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2

« 2018/02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지난주에 다리아님이 선물해주신 귀여운 흰토끼 토야와 함께 시골 2집 컴백. 쿠나와 쿠야가 맞이해줌 ㅇㅅㅇ 셋이 사이좋게~~


(점점 동물농장이 되어가는 토끼네 집)







차 한 잔 마시고 있음. 엄청 졸림.






옛날 러시아 시절부터 좋아했던 밀까가 수입되기 시작! 2+1이길래 아침 기차 타기 전에 비몽사몽 집었는데.. 아악 오레오쿠키 든 초코는 싫어하는데!!





카페 에벨 찻잔 오랜만에 :)








기차에서 유체이탈로 자고 아침에 도착해 별다방에서 아침먹고 들어옴. 저 맛있는 빵은 별다방 거 아님..(별다방 빵은 맛이 별로..) 그래도 여기서 바나나랑 조각케익도 샀으니까요ㅠ






연휴라 그런지 사람도 별로 없고 빛이 들어와 좋았다. 근데 집에 오니 흐려짐..


Posted by liontamer

​​




쥬인이랑 백석역 근방에서 만나 모짜렐라 잔뜩 올라간 화덕피자랑 파스타 먹고 차 마시며 놀았다. 추운 거 빼고 다 좋았음 :)










Posted by liontamer






부모님댁에서 하루 자고 오늘 화정 집으로 귀가. 차 우려 마시는 중 :) 쉬니까 참 좋다. 연휴 짧은 게 너무 아쉽다.










러시아는 지금 마슬레니짜 기간이라 블린 먹는 시즌이다. 나도 먹고픈데ㅠㅠ 그냥 요리책으로 눈요기 중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liontamer
2018.02.11 14:06

새 식구 토야, 일요일 오후 tasty and happy2018.02.11 14:06


​​





이 귀엽고 예쁜 자태~ 새 식구 토야 :) 어제 다리아님(=다샤2님=에릭이집사님)께서 업어다 주심! 정말 너무 귀엽다 >.<



거기에 내가 좋아해마지 않는 무하 그림엽서와 파일철까지 ㅠㅠ 고마워요!!!












쿠마 : 이넘 모야 ㅠㅠ 나만 귀여워야 되는데 ㅠㅠ










그림 감상하시는 토야 ^ㅇㅅㅇ^



Posted by liontamer
2018.02.10 10:18

으앙 이게 아침밥이라니! tasty and happy2018.02.10 10:18






오늘은 블로그 이웃님 만나기로 해서 좀있다 나갈 예정. 아악, 화정 집에 먹을게 하나도 없다!



냉장고 뒤지니 전에 쿠마 포장에 혹해서 샀던 빼빼로가 하나 나와서 그거랑 차 한잔으로 아침 때우고 있음. 안먹고 나가자니 추울 거 같아서. 점심 잘 먹으려고 ㅋㅋ

Posted by liontamer





2집 컴백. 오후의 차 마시는 중.



알람을 잘못 맞춰서 아침 7:17 기차 놓치고 취소 수수료 5천원이나 물고(ㅠㅠㅠ).. 9시 20분 기차 타고 중간에 갈아타고 내려오니 이미 한낮 ㅠㅠ










이 동네는 덜 춥긴 한데 눈이 펄펄!! 자다가 기차에서 내리니 눈이 이렇게 쌓여 있어 깜놀.






배고파서 별다방에서 샌드위치로 아점 때우고 들어옴.





그리고 별다방 티라미수 사와서 지금 먹는 중인데 역시 여기 티라미수 맛없고 달기만 해ㅠㅠ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식구 토야, 일요일 오후  (2) 2018.02.11
으앙 이게 아침밥이라니!  (2) 2018.02.10
2집 내려옴, 아점과 애프터눈 티, 눈  (0) 2018.02.04
토요일 오후, 집  (0) 2018.02.03
일요일 이른 오후  (4) 2018.01.28
겨울 햇살, 토요일 오후  (0) 2018.01.27
Posted by liontamer
2018.02.03 14:16

토요일 오후, 집 tasty and happy2018.02.03 14:16






토요일 오후. 늦잠 자고 오후 티 타임 중.










필터도 넣어봄 :)










어제 스노브에서 사온 마룬케익. 몽블랑크림도 모자라 생크림과 초콜릿레이어가!!! 둥실두둥실해졌다고 슬퍼하면서 이런 만행 중ㅋㅋ 자업자득!! 하지만 서울에 와야 먹을 수 있다고!!!



.. 한시간 후 : 근데 결국 내 입맛에 너무 달아서 반밖에 못묵었다ㅜㅜ




Posted by liontamer
2018.01.28 13:05

일요일 이른 오후 tasty and happy2018.01.28 13:05







기침은 잦아들었는데 대신 두통과 콧물로 고생 중이다. 너무 머리가 아팠는데 차 몇모금 마시니 카페인 효과인지 좀 나아짐.














이틀만 더 집에서 쉬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liontamer
2018.01.27 14:42

겨울 햇살, 토요일 오후 tasty and happy2018.01.27 14:42






정오까지 잤다. 일어나니 이마부터 코까지 짓누르는듯 아프고 뻐근.. 목은 퉁퉁... 밥 챙겨먹고 약 먹은 후 오후의 차 마시는 중.







간만에 등장하신 쿠나 ㅇㅅㅇ









'tasty and happ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 오후, 집  (0) 2018.02.03
일요일 이른 오후  (4) 2018.01.28
겨울 햇살, 토요일 오후  (0) 2018.01.27
좋아보이겠지만 실상은.... 아악 꾸깩  (6) 2018.01.23
일요일 오후, 빨강들 + 책들  (3) 2018.01.21
토요일 오후, 새 찻잔  (0) 2018.01.20
Posted by liontamer





평일 오후에 웬 팔자좋은 티타임이냐! 가 아니고 ㅠㅠ



흐흑 엄청 아프다. 밤새 목이 타들어가는 줄 알았음. 결국 아침에 상사에게 연락해 휴가를 냈다. 어제 내가 급속 악화되는 꼴을 목도하신 터라 쯔쯔 하고 혀를 차시고... 급한 일은 집에서 처리하겠다고 하자 '아픈데 휴가내고 집에서 일이라니 ㅠㅠ 그래요' 라고 문자가 옴. 여기서 결론은 마지막의 '그래요'임 ㅋㅋ



그러고는 다시 잠들어서 정오 넘어서까지 계속 끙끙거리며 잤다. 늑골 부분이 너무 욱신거리고 당겨온다. 깰때마다 따뜻한 꿀물 마시고 또 자고... 늦게 일어나 꾸역꾸역 밥먹고 약 먹으니 기침과 목 통증은 약간 가셨으나 역시 약이 독해서인지 배도 아프고 ㅠㅠ



급한 자료 처리하고 잠깐 이렇게 차 마시고 있었는데 또 업무연락이 와서 지금은 저 찻잔이랑 케익을 쟁반에 따로 옮겨담아 책상 앞으로 와서 다시 노트북 앞에 앉아 있음 내 팔자야 으앙... 어차피 집에서도 계속 일하는데 휴가 낸 게 너무 아까워 ㅠㅠ 사무실 가면 물론 더 악화되긴 하겠지만...






아침에 잠깐 깼을때 부랴부랴 마트에 배랑 대추, 꿀 따위 주문했음... 좀전에 도착함. 대추차 끓이고 배숙 만들어서 먹으려는데 만사가 힘들어서 아직 못하고 있음. 아아 누가 나한테 지금 대추차 달여주고 배숙 만들어주면 참 좋겠다... 저 쌓인 일들도 좀 해주면 참 좋겠다 꺠꾸약...

















평일 오후! 햇살도 스며들고 차도 마시고 좋아보이죠! 좋아보이죠! 흐아아앙.... 하지만 이 창가 테이블 앞엔 10여분인가 앉아 있었고 지금은 다시 책상 앞으로 와 있음 으앙...




으아아아 빨리 낫게 해주새오오오...




..




추가) 결국 내 손으로 대추랑 배 손질해서 대추차 끓이는 중. 배 반개 전자렌지에 돌려서 약식 배숙 먹고 있음 2집은 작은 원룸 오피스텔이라 온집안에 대추차 냄새 진동 중. 아흐... (+ 네버 엔딩 일하고 있음)



Posted by liontamer
2018.01.21 12:55

일요일 오후, 빨강들 + 책들 tasty and happy2018.01.21 12:55




일요일 오후.



피곤 + 졸음 + 통증 ㅠㅠ



기분전환을 위해 빨간색 찻잔이랑 접시, 읽을 책도 빨간 띠지 두른 것으로 고름. 엘러리 퀸, 스페인 곶 미스터리. 몇년 전에 읽었는데 간만에 다시 :) + 틈틈이 다시 읽고 있는(사실 언제나 다시 읽는) 도블라토프.






작년엔가 재작년에 뻬쩨르에서 사온 붉은 수탉 접시. 원래 뚜껑도 있는데 차 마실 땐 내려놓음.







빨간 띠 두른 접시는 이번 블라디보스톡에서. 로모노소프에서 새해 신상으로 내놓음. 빨간 영양들이 줄줄이 :))








 



어제 너무 자서 막상 밤잠은 많이 못잠. 차 마시고 또 잘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liontamer
2018.01.20 16:28

토요일 오후, 새 찻잔 tasty and happy2018.01.20 16:28





토요일 오후.


완전히 집에 착 달라붙어 있음. 피곤피곤!!


연초 블라디보스톡 다녀왔을때 득템한 새 찻잔 :) 개시는 그 동네 숙소에서 이미..,












너무 졸려온다. 눈 좀 붙여야겠다.




Posted by liontamer




새벽에 일어나 이른 기차 타고 다시 2집 내려옴.



씻고 청소한 후 별다방 신메뉴로 나온 강아지 컵케익이랑 체리 곁들여 차 마심. 강아지얼굴은 비스킷이고 그 아래 생크림과 잼에 가까울 정도로 달게 절인 딸기와 시트가 들어 있음. 아주 나쁘진 않은데 너무 달다ㅠ









​​






비스킷 무슨 맛인가 하여 멍멍이 얼굴 깨부숴 먹어버림 ㅋ (맛은 그냥저냥 ㅠ)










새해니까 창가 티테이블 세팅을 좀 바꿈. 러시아 타월 빼내고 예전에 쥬인이 나가사키에서 사다 준 테이블 러너로 바꿈. 엽서도 바꿔넣음






아래 엽서는 블라디보스톡의 어느 카페에서 발견한 내성적 토끼 ^ㅇㅅㅇ^



위의 엽서는 작년 가을 뻬쩨르 서점에서 득템.


- ​뻬쩨르가 햇살도 없이 무뚝뚝하게 당신을 맞이한다 해도 슬퍼하지 마세요, 바로 그게 이 도시가 사랑을 표현하는 방식이니까요 -



라고 씌어 있음 :) 카페 창 너머로는 비가 주룩주룩.. 이거 너무나 그 동네 느낌임 ㅋㅋ







이건 아침에 도착해서 별다방에서 때운 샌드위치 아점 + ktx ㅠㅠ 아아 길 위의 인생 ㅠ


Posted by liontamer


​​





오늘은 러시아 정교 성탄절이다. 그래서 살짝 그런 풍으로 티타임 세팅.



새벽에 깨서 잠설치고 7시 기차 타고 2집에 내려왔다. 낮에 두어시간 자고 좀 늦게 오후의 차 마시고 있음. 날이 매우 흐리다.






왼편의 천사 오나먼트랑 가운데 보이는 목각천사는 이번에 블라디보스톡에서 데려옴.







정교 성탄절이니 러시아 미니쟁반이랑 도자기 종, 천사들과 함께 (막상 성모와 예수가 없어 ㅎㅎ)








아래 도자기 토끼는 블라디보스톡 로모노소프 가게에서 데려옴 :) 너무나 산토끼, 너무나 토끼다워서 ㅋㅋ



그래서 2집에 있는 도자기 짐승들도 한자리에. 원래 성탄때 육축이 모두 찬양했다 했음 ㅎㅎ







스트루가츠키 형제의 ‘노변의 피크닉’, 아직 시간 없어 못 읽음. 그래서 가지고 내려왔다. 오늘부터 읽어야지.



아악 일요일 벌써 저물고 있어 ㅠㅠ






Posted by liontamer

​​

 

 

오랜만에 집에서 토요일 오후의 차 한 잔.

 

 

이번 블라디보스톡 여행에서도 로모노소프 가게 들렀다. 찻잔은 두개밖에 안 샀다. 그 중 하나가 이 타치야나 찻잔. 푸쉬킨의 예브게니 오네긴 여주인공이다. 예전에 페테르부르크에서 오네긴과 렌스키의 결투 장면 그려진 찻잔 사왔는데 거기 짝 맞추려고 타치야나 사옴.

 

 

 

 

타치야나 찻잔도 예쁘긴 한데... 저 곰돌이가 맘에 안 들어 ㅠㅠ

 

 

찻잔 뒷면과 받침접시에는 예브게니 오네긴의 인용구들이 적혀 있다. 아래 금색으로 적힌 글씨가 '예브게니 오네긴'이란 제목.

 

 

 

 

타치야나를 데려왔으니 예브게니 오네긴(...이라 쓰고 한심한 넘 이라 읽는다 -_-) 찻잔도 꺼냄. 여기에는 오네긴과 렌스키의 결투 장면이 그려져 있다.

 

 

나는 푸쉬킨도 좋아하고 예브게니 오네긴이라는 작품도 좋아한다. 그러나 이 책 읽을때마다 오네긴 때문에 빡치기 일쑤... 한마디로 '저 망할넘! 한심한넘!'인 것이다. 잉여인간이라는 당대 인물상을 구현해낸 상징적이면서도 문학적으로 매력있는 인물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망할 오네긴넘'임. 찌질한 녀석...

 

 

게다가... 렌스키 죽인 거 용서할 수 없어어어어어!!! 이 망할 자식아!!!

 


(내가 예브게니 오네긴에서 유일하게 좋아하는 인물 : 렌스키)

 

 

 

 

 

 

하여튼, 타치야나랑 오네긴 나란히... 그런데 오네긴넘은 결투씬이라서 같이 놔두니 꼭 타치야나 쏴죽이려고 총 겨누고 있는 것 같잖아 ㅠㅠ

 

 

근데 나 이 찻잔 볼때마다 사실 헷갈림. 검정옷이 오네긴이고 하얀 옷의 푸쉬킨 닮은 남자가 렌스키라고 생각하고 있긴 한데 반대인가???

 

 

 

 

 

 

 

 

어제 들어오면서 동네 커피빈에서 사온 치즈케익. 새로 나온 거라서 사봤는데 맛없고 푸슬푸슬함 ㅜㅜ

 

 

 

 

 

 

​이게 내가 전에 페테르부르크에서 어렵게 득템했던 쟁반. 블라디보스톡에선 이렇게 네모진 쟁반을 못 찾아서 쥬인을 위해서는 둥근 쟁반 사옴.​

Posted by liontamer
2017.12.25 17:32

크리스마스 오후 tasty and happy2017.12.25 17:32






크리스마스. 늦은 오후 차 한 잔.



책 읽다가 새벽 5시에 잤다 흑 나 낼 새벽 5시에 일어나 기차타러 가야되는데...



다이소 가야 해서 낮에 동네 나갔다가 광합성하고 들어옴. 동네 콩다방에서 아점 먹고 창가에 앉아 햇빛 많이 쬐어 따끈따끈해짐. 볕쬔 건 좋은데 잡티 걱정 ㅠㅠ 톤업크림에 자외선차단기능이 있긴 했는데 오래 가진 않았을듯...



돌아와서 차 마시고 쉬는 중. 늦게 일어났더니 오늘 다 갔다 으앙 하루 늦은 월요병 습격 중!!






위의 알록달록 사진들은 집, 아래 네 장은 콩다방.

Posted by liontamer

​​

 

 

몇주 만에 화정에 돌아와서 보내는 주말 + 크리스마스 이브.

 

 

그저께는 가족과, 어제는 쥬인과 만나 바쁘고 즐겁게 보냈고 정작 오늘과 내일은 집에서 푹 쉬려는 중이다. 이번주 많이 달려서 아직 피곤하다.

 

 

성탄절은 내일이지만 오늘 미리 크리스마스 티타임 세팅 :) 나무열매는 길거리에서 채취.... 테이블보 대용으로는 아끼는 빠블로빠사드스끼 쁠라똑 빨강이랑 녹색 두 장 크로스 :)

 

 

 

 

 

 

 

 

 

 

 

이건 작년엔가 샀던 스타벅스 크리스마스 오나먼트 컵. 여태 나온 별다방 크리스마스 컵 중 이게 제일 예쁜 것 같다. 뒷면엔 별다방 로고가 있어서 돌려놓음 ㅋㅋ

 

 

 

 

 

 

 

 

 

 

 

 

 

 

 

 

 

위풍당당 쿠마님 ㅇㅅㅇ ​

Posted by liontamer

​​

 

 

오랜만에 쥬인이랑 만나 즐거운 오후를 보냈다. 쥬인이 나를 위해 일산까지 와 주었고 심지어 나도 안 가본 웨스턴돔과 라페스타 쪽을 안내해주더니만 이쁜 카페를 발굴하기까지 했다. 쥬인 쵝오~

 

 

간만에 맘에 드는 아늑하고 예쁜 카페 발견해서 즐거운 오후 보냈다. 쥬인아 고마워~

 

 

 

 

 

 

 

 

 

 

 

 

 

예쁜 카페에서 자본주의 집대성 별다방 복주머니는 뭐란 말이냐!... 가 아니고, 이건 내가 쥬인에게 자질구레한 거 폭 싸서 준 주머니~

 

 

 

 

 

 

 

 

 

 

 

 

 

 

 

 

 

 

집에서 조금만 가까우면 글쓰러 가기 딱 좋은 카페인데 쫌 멀긴 하다...

 

 

위의 패치워크 중 왼쪽 맨위는 우려진 차 따르고 있는 나를 쥬인이 도촬한 것이다 ㅋㅋ 제목은 다도에 열중하는 토끼.

 

 

머리색이 많이 바랬다. 아아 미용실 가야 하는데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7.12.17 22:40

러시아풍 티타임 tasty and happy2017.12.17 22:40







오늘은 기분 전환하려고 러시아 빨간 숄 깔았음 :) 이거 원래 테이블보 아닙니다 ㅠㅠ 머리에도 두르고 목에도 두르고 어깨도 감싸는 예쁜 숄입니다~




빠블로빠사드스끼 쁠라똑이라고 해서 러시아에서 유명한 전통 숄. 보통 러시아 미인들이나 아가들이 머리에 뒤집어쓰고 있는 숄이 이것이다 :) 나도 추울땐 뒤집어씀.. (그런데 나는 그냥 빨간 숄 두른 토끼가 됨 ㅋㅋ)








꽃은 다 시들어서 그냥 열매 장식만 해놓고 있다.






지난 여름 블라디보스톡의 마린스키 분관(프리모르스키 분관) 갔을때 거기 샵에서 사온 찻잔 :)





딸기는 내가 얹음









별다방에서 전에 샀던 스노우 코스터 ***






그리고 역시 블라디보스톡 갔을 때 거기 로모노소프 매장에서 골라왔던 작은 도자기 종 :) 진짜 종이다. 흔들면 딸랑딸랑 소리 난다~









아아 그러나 이제 월요병이 ㅠㅠ



Posted by liontamer

​​





아옹... 이런 것들 있음 정말 좋겠다!!







창가에 앉아 차 마시고 있는데 눈 펄펄 내리기 시작... 이 시골 동네 은근히 눈 많이 온다



그래도 집에 앉아 창 너머로 눈 구경하는 건 좋다.





레냐랑 통화하다가...


한국은 그나마 러시아보다 따뜻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믿었던 레냐, 충격받음 ㅋㅋ

Posted by liontamer






뒹굴뒹굴 엄청 게으름 피우다 정오에 일어나 밥 먹고 청소하고 이제 오후의 차 우려 마시는 중. 페테르부르크 그리워서 엽서랑 그 동네 홍차가게 리플렛 같이 :)








딸기 찻잔 오랜만에 :) 나한테 이런 앙증맞고 귀여운 스타일 찻잔은 거의 없고 있는 것도 자주 쓰진 않는데(쫌 오글거려서) 오늘은 딸기가 있어 맞춰봄 :)















이 달걀 모양 장식품은 전에 러시아 수퍼에서 산것. 열어보면 찻잎이 들어 있다.







아아 오늘도 흐리구나 ㅠㅠ 삭신이 쑤신다옹




Posted by liontamer
2017.12.10 15:52

일요일 늦은 오후 티타임 tasty and happy2017.12.10 15:52





흐리고 습한 날씨 때문에 방도 어두컴컴하고 몸도 하염없이 무거운 일요일 오후. 악 벌써 월요병 습격 중.



늦게 일어나서 늦은 오후 티타임 중.








으앙 월요일 싫어 ㅠ



Posted by liontamer





고대하던 주말이 왔다. 녹아내린 치즈처럼 철푸덕...




이번주에는 피곤해서 화정 안 올라가고 2집에서 쉬고 있다. 2집은 좀 우울하고 갇힌 느낌이기 때문에 기분 전환을 위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조금 내 보았다 :) 어제 길에서 모아온 빨강까망 열매들과 소나무 가지, 옆회사 구내식당에서 얻어온 분홍장미 등등(전부 다 얻어왔네 ㅋㅋ)









소나무 작은 가지랑 빨간 마가목 열매, 그리고 여름에 프라하의 앤티크 가게에서 싼 가격에 사온 '체코슬로바키아' 빈티지 찻잔이 은근히 잘 어울린다 :)






오전에 별다방에서 조식 먹은 후 근처 파이 가게까지 걸어가서 딸기 타르트 사왔다. 오늘따라 엄청 먹고팠음. 빨간색이 이쁘다~






그래서 찻잔도 빨간 찻잔 선택 :))









블라지미르 슈클랴로프님 화보도 칼라풀하고 즐거운 곱사등이 망아지의 이바누슈카 화보로 :)









이건 아침. 10시 반 즈음 일어나 동네 최고 핫스팟 별다방 갔음. 사실 집에 먹을 게 하나도 없었다 ㅠㅠ 이번주 내내 너무 혹사당하며 일해서...









차가운 샌드위치는 먹기 싫고, 따뜻한 건 별로 먹을 만한 게 없고(지난번 먹은 올리브 모짜 모찌는 별로였음), 별 기대 안했지만 하여튼 색깔이 예쁘다는 이유로 새로 나온 크리스마스 스콘을 먹어보았다. 녹차반죽이랑 쌀반죽으로 만들었다고 해서 아예 기대 안 했음. 스콘을 쌀로 만들면 무슨 소용이 있어!







맛은 별로였다. 딱히 쌀이나 녹차 맛이 많이 나진 않았고 밀가루 스콘이랑 비슷했는데 사실 스타벅스는 스콘이 맛없는 편이라서... 하여튼 아침에 배채우려고 먹었다. 귤 한알 가져가서 같이 먹었음.



그래도 녹색 빨강이라 크리스마스 느낌은 좀 났다.





파이 가게에서 딸기 타르트 포장 기다리며. 조그만 트리가 귀여웠다.



Posted by liontamer






오늘도 내일 출근을 위해 이른 아침 기차 타고 2집 내려옴.



별다방에서 아침 먹고 2집 들어와 청소 후 두어시간 곤하게 자고, 좀 늦은 오후의 차 한잔. 금요일에 사온 비스테카 미니 티라미수, 보냉제 넣어서 여기까지 들고 옴.


간만에 2집 와 있는 마트료슈카 타마라 등장 :) 오늘은 12월이라 조금이라도 연말 분위기 내보려고 이렇게 세팅.











카페 에벨에서 이번 여름에 사온 조그맣고 빨간 에스프레소잔. 차 마시기엔 작지만 이쁘니까..






아래는 아침에 이 동네 최고 핫스팟 별다방에서 먹고 온 아침. 흑, 신메뉴 나왔고 하나당 별 두개 준대서 도전해보았으나 둘다 별로였다.



홀리 피치 애플 사이더는 왜 ‘사이더’인지 이해가 안 감. 그냥 달달하기만 했다. 내 입맛엔 너무 달았다.



올리브 모짜 모찌 랩이란 놈은, 올리브랑 치즈 들었다 해서 좋아하며 시켰으나 그 안에는 피자소스가 같이 들어 있고 ㅠㅠ 결국 데운 피자빵 느낌이었음 ㅠㅠ 이게 뭐여..











그래도 비주얼은 제법 연말 분위기 :)






Posted by liontamer






토요일 오후는 화정 집에서 쉬었다. 어제 시내에서 사온 몽슈슈 몽블랑이랑 차 한잔.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