서 ㅠㅠ 레냐가 좋아하는 양갱이랑 각종 과자, 이쁜 문구류 등을 넣어서 보냈는데 어제 받았다고 함


완전 신난 레냐~~ 나도 뿌듯뿌듯. 아아 레냐 보고파


(그런데 이 와중에 철없는 아빠 료샤는 왜 레냐한테는 맛있는거 잔뜩 보내놓고 자기한텐 맥심모카골드 20개짜리만 보냈냐고 툴툴댄다... 볶음너구리 안 보냈다고 ㅋㅋㅋ



야! 난 너처럼 부르주아가 아니야 ㅜㅜ 믹스커피 은근 무거워... 볶음너구리는 부피 차지해... 국제우편비용 많이 나온단 말이야...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걱정 중  (2) 2018.05.14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Posted by liontamer




몇년 전 한참 야상 유행할때 샀던 카키 야상. 오늘 입을 옷이 너무 없어서 걸치고 나갔는데 종일 피부톤도 확 어두워보이고 하여튼 전체적으로 칙칙해보였다. 이게 또 몇년전에는 그래도 피부상태도 더 낫고 또 노화도 덜 돼서 이렇게까진 아니었던것 같은데 오늘은 거울 볼때마다 ‘으응 카키 진짜 내 색깔 아니구나’ 하고 괴로워함



귀가하다 검정과 빨강, 하양 섞인 저렴한 반팔티셔츠를 한장 사서 입어봤는데 거짓말처럼 얼굴 밝아짐!!! 그래! 카키가 문제였던 거야 ㅠㅠ



근데 생각해보고 손으로 꼽아보니 기억나는 것만으로도 카키나 진녹색 상의가 다섯벌 이상 있음! 나는 왜... 왜....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의 토끼는 이제 졸려  (2) 2018.05.13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헥헥헥  (2) 2018.05.07
Posted by liontamer




으으으 오늘도 아침엔 본사 출근해 일하다 두어시간만에 기차역까지 가서 기차/택시로 슈퍼갑 본거지 가서 자료 제출...


또 기차 타고, 경의선 타고 와서 버스 타고 와서 화정 집 귀가 깩꾸액


아아아아 이틀이나 더 출근해야 해 일도 댑따 많아아아아 노동노예 깨꼭!!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갱소년 레냐의 행복  (0) 2018.05.12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헥헥헥  (2) 2018.05.07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Posted by liontamer
2018.05.08 20:54

둔갑도 귀찮아 sketch fragments2018.05.08 20:54




간밤에 잠이 잘 안와서 새벽 늦게 자고.. 십분 더 자기 위해 아침의 인간둔갑 포기. 톤업크림만 바르고 쿠션과 퀵메이크업용 스틱아이섀도와 펜슬아이라이너, 블러셔와 립스틱 챙겨서 터덜터덜 출근. 회사 화장실에서 둔갑 마침.



아이고 피곤해 헥헥 둔갑도 갈수록 힘들어 토끼가 일해먹고 살려니 대체 쉬운 게 없으어...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 어울리는 색인데 왜케 많지  (2) 2018.05.11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헥헥헥  (2) 2018.05.07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Posted by liontamer
2018.05.07 15:28

헥헥헥 sketch fragments2018.05.07 15:28




으앙 낼 출근해야 돼 우아아아앙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의 노동인생 옥토끼 깩꼬약  (0) 2018.05.09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헥헥헥  (2) 2018.05.07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Posted by liontamer
2018.05.06 17:17

뒹굴뒹굴 집토끼 sketch fragments2018.05.06 17:17




아아 나는 너무나도 집토끼로 태어났나보다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둔갑도 귀찮아  (2) 2018.05.08
헥헥헥  (2) 2018.05.07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Posted by liontamer
2018.05.05 17:44

고마운 친구, 그러나... sketch fragments2018.05.05 17:44




내가 요즘 너무 일에 치어 피곤하고 힘들어하자 료샤가 간만에 전화해서는 기분좋아지게 해주겠다며 보위님 노래를 불러주었다.



얘도 평소엔 노래 안하는데 취했을때만 가끔 이런다 ㅋ 얘도 나도 보위 좋아함.



근데 불러준 노래가 알라딘 세인. 이 노래는 사실 반주 없으면 뭔가 그냥 흥얼거리는 곡조라서 제대로 부르기 힘들다. 그렇다고 료샤가 노래를 잘하느냐 그것도 아님 ㅋ






하여튼 고마웠다. 근데 나는 그냥 고맙다고 했음 될것을 사족을 붙여서 ㅠㅠ 마침 취해 있던 이넘의 노래부심을 건드리고... 사내의 승부욕이 불탄 료샤는 내가 젤 좋아하는 로큰롤 수어사이드를 불러제끼기 시작...


아아 미안해요 보위님 ㅜㅜ 흐흑...



이 노래 후렴 고음이란 말이야 보위님도 허덕댔단 말이야 근데 료샤는 노래 못 불러 특히 고음불가야.. 게다가 술기운에 지혼자 신나서 막 목청 터지게 쌩소리 뽑아내고... ㅋㅋㅋ



하여튼 듣다가 너무 웃겨서 눈물까지 핑 돌았다. 하지만 우스운 티를 내면 사내의 자존심에 스크래치가 나므로 꾹 참았음


료샤야 고맙다 근데 앞으론 이 노래는 안 부르는 걸로 하자 ㅋㅋ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헥헥헥  (2) 2018.05.07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노동절 토끼  (2) 2018.05.01
Posted by liontamer
2018.05.04 21:48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sketch fragments2018.05.04 21:48




헥헥...


그려놓고 보니 꼬불꼬불 역경의
길이 꼭 큰창자 작은창자 같아 ㅋ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뒹굴뒹굴 집토끼  (5) 2018.05.06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노동절 토끼  (2) 2018.05.01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Posted by liontamer
2018.05.02 21:50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sketch fragments2018.05.02 21:50




잉잉 아무래도 이런 것 같아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마운 친구, 그러나...  (2) 2018.05.05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노동절 토끼  (2) 2018.05.01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Posted by liontamer
2018.05.01 15:37

노동절 토끼 sketch fragments2018.05.01 15:37




노동자는 너무 혹사당해서 노동절에 완전 널부러짐....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일을 향한 머나먼 길  (0) 2018.05.04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노동절 토끼  (2) 2018.05.01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Posted by liontamer





어제는 간만에 화정에서 일요일을 보냈다. 저녁밥 차리면서 반찬이 없으니 계란찜이나 만들까 하고 계란 두알을 꺼냈다. 프라이가 더 먹고팠는데 어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서 기름 두르며 팬을 쓰기는 좀 그렇고 찜은 전자렌지로도 쉽게 만들 수 있으니까.



그리고....





충격!!! 주르르륵!!!!!



(다행히 시각충격과 함께 본능적으로 코를 막고 숨을 멈춰서 끔찍한 냄새는 별로 안 맡았음.






으아아아아앙 ㅠㅠ 



맞아 저 계란 사다놓은지 반년도 넘었어... 더 슬픈 건 그 전 계란도 너무 오래돼서 못먹고 버린 후 새로 산 계란이었어.... 으아아아아아아아 ㅠㅠㅠㅠ



(냉장고에 남아 있던 계란 여섯알 다 버렸음 ㅠㅠ)



아아 왜케 처량하지 엉엉... 나 한때는 나름대로 잘 챙겨먹고 요리도 곧잘 했는데 으흑 이게 다 노동혹사 때문이야 시골이랑 오가며 길위의 인생 살아서 그래 으아아아 서러워 엉엉



그래서 계란찜 못먹음 크흑..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호별도 다 소용없어 ㅠㅠ  (0) 2018.05.02
노동절 토끼  (2) 2018.05.01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Posted by liontamer
2018.04.29 17:08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sketch fragments2018.04.29 17:08




오늘 안 내려가고 화정에서 보내고 있음. 일욜 아침 기차 안타고 늦잠 자고 게으름 부리니 좋긴 하다. 대신 낼 새벽에 쫌 빡센 대가를 치러야 함


근데 또 졸려 꽥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절 토끼  (2) 2018.05.01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꾸에엑  (0) 2018.04.26
Posted by liontamer
2018.04.28 16:55

토끼의 뇌구조 sketch fragments2018.04.28 16:55




토요일 오후.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노예는 새삼 처량해졌습니다  (2) 2018.04.30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꾸에엑  (0) 2018.04.26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Posted by liontamer
2018.04.27 23:03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sketch fragments2018.04.27 23:03




이른 아침 기차 타러 나가기 전, 뭔가 새로운 분위기의 메이크업 시도. 며칠전 질렀던 누드 핑크 계열 립크레용에 부드러운 세미스모키 눈화장, 페일핑크 블러셔로 나름 분위기 있는 봄 느낌 연출해보려 함.



윽 그러나,,, 첨엔 좀 괜찮았지만 오후가 되자 창백하고 아픈 환자가 됨. 립스틱 덧발라도 결국 이 색은 소용없음. 웜핑크 계열은 아니니 괜찮을거라 생각했건만 그것은 나의 착각~ 이 립크레용은 mlbb도 아니고 그냥 ‘진짜로 내 입술색깔’이었고 ㅠㅠ 그냥 아파보이게 됨 ㅠㅠ






집에 오다 올리브영에서 전부터 찍어놨던 핑크가 살짝 섞인 레드 립크레용 할인하길래 슥슥 발라봄.


앗! 나 살아났다!!!!!



... 흐흑 역시 핑크랑 레드여야 하나봐 으엉엉


... 그리하여 나는 그 립크레용을 사서 귀가했습니다(결론은 지름 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로운 일요일 오후  (2) 2018.04.29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꾸에엑  (0) 2018.04.26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날 위해 레냐가 연습하고 있다는데 ㅠㅠ  (2) 2018.04.24
Posted by liontamer
2018.04.26 21:03

꾸에엑 sketch fragments2018.04.26 21:03




아으 울렁거려 멀미나 아으아으 고만 좀 부려먹어 크어엌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의 뇌구조  (2) 2018.04.28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꾸에엑  (0) 2018.04.26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날 위해 레냐가 연습하고 있다는데 ㅠㅠ  (2) 2018.04.24
과로의 장점이라 해야 하나  (0) 2018.04.23
Posted by liontamer
2018.04.25 22:07

이게 일상 ㅠㅠ sketch fragments2018.04.25 22:07





동네사람들아 다 나와보시오 나 맨날 이렇게 일하며 하루하루 버티고 있소 크엉엉허헝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되는 것만 되는구먼  (2) 2018.04.27
꾸에엑  (0) 2018.04.26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날 위해 레냐가 연습하고 있다는데 ㅠㅠ  (2) 2018.04.24
과로의 장점이라 해야 하나  (0) 2018.04.23
부상이고 뭐고 노동노예는 다시...  (0) 2018.04.22
Posted by liontamer




간만에 레냐랑 통화. 피아노 배운지 일년 넘었는데 어제 백조의 호수 앞부분을 배우고 좀 쳐봤다면서 내가 여름에 오면 다 연주해 주겠다고 자신만만 :)))



귀, 귀여워어어어!!!!!



내가 차이코프스키 좋아하고 백조의 호수 좋아하니까 여름에 오면 들려주고프다고 피아노 선생님에게 특별히 따로 가르쳐달라고 한 거란다. 아아아 나의 약혼자 9살 레냐의 이 순수한 사랑!!! 감동감동 흐흑



근데... 나 이번 여름에 휴가 못 내 뻬쩨르 못가 으아아아아아앙 (차마 레냐에게 그런 말 할 수가 없었어 어흑...) 으아 회사 나빠 흐흐흐흑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꾸에엑  (0) 2018.04.26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날 위해 레냐가 연습하고 있다는데 ㅠㅠ  (2) 2018.04.24
과로의 장점이라 해야 하나  (0) 2018.04.23
부상이고 뭐고 노동노예는 다시...  (0) 2018.04.22
다라이와 함께  (0) 2018.04.21
Posted by liontamer
2018.04.23 20:55

과로의 장점이라 해야 하나 sketch fragments2018.04.23 20:55





아침에 있었던 일임.



물론 이것은 과로로 인해 볼살이 빠져서 그런 것일뿐이지 ㅠㅠ 이쁘게 경락효과가 생긴 건 절대 아님 ㅋㅋ 흐허헝 ㅠㅠ 잉잉...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게 일상 ㅠㅠ  (0) 2018.04.25
날 위해 레냐가 연습하고 있다는데 ㅠㅠ  (2) 2018.04.24
과로의 장점이라 해야 하나  (0) 2018.04.23
부상이고 뭐고 노동노예는 다시...  (0) 2018.04.22
다라이와 함께  (0) 2018.04.21
무릎박살까지 ㅜㅜ  (0) 2018.04.20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