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2018.08.18 12:26

내 티타임을 돌려줘 ㅠㅠ tasty and happy2018.08.18 12:26

 

 

토요일 이른 오후.

 

일하고 있다. 책상 앞에 앉아 엑셀과 숫자랑 싸우며 예산 작업 중.

 

 

흑흑, 내 인생 유일한 힐링 타임인 티타임마저 이렇게 전락함... 정말 해도 너무해 흐앙앙아아앙아앙

 

Posted by liontamer






흑.. 차라리 출근할걸... 오전부터 계속계속 슈퍼갑 전화오고 난 노트북 켜놓고 계속 대기했다가 숫자작업에 질문응답 중... 출근하면 대휴라도 쓰지.. 이건 뭐 휴일에도 맨날 집에서 업무전화받고 일만 하고ㅠㅠ 아 피곤해 으엉엉 정말 너무해 흑



간신히 차 한잔 우려서 마시려는 순간 또 슈퍼갑 전화와서 숫자 작업.



나 월급 두배로 달라 ㅠㅠ 진짜 이거 농담아님.. 월급 두배로 주고 한달 휴가 줘 ㅠㅠ



사진만 보면 엄청 평화로운 오후 티타임.. 그러나 나는나는 전화 올때마다 이 창가 테이블에서 급히 노트북 펼쳐진 책상으로 두다다다.. 흐앙












Posted by liontamer
2018.08.12 12:28

일요일 이른 오후 티타임 tasty and happy2018.08.12 12:28





몇시간 못자고 여섯시 반에 일어났다. 아침 일찍 기차 타고 2집 내려옴. 기차에서 넋놓고 자긴 했는데.. 차 마시고 나면 낮잠 자야 할것 같긴 하다.














Posted by liontamer
2018.08.11 15:59

토요일 오후 철푸덕 tasty and happy2018.08.11 15:59







진짜 덥다. 빨리 폭염이 가셨으면..



늦게 일어나 좀 늦게 차 마셨는데 또 너무 졸려온다.. 더워서 그런가... 곧 다시 침대로 기어들어갈듯..



 

 




Posted by liontamer




일요일 오후는 이렇게 보냈다. 차를 마시고 책을 조금 읽었다.





푸쉬킨 찻잔 꺼냄.





간만에 창가 테이블에 앉아 노트북 펼쳐놓고 약간의 글쓰기 작업. 엄밀히 말하면 글쓰기는 아니고 오래된 글을 조금 손질함. 다샤님 고마워요 :)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이른 오후 티타임  (0) 2018.08.12
토요일 오후 철푸덕  (4) 2018.08.11
일요일 오후, 약간의 글쓰기 또는 손질 작업  (0) 2018.08.05
찻잔에 담긴 우주  (4) 2018.08.04
2집 컴백, 늦은 오후  (0) 2018.07.31
일요일 오후 티타임  (0) 2018.07.29
Posted by liontamer
2018.08.04 14:49

찻잔에 담긴 우주 tasty and happy2018.08.04 14:49





창가에 앉아 빈티지 찻잔에 차를 따랐더니 하늘과 구름이 반사되면서 오롯이 우주가 담긴 듯 아름다워졌다.



토요일 오후. 쉬는 중.























Posted by liontamer
2018.07.31 15:54

2집 컴백, 늦은 오후 tasty and happy2018.07.31 15:54






이른 아침 기차 타고 2집 귀가. 아침 먹고 청소 후 쓰러져 잤다. 그저께랑 어제보다 오늘이 더 피곤하고 온몸이 아팠다. 특히 다리가 너무 아팠다. 끙끙대며 잤다. 쌓인 피로가 점점 악화되나ㅠ 머리를 가누기도 힘들고 온몸이 뽀샤지는 것 같음. 낼은 출근해야 하는데 무쌉다ㅠㅠ
















출근하기 시러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8.07.29 23:10

일요일 오후 티타임 tasty and happy2018.07.29 23:10

 

 

일어나자마자 계속 일하고 또 일해서 간신히 자료를 메일로 보낸 후 3시 다 되어 차 마시며 푹 퍼졌음..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찻잔에 담긴 우주  (4) 2018.08.04
2집 컴백, 늦은 오후  (0) 2018.07.31
일요일 오후 티타임  (0) 2018.07.29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차 마심  (2) 2018.07.22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2) 2018.07.15
여름날 오후  (0) 2018.07.14
Posted by liontamer




일요일 오후. 2집 동네는 언제나처럼 더웠다. 그런데 놀랍게도 어제랑 오늘은 서울이 더 더웠다. 



2집은 집안에만 있으면 원룸이라 작기 때문에 에어컨 틀어놓으면 꽤 시원하다. 전기세 생각을 안 하면 된다(ㅠㅠ) 오후에 차 우려 마시고 책 읽으며 간신히 좀 쉬었다. 차 마신 후에는 낮잠 자버림.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집 컴백, 늦은 오후  (0) 2018.07.31
일요일 오후 티타임  (0) 2018.07.29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차 마심  (2) 2018.07.22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2) 2018.07.15
여름날 오후  (0) 2018.07.14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Posted by liontamer
2018.07.15 13:11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tasty and happy2018.07.15 13:11






이른 아침 기차로 2집 내려옴. 기차 안에서 거의 기절 상태로 졸았다.



넘 더워서 장식용 액자의 슈클랴로프님 화보들도 좀 시원한 느낌 사진들로 바꿔 끼었음.















불쌍한 울 쿠나 덩치도 크고 털도 복슬복슬.. 얼매나 더울꼬 ㅠㅠ





차 마시고 나서 좀 자야겠음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오후 티타임  (0) 2018.07.29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차 마심  (2) 2018.07.22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2) 2018.07.15
여름날 오후  (0) 2018.07.14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Posted by liontamer
2018.07.14 17:10

여름날 오후 tasty and happy2018.07.14 17:10

 

 

덥고 나른한 7월 오후. 

 

 

완전히 늦잠 자고 뒹굴거리며 게으름피우다 좀 늦게 오후 차 우려 마셨음.

 

 

너무 덥고 축 처지는 날씨라 조금이라도 시원한 기분 내보려고 차가운 파란색 계열 찻잔이랑 접시 꺼냄. 로모노소프 '밤' 찻잔, 그리고 마리메꼬 접시 :)

 

 

 

 

 

 

 

 

 




 

근데 정말 너무 덥다. 여름은 참 싫구나.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차 마심  (2) 2018.07.22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2) 2018.07.15
여름날 오후  (0) 2018.07.14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Posted by liontamer





이른 아침 기차로 2집 내려왔다. 청소하고 아침먹고 평소보다 좀 이른 애프터눈 티 마시고 있음. 수면부족 상태라 차 마신 후 낮잠 자려고 한다.



오늘은 아기자기한 폴란드 수탉 찻잔으로 기분전환. 찻잔에 맞춰 폴란드 접시. 이거 수탉접시도 있는데 화정에 두고 와서 세트가 맞춰지지 않네. 하긴 난 별로 세트에 연연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오후, 2집 창가에 앉아  (2) 2018.07.15
여름날 오후  (0) 2018.07.14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Posted by liontamer
2018.07.07 23:37

토요일 오후 티타임 tasty and happy2018.07.07 23:37

 

 

완벽하게 게으른 하루를 보냈음. 오늘 오후 티타임 사진 몇 장.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날 오후  (0) 2018.07.14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Posted by liontamer
2018.07.01 14:08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tasty and happy2018.07.01 14:08





비오는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비오는 거 보며 차 마시고 책 읽을 땐 대체로 좋다. 부들부들하고 헐렁한 티셔츠에 파자마, 화장 안하고 토너 세럼만 바른 채 피부도 쉬게 하고. 사무실이 아니면 되는 것이다. 오늘이 토요일이면 더 좋겠지만.. 2집이 아니라 화정이면 더 좋겠지만 다 가질 수야 없으니ㅠ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이른 오후 차 마시는 중  (2) 2018.07.08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엄청 늦은 아점 + 오후의 차 한 잔  (0) 2018.06.17
Posted by liontamer
2018.06.30 23:09

비오는 날은 빨간색 tasty and happy2018.06.30 23:09




비 오는 토요일 오후. 기분 전환하려고 선명한 빨간색으로 티타임 세팅. 작년에 프라하 도브라 차요브나에서 사온 빨간 찻잔 :)






빨간 찻잔이랑 빨간 장미. 그리고 새파란 접시랑 빨간 타르트.








​토요일 너무 빨리 지나갔다 흑...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7.07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엄청 늦은 아점 + 오후의 차 한 잔  (0) 2018.06.17
토요일 오후  (0) 2018.06.16
Posted by liontamer
2018.06.24 21:39

일요일의 티타임 tasty and happy2018.06.24 21:39





일요일, 정오 즈음 이른 티타임.







아침 일찍 기차 타고 2집 내려와 청소를 한 후 기분 전환 겸 테이블 유리 아래 깔아두었던 나가사키 테이블 러너를 빼내고 예전에 페테르부르크 서점에서 사온 바스네초프의 러시아 정찬 메뉴 엽서들을 몇장 끼워넣었다. 실제로 보면 무척 예쁘다.







오늘 화정에서 내려오면서 뽁뽁이로 싸서 가져온 엄청 조그만 로모노소프 찻잔. 5월 블라디보스톡 갔을 때 매장에서 산 건데 이게 사실 에스프레소 잔이다. 진짜 작다. 제대로 차 마시려면 한모금이면 꿀꺽 다 마실 지경. 근데 귀엽고 깔끔해서 샀다. 보통 요렇게 작은 잔은 진짜 뭔가를 부어 마시기보다는 장식용으로 쓰는데 나는 그런 거 없다. 사용하지 않는 찻잔은 찻잔이 아니닷!







일찍 내려왔더니 꽃집이 아직 문을 열지 않았다. 그래서 지난주에 나가면서 문고리에 매달아두고 말려놨던 장미 두 송이로 대체. 나름대로 이쁘긴 하지만 그래도 생화가 훨씬 좋아 ㅠㅠ






너무 더워서 다른 케익 가게나 파이 가게 들를 생각 못하고 그냥 집 근처에서 내렸기 때문에 선택의 여지 없이 별다방에서 사온 치즈케익. 역시 맛은 그냥저냥...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오후, 창가에 앉아  (0) 2018.07.01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엄청 늦은 아점 + 오후의 차 한 잔  (0) 2018.06.17
토요일 오후  (0) 2018.06.16
오후  (0) 2018.06.13
Posted by liontamer




무지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 샐러드와 베이글로 아점 먹고 오후의 차 우려 마셨음. 














나는 로메인이랑 루꼴라 종류를 좋아하는데 이 동네에선 마트에 온라인 주문을 하다 보니 샐러드 야채가 시원찮다. 1회용 팩에 들어 있는 믹스 샐러드 야채인데 가격도 싸지 않을 뿐더러 이미 커팅되어 있다 보니 신선도도 덜하고 좀 풋내 나는 야채들이 온다. 로메인이나 루꼴라는 당연히 안 들어 있고 양상추 중에서도 이파리 대신 줄기 위주... 라디치오랑 양배추 등속만 잔뜩 들어 있다. 툴툴...



하여튼 믹스 야채에 발사믹 약간 뿌리고 오렌지, 체리, 모짜렐라 치즈, 견과 넣어서 샐러드 만들고 거기에 베이글 곁들여 아주 늦은 아점 먹었다. 하긴 두시 넘어서 먹었으니 이건 아점도 아니고 늦은 점심...






베이글에는 크림치즈랑 바질페스토, 올리브유에 절인 토마토를 발라서 먹음. 이 조합 맛있음.









새벽에 자고 늦게 일어난 결과, 차 마시고 났더니 일요일이 벌써 훌쩍 지나갔음. 엉엉..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날은 빨간색  (0) 2018.06.30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엄청 늦은 아점 + 오후의 차 한 잔  (0) 2018.06.17
토요일 오후  (0) 2018.06.16
오후  (0) 2018.06.13
2집 컴백, 일요일 오후, 신메뉴들 그냥저냥, 하이 윈도  (2) 2018.06.10
Posted by liontamer
2018.06.16 14:51

토요일 오후 tasty and happy2018.06.16 14:51





볕이 뜨거운 토요일 오후. 어제 비와서 그냥 들어온 결과, 아침에 결국 동네 수퍼랑 올리브영, 베이글 가게 등 한시간 쯤 돌고 옴.



다행히 아직은 슈퍼갑으로부터의 업무 연락이 없음. 하지만 아직 이른 오후라서 ㅠ







작년 블라디보스톡 마린스키 분관 샵에서 사온 찻잔 꺼냄 :)






이 접시는 요번 블라디보스톡 갔을때 로모노소프 샵에서 산 페테르부르크 니콜스키 사원 장식접시. 장식접시인데 난 맘대로 케익접시로 씀 ㅋㅋ













꽃향기 음미하는 토야 ㅎㅎ






며칠전 사무실에서 받아온 작약 등 꽃들. 시든 것들은 버리고 괜찮은 애들만 추려서 좀 조그만 병에 옮겨 꽂음. 꽃꽂이 배우고픈데 벌레가 무서워서 못할듯 ㅋㅋ 그리고 손놀림이 쫌 둔해 앞발임



나... 카페 같은 거 하면 차 맛있게 우리고 이쁜 찻잔에 이쁘게 세팅도 해주고 좋은 음악도 틀어주고 서비스도 잘해줄 자신있음. 카페 자이칙! 근데 문제는 젤 중요한 돈버는 재주가 없어서 다 말아먹을듯 ㅋㅋ 건물주 딸내미로서 1층에 카페 내야 그냥저냥 놀면서 잘할듯 ㅠㅠ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의 티타임  (2) 2018.06.24
엄청 늦은 아점 + 오후의 차 한 잔  (0) 2018.06.17
토요일 오후  (0) 2018.06.16
오후  (0) 2018.06.13
2집 컴백, 일요일 오후, 신메뉴들 그냥저냥, 하이 윈도  (2) 2018.06.10
서양배 타르트, 챈들러, 장미  (0) 2018.06.09
Posted by liontamer
2018.06.13 14:26

오후 tasty and happy2018.06.13 14:26




선거일이라 회사 안 감. 사실 지금 예산심사 때문에 바쁜 시즌이라 오늘 출근해야 할수도 있다고 각오했었다. 다행히 쉰다. 주중이라 화정 안 가고 2집임. 부디 이번 주말에도 출근안해도 되길..


















Posted by liontamer





일요일 오후. 기차 환승해서 한시 좀 안되어 2집 도착. 새벽까지 잠 안와서 엄청 늦게 잤다. 네시간쯤 자고 기차 탔음. 기차에서 꽤 많이 졸았지만 역시 오후가 되자 무지 졸리다







샐러드 만들어서 별다방 신메뉴인 오믈렛 포켓 샌드위치 곁들여 먹어봄. 샌드위치는 그냥저냥.. 뭐 별로 기대도 안했다.






하지만 내가 만든 샐러드는 맛있음.






역시 별다방 신메뉴인 망고케익 도전. 근데 사실 난 망고 별로 안 좋아함.. 제대로 된 망고는 그래도 좀 나은데.. 이 케익도 역시 실패. 너무 달다ㅠㅠ 전형적인 엄청 달고 쫌 느끼한 망고가공케익 맛 ㅠㅠ



들어오면서 사온 노랑빨강 섞인 복숭아색 장미랑 색이 어울리니 그냥 그걸로 만족 ㅠㅠ















어제 화정 집에서 안녕 내 사랑 다 읽고 하이 윈도 가지고 내려옴. 안녕 내 사랑은 너무 감상적이라 내 취향에 딱 맞진 않지만 그래도 페이지 터너라 읽을 때마다 제일 빨리 읽는다. 하이 윈도는 여기 나오는 필립 말로가 딱 내 취향이긴 하다만 등장인물들이 쫌 혐오스러운 편이다. 그래도 좋아하는 작품이다.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 오후  (0) 2018.06.16
오후  (0) 2018.06.13
2집 컴백, 일요일 오후, 신메뉴들 그냥저냥, 하이 윈도  (2) 2018.06.10
서양배 타르트, 챈들러, 장미  (0) 2018.06.09
몸살나서 집토끼 모드 ㅠㅠ  (0) 2018.06.07
오후, 차 마시며  (0) 2018.06.06
Posted by liontamer
2018.06.09 13:57

서양배 타르트, 챈들러, 장미 tasty and happy2018.06.09 13:57




토요일 오후.


무지 피곤해서 더 많이 자고팠지만 오전에 세스코 정기점검이 있어서 억지로 열시에 일어났음.







어제 시내 타르트 카페에서 사온 서양배 타르트. 나 사실 서양배 별로 안 좋아하는데 이게 타르트나 음료로 가공한 건 또 괜찮다. 나에게 서양배는 항상 페테르부르크와 료샤를 떠올리게 하는 과일이다. 노어로는 그루샤.



빅 슬립 다 읽은 후 자연스럽게 그 다음 순서인 안녕 내 사랑으로 넘어가 간밤에 반쯤 읽고 잠. 이것도 닳도록 읽었었다. 사실 챈들러는 한권 다시 읽기 시작하면 결국 기나긴 이별까지 전부 다시 읽지 않을 수 없다. 6권 중 리틀 시스터가 제일 손 안가는 작품인데 못써서 그런건 아니지만 전체적 짜임새도 그렇고 꽤 찝찝한 느낌이라 그렇다.







오늘은 기분전환용 알록달록 수탉 그려진 폴란드 찻잔. 섬세하고 화려한 로모노소프 수탉 찻잔에 비해 엄청 대충대충 그려놓은 폴란드 수탉인데 이건 또 그게 매력이라 귀엽다 :) 그래서 타르트 접시도 다른 폴란드 찻잔 받침 접시 꺼내 썼음 :)







장미는 아직 시들지 않고 예쁜데 난 낼 2집으로 내려가야 한다 ㅠㅠ 아까워 장미.. 말린 꽃 안 좋아하지만 매달아서 말려야 하나 싶다. 2집에도 그때 샀던 오렌지 장미랑 보라 장미 안 시든 거 아까워서 말리려고 내놓고 왔는데..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후  (0) 2018.06.13
2집 컴백, 일요일 오후, 신메뉴들 그냥저냥, 하이 윈도  (2) 2018.06.10
서양배 타르트, 챈들러, 장미  (0) 2018.06.09
몸살나서 집토끼 모드 ㅠㅠ  (0) 2018.06.07
오후, 차 마시며  (0) 2018.06.06
일요일 오후 티타임  (2) 2018.06.03
Posted by liontamer
2018.06.07 15:18

몸살나서 집토끼 모드 ㅠㅠ tasty and happy2018.06.07 15:18






역시 화요일의 과로 때문에 몸살난게 낫지 않고 악화되어 오늘 출근 못하고 휴가 올린 후 집토끼 중. 그치만 갑 오브 갑과 업무 통화는 계속 ㅠㅠ



아 힘드네 정말.






하여튼 채소랑 견과, 치즈 넣은 샐러드 만들어서 브레첼이랑 같이 아점 먹음. 오후 차 마시려고 아침 먹을땐 디카페인 티.



​​











오늘 쉬고 낼은 괜찮아지길 ㅠ 침대로 가서 좀 자야겠다.




Posted by liontamer
2018.06.06 13:47

오후, 차 마시며 tasty and happy2018.06.06 13:47




현충일 오후.


어제 무리한 출장과 일 때문인지 반쯤 몸살 상태. 다리와 발목, 어깨랑 등이 너무 쑤시고 아파서 자면서도 몇번 깨고 돌아눕고 등등. 늦게 일어나 다라이 한번 더 들어가고 나옴.



차 마시며 쉬는 중. 넘 피곤해서 드러누워 자고푸다.
















피로 달래고 기분 전환할 겸 간만에 꺼낸 오리 찻잔이랑 접시 세트 :) 구엽다


Posted by liontamer
2018.06.03 14:27

일요일 오후 티타임 tasty and happy2018.06.03 14:27




일요일 오후의 차 우려 마시는 중.

























으앙 오늘이 토욜이면 좋겠다!



Posted by liontamer




평온한 토요일 오후 티 타임 사진 몇 장. 



늦잠 많이 안 자고 열시 반쯤 별다방 가서 간단하게 샐러드랑 크루아상으로 아침 먹은 후 산책 좀 하고 들어와 이른 오후에 2집 창가에 앉아 차 우려 마셨다. 2집의 유일한 장점은 창가에 테이블을 놓아두었다는 것임.












이번 블라디보스톡 여행 때 면세 등에서 차를 여러가지 사왔는데 쿠스미 티 미니캔 시리즈가 있어 그것도 샀었다. 쿠스미 티는 가향 티가 많아서 내 취향엔 좀 복불복이다. 예전에 페테르부르크 공항 면세에서 쿠스미 티를 취급해서 이따금 다즐링을 샀었는데(다즐링은 괜찮게 나온다), 크림 반도 문제 이후 여기저기 무역단절이 되면서 어느새 면세에서도 홀라당 사라져버린 쿠스미... 우리 나라에서 파는 쿠스미 티는 거의가 가향티 위주로만 되어 있어 좀 아쉽다. 하여튼 면세에도 다즐링은 안 팔았지만 러시안 모닝, 카시미르 티, 얼그레이, 디카페인 얼그레이, 자스민 등 무난하게 마실만한 차들로 이루어진 미니 틴캔 세트가 있어 그거 고름. 





왼편이 러시안 모닝, 오른편이 자스민. 나머지는 화정 집에 두고 옴. 







러시안 모닝이 은근히 괜찮아서 오늘 이거 우려 마셨다. 실론 등 스트레이트 블랙 티들을 조합했고 끝에서 팍 치고 들어오는 스파이시한 향이 내 취향이다. (달콤한 꽃향보단 차라리 스파이시한 향이 더 좋음) 나중에 125그램짜리 사볼 의향 생김.






나 오늘 1인 2타르트 했음. 죽어라 일했으니 타르트 두개 정도 먹어도 뭐 어때!!!!!






아침에 동네 별다방 가서 그릭 샐러드랑 크루아상, 스트로베리 요거트 블렌디드 음료로 아침 먹었다. 저 음료수는 무료음료 쿠폰으로 고른 건데 한입 마시고 급후회. 달고 맛없음. 잘 생각해보니 별다방에서 딸기 든 음료든 케익이든 성공한 역사가 없는데 나는 왜.... ㅠㅠ 저 그릭 샐러드는 내가 집에서 가져온 하루견과 한봉지 덕에 회생함. 






토요일 오전의 텅 빈 카페에 있으면 기분이 좋다. 이 동네야 후져서 별다방이 핫스팟이니까 여길 오지만 사실은 카페 에벨 같은 곳이 제일 좋지 ㅠㅠ 






간만에 아침 독서도 하려고 책도 가져갔다...









하지만 이렇게 사진 찍고 아침 먹기 시작할 무렵 역시나 사람들이 바글바글!!!!! 그래서 결국은 책도 못 읽고 그냥 아침만 먹고 나왔음 흑... 좀 더 일찍 왔어야 했어 ㅠㅠ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