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2018.10.26 21:25

2년 전 프라하 풍경 몇 장 2016 praha2018.10.26 21:25





프라하. 2016년 9월에 3주 가량 머물던 당시 구시가지와 신시가지, 말라 스트라나를 쏘다니며 찍은 사진 몇 장. 작년엔 5월말에서 6월초에 갔었는데 휴가가 짧아서 이때만큼 실컷 쏘다니진 못했다. 하긴 예전에 두어달 살때 많이 쏘다니기야 했다만.



이 당시엔 몸과 마음이 무척 힘들 때였다. 몇달 동안 일을 쉬었다. 6월엔 도망치듯 페테르부르크로 날아갔었고, 8월에 다시 너무 피폐해져서 9월에 프라하로 갔다. (그 결과 적금 하나 깼다) 페테르부르크에서는 거의 움직이거나 숨을 쉬거나 먹기가 어려웠었다. 그래서 2년 전엔 페테르부르크보단 프라하에서 훨씬 많이 걸어다녔다. 하긴 프라하가 산책하기엔 더 편한 곳이다. 골목도 많고 길을 잃기도 좋다. 날씨도 더 낫고. 그래도 여전히 나는 페테르부르크에 더 끌리지만. 어쨌든 이 당시 프라하를 쏘다니며 생각도 많이 하고, 또 동시에 생각을 덜 하기도 했다.



아름다운 도시이다. 지낼 때보다는 떠난 후 더 생각이 나는 곳. 그리고, 카페 에벨이 있는 곳.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 전 프라하 풍경 몇 장  (0) 2018.10.26
그리운 프라하  (2) 2018.05.01
한적한 흐라드차니  (0) 2018.04.10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Posted by liontamer
2018.05.01 21:24

그리운 프라하 2016 praha2018.05.01 21:24






계속 일에 시달리고 지쳐선지 정말 요즘 여행가고 싶어 미치겠다.



사진은 재작년 9월의 프라하. 그땐 아파서 일을 쉬고 있을 때라 3주 가량 머물렀었다. 작년에도 5월말에 프라하 갔었음. 그래선지 요즘 부쩍 다시 가고 싶어 죽겠음. 물론 뻬쩨르도 당연히 ㅠㅠ


캄파.






루돌피눔 근처.






구시가지 광장으로 마무리.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 전 프라하 풍경 몇 장  (0) 2018.10.26
그리운 프라하  (2) 2018.05.01
한적한 흐라드차니  (0) 2018.04.10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Posted by liontamer
2018.04.10 22:25

한적한 흐라드차니 2016 praha2018.04.10 22:25





프라하 흐라드차니. 16년 가을.



프라하 성까지 가는 길은 복작거리지만 막상 로레타와 스트라호프 수도원 쪽으로 나와서 이쪽 흐라드차니 길을 따라 걸으면 의외로 한적하다. 나는 프라하 성은 안 좋아하고 로레타 사원을 좋아한다. 그래서 보통은 시내에서 22번 트램을 타고 포호젤레츠 정거장에서 내려 로레타 사원으로 가서 아름다운 종소리를 들은 후 내키면 스트라호프에 들르고 별로 안 내키면 그냥 그쪽으로 가서 이 길을 따라 천천히 걸어 내려온다(다리 안 아플 때만. 다리 아프면 그냥 다시 트램 타고 내려감)



이 길은 무척 아름답고 정취가 넘친다. 이 길 때문에 예전에 프라하에 두어달 머물때 아예 숙소를 흐라드차니에 잡을까 고민했던 적도 있는데 결과적으로는 여기 숙소 잡았으면 지대가 높아서 다리 쥐나고 추워서 큰일날뻔 ㅋㅋ 여기는 차가 있지 않는 한 이따금 내리막길 산책할때 좋은 것으로... 



격무와 과로 때문에 너무 지쳐서 조금이나마 마음의 여유를 찾아보려고 이 길 사진 찾아 올림.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 전 프라하 풍경 몇 장  (0) 2018.10.26
그리운 프라하  (2) 2018.05.01
한적한 흐라드차니  (0) 2018.04.10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Posted by liontamer
2018.04.09 23:33

나의 에벨 2016 praha2018.04.09 23:33





카페 에벨. 프리하. 2016년 가을.



너무 피곤하고 일에 찌들어 있으니 마음의 위안을 위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장소 한컷.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운 프라하  (2) 2018.05.01
한적한 흐라드차니  (0) 2018.04.10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Posted by liontamer
2018.04.05 21:2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016 praha2018.04.05 21:29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의 작고 조용한 카페. 카피치코. 이건 작년이 아니고 재작년인 2016년 9월에 갔을 때. 



이 날 카페 주인 아저씨인 로만과 이야기를 나누었고 마음이 따뜻해졌었다. 낯을 살짝 가리면서도 일단 이야기를 시작하면 따스하게 대해주는 주인 아저씨, 친절한 점원들, 조용하고 아늑한 카페, 맛있는 메도브닉, 홍차 티포트 아래 정성스럽게 받쳐져 나오는 워머. 빛이 들어오는 곳. 나무 테이블과 의자가 소박하고 사랑스러운 곳, 카피치코.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적한 흐라드차니  (0) 2018.04.10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Posted by liontamer
2018.03.25 22:37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016 praha2018.03.25 22:37





이 카페는 2016년 가을에 프라하 구시가지 골목을 쏘다니다 들어갔던 곳이다. 이따금 이 앞을 지나다녔는데 막상 들어갔던 건 한번 뿐이다. 분위기도 그렇고 꽤나 마음에 들긴 했는데 와이파이가 안 돼서(ㅜㅜ) 한번밖에 안 갔다.









여기 앉아 수첩의 메모와 티백 껍질들, 설탕껍질 따위를 정리했다. 나는 원래 이런 거 스크랩하거나 정리하는 아기자기한 성격이 아닌데 이 당시에는 여러가지로 힘들었기 때문인지 작은 일들을 하곤 했다. 유독 이때, 그러니까 2016년 9월 프라하에서는 수첩에 뭔가 적기도 하고 이렇게 가는 카페마다 영수증이나 설탕봉지나 티백 봉지 따위를 꾸준히 붙여놓곤 했다. 지금은? 지금은 또 안 그런다.








왼편에 붙어있는 새랑 태양 합쳐놓은 것 같은 그림 그려진 명함은 카피치코의 주인아저씨 로만이 그려줬던 것이다.







그 작은 카페 간판. 아마 프라하 구시가지의 골목들을 돌아다니다 이 간판 발견한 분들도 있을 거고 들어가보신 분들도 있을 것이다. 내가 앉아 있을때에도 한국 여자분들이 두명 들어왔었다. 나처럼 우연히 발견해 들어온 것 같았다.




프라하의 카페들은 대부분 아늑하고 살짝은 어둡고 또 따뜻하다. 목재 분위기가 많이 난다. 프라하의 카페들은 특유의 매력이 있다. 프라하에 가시는 분들이라면, 맥주만 드시지 말고 골목의 작은 카페들에도 꼭 들러보시길. 프라하는 무엇보다도 산책하기 좋은 곳, 그리고 카페에서 쉬기 좋은 곳이니까.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에벨  (0) 2018.04.09
카피치코, 로만과 이야기했던 날  (2) 2018.04.05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Posted by liontamer
2017.09.18 21:03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2016 praha2017.09.18 21:03






처음 프라하에 가는 사람들은 카를 교와 구시가지 광장의 아름다움에 넋을 잃곤 하지만 이 도시에 여러번 왔거나 얼마간 머물러 보게 되면 그 두 장소만큼은 가급적 피하게 된다. 사람이 너무 와글거려서...



그래서 요즘은 프라하에 가도 카를 교는 한번쯤 상징적으로 잠깐 가볼 뿐이고 그나마도 끝까지 걸어서 건너지도 않는다. 구시가지 광장이야 걸어서 여기저기 쏘다닐때 할 수 없이 가로질러 가야 할 때가 많이 있지만 카를 교는 필수 노선은 아니기 때문이다.



지난 6월초. 프라하. 저녁에 말라 스트라나의 숙소에서 카를 교랑 캄파 쪽 산책하며 찍은 사진 몇 장. 근데 이렇게 아래에서 찍으면 카를 교는 근사해 보이긴 해...














Posted by liontamer
2017.04.19 21:0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2016 praha2017.04.19 21:08




프라하. 작년 9월. 말라 스트라나.


요즘 부쩍 그때 생각이 많이 난다. 몇년 전에도 그렇고 작년에도 그렇고 프라하는 내가 무척 힘들때 가서 머물렀던 곳이고 있을 때는 느껴지지 않았지만 실은 알게모르게 무척 위안이 되었던 곳이라 그런가보다. 나에게 프라하는 언제나 머물 때는 모르지만 지나고 나면 치유의 공간이었다.


여름에 다시 가서 저 골목들을 걷고 싶은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세우지 않았음. 워낙 바쁘기도 하고... 지금 회사가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보니 과연 내가 원하는 시기(6월)에 자리를 비울 수 있을지도 잘 모르겠다. 유리지갑은 뭐 포기 ㅠㅠ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하의 어느 자그마한 카페  (2) 2018.03.25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Posted by liontamer
2017.04.12 21:23

석양 무렵의 프라하 2016 praha2017.04.12 21:23




작년 9월.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에 머물 때였다. 캄파 공원 쪽으로 해서 석양 보러 갔었다. 잠깐 카를 교도 거닐고. 










엄청 다시 가고 싶다.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질 무렵 카를 교와 캄파에서  (14) 2017.09.18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Posted by liontamer
2017.04.10 21:34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2016 praha2017.04.10 21:34




작년 9월. 프라하.


작년에는 여러모로 많이 힘들었고 어떻게든 스스로를 주워모으고 일으키기 위해 거의 무의식적으로, 혹은 자력에 이끌리듯 바깥으로 나다녔다. 새로운 곳에 가지는 않았다. 이미 익숙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내가 이방인으로 있을 수 있는 곳. 동시에 무척 사랑하는 곳. 페테르부르크와 프라하에 가서 몇주씩 머물렀다.


여기는 프라하. 로레타 성당 앞 돌계단에 잠시 앉아 지친 발을 쉬는 중이었다. 햇살이 쨍했고 상당히 더운 날이었다. 비둘기 한 마리가 어정거리며 다가왔다. 빵조각이라도 먹고 싶었던 것 같은데 나는 목말라서 물만 마시고 있었다.





아무것도 안 주자 '그럴 줄 알았다~' 하며 시크하게 지나쳐감






아픈 발을 좀 쉬고 물을 마신 후 이 문을 통과해서 티켓을 사고 성당 안으로 들어갔다. 내가 프라하에서 가장 좋아하는 곳 중 하나이다. 이 사원 자체보다는 이곳의 종소리를 좋아한다. 프라하에서 딱 한 곳만 가라고 하면 카페 에벨이고 두 곳을 가라고 하면 카페 에벨과 이곳이다. 여기서 종소리를 듣는 것은 정말 행복하고 가슴 벅찬 일이다. 이곳의 종소리를 듣고 있으면 상처가 치유되는 기분이다.




여기 종소리 cd도 사오긴 했는데 역시 파란 하늘 아래 울려퍼지는 라이브 종소리에는 비할 바가 못된다. 그래도 아름답긴 하지만.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에 다시 가서 걷고 싶다  (4) 2017.04.19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Posted by liontamer
2017.03.30 22:34

2016 praha2017.03.30 22:34

 

 

새는 멀리 떨어져 홀로 있었다. 마치 오래되고 유명한 시에서 나온 것처럼.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양 무렵의 프라하  (2) 2017.04.12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Posted by liontamer
2017.03.24 21:24

파편 2016 praha2017.03.24 21:24




프라하. 9월. 레기 교 따라 걷다가.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레타 사원 앞에서 잠시  (0) 2017.04.10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Posted by liontamer



작년 9월. 프라하. 


나는 무거운 가방을 질질 끌고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의 어느 허름한 호텔 앞에 내렸다. 프라하에는 이미 다섯번째였지만 이 동네에 묵어본 것은 처음이었다.


사이트에는 4성이라 되어 있었지만 호텔은 전혀 4성이 아니었고, 특히 내가 묵은 방은 저렴한 싱글룸이었기 때문에 옥상 다락방 같은 아주 좁고 이상한 방이었다. 천정이 삼각형이었다. 의자도 없어서 묵는 내내 피곤했다. 이때 프라하에는 3주 가량 머물렀는데 그 방에서 절반, 나중에 구시가지의 다른 방에서 절반을 묵었다.


하지만 그 호텔에는 유일하고도 훌륭한 장점이 하나 있었다. 1층에 입점한 젤라또 가게였다. 이름은 안젤라또. angelato. 이곳의 젤라또는 정말 맛있었다. 주민들이고 관광객들이고 줄을 섰다. 주민들이 특히 많이 줄을 섰다.


도착한 날. 시차 때문에 프라하는 아직 저녁이었고 9월이라 늦게까지 밝았지만 나는 이미 녹초가 되어 있었다. 근처 수퍼에 물을 사러 갔고 들어오면서 그래도 뭔가를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식당에 들어가고 싶지는 않은 상태였다.


그래서 나는 젤라또 가게에 들어갔다. 줄을 섰고 스트라치아텔라를 먹었다.


저 스트라치아텔라는 내 인생에서 가장 달콤하고 가장 시원하고 맛있는 젤라또였다.



작년 가을 프라하에 머무는 동안 아주 여러번 그 가게에 갔고 각종 젤라또를 먹어보았다. 하지만 스트라치아텔라가 제일 맛있었다 :)



오늘 출장 갔다 돌아오면서 서울역에서 스트라치아텔라 사먹었다. 그럭저럭 맛있긴 했지만 물론 안젤라또의 저 스트라치아텔라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그립다. 안젤라또.


그리고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 심지어 지금은 그 망할 삼각형 방마저 그립네.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3.30
파편  (2) 2017.03.24
가장 달콤하고 시원했던 스트라치아텔라  (2) 2017.03.22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Posted by liontamer
2017.03.15 22:24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2016 praha2017.03.15 22:24

 

 

 

 

 

작년 9월.

 

아, 너무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는다. 사라지고 싶다. 골목 여기저기 쏘다니고 싶다.

 

 

Posted by liontamer
2017.02.23 20:59

물과 빈 병 2016 praha2017.02.23 20:59



작년 9월. 프라하 성. 황금 소로 쪽으로 걸어가다가.


한쪽에서는 오래된 파이프로부터 물이 흘러나와 꾸준히 조금씩 쏟아지고 있었는데 그 옆에는 텅 빈 콜라병이 놓여 있었다.


Posted by liontamer



일과 사람 때문에 힘든 날이었기 때문인지 격렬하게 혼자 돌아다니는 여행의 순간이 그리워졌던 하루였다.

작년 9월. 프라하 구시가지.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라 스트라나, 프라하  (6) 2017.03.15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9월.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 

카페 우 즐라테호 프스트로사.

 

..

 

지치는 날이다. 빛이 들어오는 따스한 창가에 앉아 차를 마시고 뭔가를 쓰고 싶다.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과 빈 병  (6) 2017.02.23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Posted by liontamer
2017.02.04 18:12

멋진 빨강 2016 praha2017.02.04 18:12

 

나는 기본적으로 강렬한 색상들에 끌리는 편이다. 물론 톤다운된 푸른색이나 녹색 계열도 좋아하지만 가장 좋아하는 색은 언제나 붉은색과 검은색이었다. 그래서 (나혼자) 이 두 색깔을 나의 시그니처 칼라라고 우기고 있다. 길거리를 지나가다도 빨간색이 보이면 꼭 돌아보곤 한다.

 

사진은 작년 가을. 프라하 거리 산책하다가 발견한 멋있는 두개의 빨강.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시가지 골목 모퉁이의 작은 카페 기억나서  (6) 2017.02.22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Posted by liontamer
2017.01.29 22:51

2016 praha2017.01.29 22:51

 

 

 

지난번 페테르부르크에서 날아가던 새 사진(http://tveye.tistory.com/5753)에 이어.

이건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9월.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밝고 따스한 창가에 앉아 있고 싶다  (4) 2017.02.08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낙서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고 싶어 ㅠㅠ  (4) 2017.01.18
Posted by liontamer
2017.01.25 22:24

알록달록 동글동글 2016 praha2017.01.25 22:24

 

 

 

프라하. 9월. 두번째 숙소 근처에는 사탕 가게가 하나 있었다. 지나갈때마다 창 너머로 알록달록 동글동글한 사탕들을 구경하곤 했다. 사탕을 즐겨 먹는 편이 아니어서 들어가보진 않았지만 바깥에서 화려한 색깔들과 다채로운 모양들을 구경하는 게 즐거웠다. 그리고 각종 사탕을 고르면서 웃고 있는 사람들을 힐끗 보는 것도 좋았다. 아이스크림 가게에 줄서 있는 사람들을 볼때처럼, (그리고 그 아이스크림 가게에선 나도 종종 줄을 섰지. 사탕은 그냥 그렇지만 젤라또는 좋아하니까)

 

'2016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멋진 빨강  (4) 2017.02.04
  (4) 2017.01.29
알록달록 동글동글  (0) 2017.01.25
부드럽고 진한 녹색  (0) 2017.01.23
낙서 스티커 덕지덕지 붙이고 다니고 싶어 ㅠㅠ  (4) 2017.01.18
나에겐 저런 강렬하고 조그만 색채가 필요해  (10) 2017.01.16
Posted by liontamer
2017.01.23 22:17

부드럽고 진한 녹색 2016 praha2017.01.23 22:17

 

 

프라하. 흐라드차니.

 

2016년 9월.

 

..

 

너무 바쁘고 정신없고 피곤하고 춥다. 빛도 많고 따뜻하고 밝았던 때를 떠올려보며 눈도 식히고 마음에도 작은 위안을... 이때 많이 걸어다녔었다.

 

Posted by liontamer




으어.. 나 아무래도 무의식적으로 지금 스트레스 많이 받고 있는 듯... 갑자기 이렇게 아무데나 막 낙서 스티커 수십수백장을 손에 잡히는대로 막 랜덤으로 덕지덕지 붙이며 쏘다니고 싶다...


사진은 9월, 프라하.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구시가지 산책하다가. 색깔 때문에 찍었음.


하루하루 아주 작고 작은 얼룩이나 점이라도 좋으니 일상 속의 자신을 흔들어놓는 강렬한 색채를 잠깐이라도 느끼고 싶다. 내부에서든 외부에서든. 그게 정말 색채이든 말이든 글이든 스쳐가는 미소든 상관없다.



Posted by liontamer
2017.01.15 16:15

프라하 전경, 흐라드차니에서 2016 praha2017.01.15 16:15

 

 

9월. 로레타 사원에서 종소리 듣고 스트라호프 수도원 들렀다 내려가는 길. 흐라드차니 언덕길 따라 내려가면서 찍은 사진 세 장.

 

 

 

왼편에 삐쭉 솟아 있는 게 프라하 성과 성 비투스 사원.

 

Posted by liontamer

 

 

프라하 블타바 강.

 

구시가지에서 카를교를 건너 캄파 쪽으로 가면 백조들이 우글우글 모여 있는 곳이 있어 이따금 백조 구경하러 가곤 했다. 백조는 가까이서 보면 엄청 크고 엄청 꾸불텅거리고 생각보다 안 하얗다. (이건 양이랑 좀 비슷하네)

 

이렇게 사진만 보면 우아한 백조의 호수... 백조 보러 관광객들도 많이 오고 사진도 많이 찍는다.

 

 

 

그러나!

 

언제 어디서나 당당한 우리 청둥오리들~~~ (사실 나는 청둥오리를 더 좋아한다. 더 예쁘고 귀엽고 친근해서)

 

오리들 : 백조고 뭐고~ 우린 오리들~~ 우리도 여기 있지롱~~

 

 

우리는 백조고 뭐고 신경 안쓰고 우리끼리 잘 놀고 잘 헤엄치고 잘 먹는다~~~

 

 

 

백조 저것들 모가지만 길고 꾸불텅한게 무슨 매력이야 자고로 우리 청둥오리들처럼 아담하고 귀엽고 머리도 초록색이고 몸도 알록달록해야 제맛이지~~~

 

지나가던 백조 : 오리들아 나도 좀 끼워줘...

 

** 건너편 강변에는 백조는 거의 안 오고 오리들 천지이다. 오리들은 어디에나 모여서 동동 떠다니는데 어느날 보니 길잃은 백조인지 아웃사이더인지 미운 오리새끼인지 백조 한마리가 자꾸 오리들 곁을 맴돌며 따라다녀서 웃은 적이 있었다.

그때 사진이랑 얘기는 여기 : http://tveye.tistory.com/5249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