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26
  • 27
  • 28
  • 29
  • 30
  •  
  •  
2017.09.18 21:03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2016 praha2017.09.18 21:03






처음 프라하에 가는 사람들은 카를 교와 구시가지 광장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곤 하지만 이 도시에 여러번 왔거나 얼마간 머물러 보게 되면 그 두 장소만큼은 가급적 피하게 된다. 사람이 너무 와글거려서...



그래서 요즘은 프라하에 가도 카를 교는 한번쯤 상징적으로 잠깐 가볼 뿐이고 그나마도 끝까지 걸어서 건너지도 않는다. 구시가지 광장이야 걸어서 여기저기 쏘다닐때 할 수 없이 가로질러 가야 할 때가 많이 있지만 카를 교는 필수 노선은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 6월초. 프라하. 저녁에 말라 스트라나의 숙소에서 카를 교랑 캄파 쪽 산책하며 찍은 사진 몇 장. 근데 이렇게 아래에서 찍으면 카를 교는 근사해 보이긴 해...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Posted by liontamer
2017.04.19 21:0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2016 praha2017.04.19 21:08




프라하. 작년 9월. 말라 스트라나.


요즘 부쩍 그때 생각이 많이 난다. 몇년 전에도 그렇고 작년에도 그렇고 프라하는 내가 무척 힘들때 가서 머물렀던 곳이고 있을 때는 느껴지지 않았지만 실은 알게모르게 무척 위안이 되었던 곳이라 그런가보다. 나에게 프라하는 언제나 머물 때는 모르지만 지나고 나면 치유의 공간이었다.


여름에 다시 가서 저 골목들을 걷고 싶은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세우지 않았음. 워낙 바쁘기도 하고... 지금 회사가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보니 과연 내가 원하는 시기(6월)에 자리를 비울 수 있을지도 잘 모르겠다. 유리지갑은 뭐 포기 ㅠㅠ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Posted by liontamer
2017.04.12 21:23

석양 무렵의 프라하 2016 praha2017.04.12 21:23




작년 9월.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에 머물 때였다. 캄파 공원 쪽으로 해서 석양 보러 갔었다. 잠깐 카를 교도 거닐고. 










엄청 다시 가고 싶다.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Posted by liontamer
2017.04.10 21:34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2016 praha2017.04.10 21:34




작년 9월. 프라하.


작년에는 여러모로 많이 힘들었고 어떻게든 스스로를 주워모으고 일으키기 위해 거의 무의식적으로, 혹은 자력에 이끌리듯 바깥으로 나다녔다. 새로운 곳에 가지는 않았다. 이미 익숙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내가 이방인으로 있을 수 있는 곳. 동시에 무척 사랑하는 곳. 페테르부르크와 프라하에 가서 몇주씩 머물렀다.


여기는 프라하. 로레타 성당 앞 돌계단에 잠시 앉아 지친 발을 쉬는 중이었다. 햇살이 쨍했고 상당히 더운 날이었다. 비둘기 한 마리가 어정거리며 다가왔다. 빵조각이라도 먹고 싶었던 것 같은데 나는 목말라서 물만 마시고 있었다.





아무것도 안 주자 '그럴 줄 알았다~' 하며 시크하게 지나쳐감






아픈 발을 좀 쉬고 물을 마신 후 이 문을 통과해서 티켓을 사고 성당 안으로 들어갔다. 내가 프라하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이다. 이 사원 자체보다는 이곳의 종소리를 좋아한다. 프라하에서 딱 한 곳만 가라고 하면 카페 에벨이고 두 곳을 가라고 하면 카페 에벨과 이곳이다. 여기서 종소리를 듣는 것은 정말 행복하고 가슴 벅찬 일이다. 이곳의 종소리를 듣고 있으면 상처가 치유되는 기분이다.




여기 종소리 cd도 사오긴 했는데 역시 파란 하늘 아래 울려퍼지는 라이브 종소리에는 비할 바가 못된다. 그래도 아름답긴 하지만.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Posted by liontamer
2017.03.30 22:34

2016 praha2017.03.30 22:34

 

 

새는 멀리 떨어져 홀로 있었다. 마치 오래되고 유명한 시에서 나온 것처럼.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Posted by liontamer
2017.03.24 21:24

파편 2016 praha2017.03.24 21:24




프라하. 9월. 레기 교 따라 걷다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Posted by liontamer



작년 9월. 프라하. 


나는 무거운 가방을 질질 끌고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의 어느 허름한 호텔 앞에 내렸다. 프라하에는 이미 다섯번째였지만 이 동네에 묵어본 것은 처음이었다.


사이트에는 4성이라 되어 있었지만 호텔은 전혀 4성이 아니었고, 특히 내가 묵은 방은 저렴한 싱글룸이었기 때문에 옥상 다락방 같은 아주 좁고 이상한 방이었다. 천정이 삼각형이었다. 의자도 없어서 묵는 내내 피곤했다. 이때 프라하에는 3주 가량 머물렀는데 그 방에서 절반, 나중에 구시가지의 다른 방에서 절반을 묵었다.


하지만 그 호텔에는 유일하고도 훌륭한 장점이 하나 있었다. 1층에 입점한 젤라또 가게였다. 이름은 안젤라또. angelato. 이곳의 젤라또는 정말 맛있었다. 주민들이고 관광객들이고 줄을 섰다. 주민들이 특히 많이 줄을 섰다.


도착한 날. 시차 때문에 프라하는 아직 저녁이었고 9월이라 늦게까지 밝았지만 나는 이미 녹초가 되어 있었다. 근처 수퍼에 물을 사러 갔고 들어오면서 그래도 뭔가를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식당에 들어가고 싶지는 않은 상태였다.


그래서 나는 젤라또 가게에 들어갔다. 줄을 섰고 스트라치아텔라를 먹었다.


저 스트라치아텔라는 내 인생에서 가장 달콤하고 가장 시원하고 맛있는 젤라또였다.



작년 가을 프라하에 머무는 동안 아주 여러번 그 가게에 갔고 각종 젤라또를 먹어보았다. 하지만 스트라치아텔라가 제일 맛있었다 :)



오늘 출장 갔다 돌아오면서 서울역에서 스트라치아텔라 사먹었다. 그럭저럭 맛있긴 했지만 물론 안젤라또의 저 스트라치아텔라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그립다. 안젤라또.


그리고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 심지어 지금은 그 망할 삼각형 방마저 그립네.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Posted by liontamer
2017.03.15 22:24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2016 praha2017.03.15 22:24

 

 

 

 

 

작년 9월.

 

아, 너무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는다. 사라지고 싶다. 골목 여기저기 쏘다니고 싶다.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2.23 20:59

물과 빈 병 2016 praha2017.02.23 20:59



작년 9월. 프라하 성. 황금 소로 쪽으로 걸어가다가.


한쪽에서는 오래된 파이프로부터 물이 흘러나와 꾸준히 조금씩 쏟아지고 있었는데 그 옆에는 텅 빈 콜라병이 놓여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일과 사람 때문에 힘든 날이었기 때문인지 격렬하게 혼자 돌아다니는 여행의 순간이 그리워졌던 하루였다.

작년 9월. 프라하 구시가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9월.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 

카페 우 즐라테호 프스트로사.

 

..

 

지치는 날이다. 빛이 들어오는 따스한 창가에 앉아 차를 마시고 뭔가를 쓰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Posted by liontamer
2017.02.04 18:12

멋진 빨강 2016 praha2017.02.04 18:12

 

나는 기본적으로 강렬한 색상들에 끌리는 편이다. 물론 톤다운된 푸른색이나 녹색 계열도 좋아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색은 언제나 붉은색과 검은색이었다. 그래서 (나혼자) 이 두 색깔을 나의 시그니처 칼라라고 우기고 있다. 길거리를 지나가다도 빨간색이 보이면 꼭 돌아보곤 한다.

 

사진은 작년 가을. 프라하 거리 산책하다가 발견한 멋있는 두개의 빨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Posted by liontamer
2017.01.29 22:51

2016 praha2017.01.29 22:51

 

 

 

지난번 페테르부르크에서 날아가던 새 사진(http://tveye.tistory.com/5753)에 이어.

이건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9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낙서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고 싶어 ㅠㅠ  (4) 2017.01.18
Posted by liontamer
2017.01.25 22:24

알록달록 동글동글 2016 praha2017.01.25 22:24

 

 

 

프라하. 9월. 두번째 숙소 근처에는 사탕 가게가 하나 있었다. 지나갈때마다 창 너머로 알록달록 동글동글한 사탕들을 구경하곤 했다. 사탕을 즐겨 먹는 편이 아니어서 들어가보진 않았지만 바깥에서 화려한 색깔들과 다채로운 모양들을 구경하는 게 즐거웠다. 그리고 각종 사탕을 고르면서 웃고 있는 사람들을 힐끗 보는 것도 좋았다. 아이스크림 가게에 줄서 있는 사람들을 볼때처럼, (그리고 그 아이스크림 가게에선 나도 종종 줄을 섰지. 사탕은 그냥 그렇지만 젤라또는 좋아하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낙서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고 싶어 ㅠㅠ  (4) 2017.01.18
나에겐 저런 강렬하고 조그만 색채가 필요해  (10) 2017.01.16
Posted by liontamer
2017.01.23 22:17

부드럽고 진한 녹색 2016 praha2017.01.23 22:17

 

 

프라하. 흐라드차니.

 

2016년 9월.

 

..

 

너무 바쁘고 정신없고 피곤하고 춥다. 빛도 많고 따뜻하고 밝았던 때를 떠올려보며 눈도 식히고 마음에도 작은 위안을... 이때 많이 걸어다녔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으어.. 나 아무래도 무의식적으로 지금 스트레스 많이 받고 있는 듯... 갑자기 이렇게 아무데나 막 낙서 스티커 수십수백장을 손에 잡히는대로 막 랜덤으로 덕지덕지 붙이며 쏘다니고 싶다...


사진은 9월, 프라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구시가지 산책하다가. 색깔 때문에 찍었음.


하루하루 아주 작고 작은 얼룩이나 점이라도 좋으니 일상 속의 자신을 흔들어놓는 강렬한 색채를 잠깐이라도 느끼고 싶다. 내부에서든 외부에서든. 그게 정말 색채이든 말이든 글이든 스쳐가는 미소든 상관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1.15 16:15

프라하 전경, 흐라드차니에서 2016 praha2017.01.15 16:15

 

 

9월. 로레타 사원에서 종소리 듣고 스트라호프 수도원 들렀다 내려가는 길. 흐라드차니 언덕길 따라 내려가면서 찍은 사진 세 장.

 

 

 

왼편에 삐쭉 솟아 있는 게 프라하 성과 성 비투스 사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블타바 강.

 

구시가지에서 카를교를 건너 캄파 쪽으로 가면 백조들이 우글우글 모여 있는 곳이 있어 이따금 백조 구경하러 가곤 했다. 백조는 가까이서 보면 엄청 크고 엄청 꾸불텅거리고 생각보다 안 하얗다. (이건 양이랑 좀 비슷하네)

 

이렇게 사진만 보면 우아한 백조의 호수... 백조 보러 관광객들도 많이 오고 사진도 많이 찍는다.

 

 

 

그러나!

 

언제 어디서나 당당한 우리 청둥오리들~~~ (사실 나는 청둥오리를 더 좋아한다. 더 예쁘고 귀엽고 친근해서)

 

오리들 : 백조고 뭐고~ 우린 오리들~~ 우리도 여기 있지롱~~

 

 

우리는 백조고 뭐고 신경 안쓰고 우리끼리 잘 놀고 잘 헤엄치고 잘 먹는다~~~

 

 

 

백조 저것들 모가지만 길고 꾸불텅한게 무슨 매력이야 자고로 우리 청둥오리들처럼 아담하고 귀엽고 머리도 초록색이고 몸도 알록달록해야 제맛이지~~~

 

지나가던 백조 : 오리들아 나도 좀 끼워줘...

 

** 건너편 강변에는 백조는 거의 안 오고 오리들 천지이다. 오리들은 어디에나 모여서 동동 떠다니는데 어느날 보니 길잃은 백조인지 아웃사이더인지 미운 오리새끼인지 백조 한마리가 자꾸 오리들 곁을 맴돌며 따라다녀서 웃은 적이 있었다.

그때 사진이랑 얘기는 여기 : http://tveye.tistory.com/524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9월. 프라하.


요세포프. 베이크숍 프라하에서 차 마시며 케익 먹다가 창 밖을 보니 바로 앞 벤치에 이렇게 두 명의 금발 여인이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외모 자체는 거의 닮지 않았지만 비슷한 색채의 곧은 금발 때문인지 둘은 꼭 자매처럼 보였다. 


돌아와서 이 사진을 볼 때마다 '금발의 두 여인은 자매처럼 보였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단편을 써보고 싶어진다. 그런데 이 첫 문장 외엔 아무런 것도 떠올리지 않았다.


사실 그 상태가 좋을 때도 있다. 묻어둔 문장들. 하나씩 간직한 문장들은 무수한 가능성을 품고 있는 문장들이기 때문이다. 그 문장은 어디로든 갈 수 있다. 어떤 이야기로든 변화할 수 있다. 단 하나의 문장은 마치 하나의 알처럼 미지의 세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신시가지에 있는 찻집. 도브라 차요브나.


카페 에벨과 카피치코만큼 애착을 가진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다양한 종류의 차를 마시기 좋았고 여러번 갔다가 이야기 주고받고 안면을 튼 찻집 주인 아저씨도 생각나서 그리운 곳이다. 여기서도 글을 좀 썼었다. 여기는 2013년 초에 가서 머물 때 처음 갔었다. 여기서 먹은 할바는 무척 맛있었다.


주인 아저씨는 tea trip으로 우리 나라에 가봤다 했지. 보성에도 가고 제주도에도 갔었다고. 떠나기 전날 이곳에 들러 차를 마시고 세라믹 찻잔과 할바를 사면서 인사를 나누다가 나는 마음속으로 아주 깊은 충동을 느꼈었다. '혹시 사람 필요하지 않으세요? 저를 고용하시지 않겠어요? 저는 차를 좋아하고 사람들이 왜 차를 좋아하는지, 그리고 왜 차를 마시는 시간이 그토록 소중한지 알아요, 그리고 누군가에게는 차를 마시는 것 자체가 하나의 치유이자 행복이라는 것을 너무나 잘 이해해요' 라고 말하고 싶었다.


하지만 나는 그저 인사를 했고 아쉬운 마음으로 파란 세라믹 잔과 빨간 세라믹 잔, 할바 두개와 함께 찻집을 나왔다. 그리고 나는 지금, 여기로 돌아와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1.09 22:05

에벨 2016 praha2017.01.09 22:05





내가 프라하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를 딱 한곳만 고르라면 이곳, 카페 에벨이다.


아마도 여태 가본 곳들 중 통틀어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를 고르라고 해도 에벨은 아마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갈 것이다. 그러니까 나는 산과 바다, 아름다운 자연보다는 카페를 더 좋아하는 것이다!!


프라하에 다시 가서 딱 하루만 머무르라고 한다면, 아니면 딱 한곳만 들렀다 오라고 한다면 그래도 아마 나는 에벨에 갈 것이다. 한군데 더 갈수 있다고 하면 로레타 성당에 가서 종소리를 들을 것이다.


지난 9월. 2년 반만에 다시 프라하에 갔다. 숙소는 구시가지 쪽이 아니라 말라 스트라나 쪽이었다. 하지만 자고 일어나 도시를 걸어다닌 첫날 나는 에벨로 갔다. 나도 모르게 그곳으로 갔다. 그리고 오랫동안 멈춰 있었던 손을 움직여 수첩에 메모를 남겼고 글을 다시 쓰기 시작했다.


그 글은 지금 멈춰 있다. 프라하에서 조금 썼고 돌아와서도 조금밖에 쓰지 않았다. 사실 지금 좀 쓰고 싶은데 아직 복직한지 얼마 되지 않아 심신의 여유가 없고 집중이 되지 않는다. 아마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다.


이럴때는 에벨이 떠오른다. 집 근처에 에벨이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하는 순간, 그리워하는 순간, 뭔가를 쓰고 싶은 순간 에벨에 앉아 있었으면 좋겠다.


이 사진 세장은 그날 찍은 것이다. 오랜만에 다시 찾은 에벨. 하지만 언제나 바로 어제 들렀던 곳 같은 아늑하고 편안하고 따스한 곳. 적당한 소음과 적당한 익명성, 그리고 적당한 몰이해를 불러오는 무수한 외국어들.








..



에벨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고 있고 가끔 글도 주고받는다. 그러고 있자면 참 다시 가고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1.07 22:48

꽃의 여러가지 형태 2016 praha2017.01.07 22:48

 

 

프라하 요세포프 지역 산책하며 만난 여러 가지의 꽃들.

진짜 꽃.

 

 

 

성당의 장미창.

 

 

 

마른 꽃다발.

 

 

 

그리고 해바라기 꽃장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1.03 13:18

창가의 작은 눈사람 2016 praha2017.01.03 13:18

 

프라하. 9월. 요세포프 거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벨  (4) 2017.01.09
꽃의 여러가지 형태  (4) 2017.01.07
창가의 작은 눈사람  (2) 2017.01.03
하얀 장화 문양  (4) 2016.12.04
들어와요, 문은 열려 있어요  (2) 2016.12.04
와이파이 천국 코스타 커피 그리워하며  (4) 2016.12.03
Posted by liontamer
2016.12.04 23:13

하얀 장화 문양 2016 praha2016.12.04 23:13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의 여러가지 형태  (4) 2017.01.07
창가의 작은 눈사람  (2) 2017.01.03
하얀 장화 문양  (4) 2016.12.04
들어와요, 문은 열려 있어요  (2) 2016.12.04
와이파이 천국 코스타 커피 그리워하며  (4) 2016.12.03
귀퉁이에 자리 좀 내줌  (0) 2016.12.03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