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오늘의 스케치는 기분 좋아지고 싶어서 그린 꼬맹이 지나. 서너 살 무렵. 러시아 숄 뒤집어쓰고 러시아 아가들 전통의상 입고~ 



외할머니 계신 시골 가서 꼬까옷 얻어입고, 들판에 나가 뛰놀다가 들꽃 한다발 꺾어서 해해 웃으며 세상 행복~~ 할머니가 블린도 잔뜩 구워주고 직접 만드신 잼 곁들여 차도 끓여주고 오냐오냐 이뻐해주니 그저 신났음~~ 


Posted by liontamer
2018.08.16 00:00

냥이랑 병아리들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8.16 00:00





오늘 스케치는 선생님네 냥이에게 흠뻑 빠져서 어쩔 줄 모르며 좋아하고 있는 꼬맹이 미샤랑 지나 :)


Posted by liontamer





가만히 생각해보면 지금과는 달리 나도 어릴 땐 여름 좋아했다. 방학이라 좋았고... 시골 외가에도 가고 계곡에서 놀고... 튜브 끼고 첨벙첨벙 놀고 다슬기 잡고... 물놀이 엄청 좋아했고... 흑... 맘껏 뛰놀던 시절 그립구나.



그래서 오늘은 해수욕장 놀러간 어린 미샤랑 지나 스케치 각각 한 컷씩. 



미샤랑 지나는 둘다 겨울이 길고 기후가 혹독한 레닌그라드(지금의 페테르부르크) 토박이들이라 그쪽 동네 사람들 특유의 '여름이 최고... 여름 언제 오니' 하는 여름 사랑이 장난 아니다 :) 



엄마랑 아빠가 입혀준 파랑하양 줄무늬 비치웨어랑 모자 차림으로 모래사장에 엎드려 불가사리랑 조개껍데기 갖고 노느라 신난 꼬맹이 미샤 :)







튜브 끼고 아이스크림 들고 완전 행복한 꼬맹이 지나 :))



이 당시는 둘이 서로 모르던 꼬꼬마 시절~ 둘다 눈땡글 토실토실~~ 


Posted by liontamer





간만에 병아리 지나랑 말썽쟁이 스케치 :) 어린 미샤가 제일 좋아하는 초코 입힌 에스키모 아이스크림 바 + 단 거라면 뭐든지 좋아하는 지나 손에 쥐어진 뱅글뱅글 색동 캔디. 



그래서 둘은 세상 행복~~


Posted by liontamer
2018.08.04 23:25

아이 서러워 엉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8.04 23:25





오늘의 스케치는 심통나서 앙앙 울고 있는 아가 미샤. 우는 이유는 엄마가 아이스크림을 안 줘서...




엄마 : 으깬 감자 한 접시 다 안 먹으면 아이스크림 안 줘!



미샤 : 으아아앙 우앵 감자 시러어어어 아이쭈꾸림 으아앙 으앵애앵 아빠아아 아이쭈꾸림 으아아아 ㅠㅠ



아빠 : 아빠가 몰래 감자 묵어줄게 ㅠㅠ



엄마 : 뭐야 수작부리지 마랏! 다 보고 있다!



..




원래 예전에 이거보다 먼저 그린 스케치가 있음. 그건 이거 다음에 일어난 일임. 앙앙 우는 게 결국 안 통해서 으깬 감자 퍼먹고 있는 꼬마 미샤 그림 ㅋ 여기 : http://tveye.tistory.com/7878 



그린 시기가 달라서 미샤가 입은 옷 스타일이랑 베개 색깔이 다릅니다만 뭐 어때 ㅎㅎ





Posted by liontamer





지나 : 하느님 부처님 레닌동지, 수업 끝나면 쪼꼬랑 케익이랑 사탕이 생기게 해주세요~~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전학온 학교 도서관에서 엄청 크고 무거운 책 빌려서 나오고 있는 꼬마 알리사. 11살 :) 알리사도 어릴땐 눈땡글~~


Posted by liontamer

 

 

 

 

넘넘넘 덥다. 더우니까 파란색 스카프에 코발트블루 패딩 입히고 눈 펄펄 맞는 상태로 그려놓은 겨울 소년 미샤 :)

 

 

이거 밑그림은 여기 : http://tveye.tistory.com/8225

 

Posted by liontamer



미샤 : 모라고? 토끼가 토요일에도 나가서 일을 했다고? 토끼가 인간둔갑도 하고 일도 하는것도 모자라서 휴일 출근도 하고 야근도 많이 한다고? 섭씨 38도? 야근할 때 냉방도 안해준다고? 토끼가 숫자를 계산한다고? 토끼야 왜 그러고 살아? 토끼가 왜 인간 좋은 일 하고 살아??? 토끼는 짐승인데 지 배부르고 등따시게 뒹굴고 놀면 되지 왜 그렇게 착취당해?



토끼 : 야, 구구절절 바른말만 하지 마 엉엉... 흑흑...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어제 올렸던 서럽게 우는 미샤랑 달래주는 지나 스케치(http://tveye.tistory.com/8192)의 프리퀄 ㅋㅋ 



그러니까... 꼬마 미샤는 이렇게 아이스크림을 득템하고 너무나 행복하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발레 수업에 들어가야 했으므로 갱지로 아이스크림 콘을 잘 말아서 교무실 냉장고(등잔 밑이 어두운 법이라 생각해서)에 숨겨놓았는데... 중간 쉬는 시간에 미샤가 열심히 혼자서 더 연습하는 동안 지나가 가서 꺼내먹어버렸음... 



이땐 몰랐지 미샤야... 몇시간 후에 네가 얼마나 서럽게 울게 될지 ㅠㅠ



그치만 나중에 지나가 자기 초콜릿 한 입 줘서 미샤는 다시 요렇게 해해 웃게 되어 해피 엔딩이었다고 합니다 ㅋㅋ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세상 서럽게 울어대는 꼬맹이 미샤랑 그런 친구를 달래고 있는 눈땡글 지나. 발레학교 병아리 시절.



미샤 : 흐아아앙... 으아아앙


지나 : 바부팅아 왜 그렇게 울어 ㅜㅜ 어떤넘이 괴롭혔어 말해봐 누나가 때려주께! 

(동갑이지만 생일 빠르다고 맨날 누나 행세하고 있음)


미샤 : 으아아앙... 누가 내 아이스크림 먹어버렸어 흐앙... 교무실 냉장고에 꽁꽁 숨겨놨는데... 연습 끝나고 먹으려고 숨긴 건데... 흐아앙 선생님들이 먹었나봐 흐헝 서러워... 내 아이스크림...


지나 : 바부팅아 울지 마, 내 쪼꼬 한 입 줄게 ㅠㅠ 


미샤 : 흐왕 지나야, 세상에서 젤 좋아하는 쪼꼬를 나한테 주다니... 정말 좋은 친구다 ㅠㅠ 엉엉...


지나 : 흠흠 그쯤이야~ (미안해 바부팅아 그 아이스크림 내가 먹었어... 아까 쉬는 시간에 너무 당 떨어져서... ㅋㅋㅋ)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딱 붙는 블랙 드레스 입고 소련 대사관 파티에 간 알리사. 하지만 놀러 간 게 아니고 임무 수행 중이심 ㅠㅠ KGB 행정직 노동노예 알리사...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손잡이 없는 컵으로 차 마시고 있는 미샤. 안무도 해야 하고 발레단도 꾸려야 하고 너무 바빠서 제대로 테이블에 앉아 우아한 로모노소프 찻잔으로 티타임하는 건 꿈도 못 꾸고... 카페인 충전해서 정신차리려고 무용수들 연습시키면서 선 채로 차 마시고 있음 ㅠㅠ

 

 

미샤 : 이게 뭐야... 난 우주최강꽃미남인데... 모두가 날 떠받들고 멋있는 찻잔에 차 우려주고 온갖 디저트에 초콜릿 조공하는데... 왜 이렇게 모양 빠지게 서서 차 마셔 ㅠㅠ 엉엉...

 

토끼 : 누굴 원망하겠냐, 네가 차린 발레단인데... 빨랑 차 마셔. 그래도 쫌 차도남 삘이야. 평소엔 디저트고 초콜릿이고 안 먹더니 왜 갑자기 단 거 타령이야!

 

미샤 : 흑흑... 조공을 받아야 지나한테 쪼꼬도 주고 케익도 주는데 ㅠㅠ 지나는 단 거 없으면 화내는데 엉엉... 귀퉁이에 쪼꼬렛이나 사탕이라도 하나 그려주지 엉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럽게 우는 미샤랑 달래주는 지나  (2) 2018.07.15
파티에 (일하러) 간 알리사  (2) 2018.07.14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Posted by liontamer
2018.07.11 21:29

빨간머리 지나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11 21:29





오늘 스케치는 뭔가 슬픈 표정을 하고 있는 지나. (아무래도 미샤가 초콜릿 조공을 안 한 모양임) 지나는 빨간머리 숱이 참 많음.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티에 (일하러) 간 알리사  (2) 2018.07.14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Posted by liontamer
2018.07.10 21:57

교복 아님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10 21:57





오늘 스케치는 멋있는 척 포즈잡고 있는 미샤 :) 평소와 헤어스타일이 좀 다름. 



근데 분명 나는 검정 가죽재킷이나 벨벳 재킷 같은 걸 생각하며 칠했는데 다 칠하고 보니 저 검정 상의 꼭 교복같아 ㅠㅠ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Posted by liontamer
2018.07.09 23:34

추운 동네 아이들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09 23:34





오늘은 너무 끈적하고 습한 날이었다. 여름 싫으니까 추운 겨울 스케치를 그려보았다. 눈 펄펄 내리는 레닌그라드, 머리카락 휘날리며 꼭 붙어 있는 절친 지나랑 미샤 :) 장갑도 안 끼고 안 추운 척 하고 있는 허세남 미샤 ㅋㅋ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사이좋게 포스터 촬영 중 - 백야  (4) 2018.07.06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포킨의 발레 세헤라자데에서 여주인공 조바이다 왕비 역 드레스 리허설 중인 지나. 손이랑 발이 잘린 이유는 역시나 내가 아이패드 공간 계산을 제대로 못하고 그려서 자리가 모자랐음. 팔다리 쭉 편 무용수 스케치를 제대로 그리려면 아이패드가 좀더 길쭉하든지 아니면 그림을 좀더 작게 그려야 하는데 내가 똥손에 공간감각이 모자라서 후자가 잘 안됨^^;



도도한 팜므 파탈 조바이다에 딱 맞춤이긴 하지만... 이런 지나님에게도 아래와 같은 병아리 시절이 있었으니..






열살 병아리 지나!! 발레학교 초짜 시절 :) 아직 눈땡글, 토실토실~ 끙끙... 나름대로 열심열심 최선을 다하여 쭉쭉 뻗고 있습니다.



지나 : 흐앙... 팔다리 쭉쭉 펴라고 해서 다 폈는데 선생님이 더 쭉 뻗으래... 난 다 뻗은 건데... 발레 힘들어 으아아...



(그림에는 안 나와 있지만 저쪽 옆에서 동갑내기 병아리 미샤가 아주 쭉쭉 잘뻗어서 선생님의 칭찬을 독차지하는 중)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새근새근 콜콜 자고 있는 완전 애기 시절 미샤 :) 엄마가 둘러준 병아리색 턱받이랑 같은색 아가옷 입고 아가 이불 덮고 꿈나라로 콜콜~ (아이스크림 꿈을 꾸고 있을 것 같음 ㅋㅋ)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작품 포스터 촬영 중이신 지나님과 말썽쟁이 미샤. 안무가는 이들의 절친인 스타니슬라프 일린. 작품은 백야.

 

 

예전에 썼던 글에서 좀 중요하게 언급했던 발레이다. 도스토예프스키의 단편소설을 일린이 각색해 무대에 올린 단막발레로 미샤가 주인공이자 화자인 몽상가, 지나는 주인공의 짝사랑 상대인 나스챠 역을 맡았음. 이 작업을 통해 일린이 미샤랑 지나를 처음 만나고 친해지게 되었음. 볼쇼이 안무가인 일린이 키로프에 와서 미샤와 지나를 위해 안무해준 발레인데 작품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이었다.

 

 

이 작품을 연습할때 미샤가 처음에는 일린이 잡아준 캐릭터가 잘 와닿지 않아 좀 고생을 하고 트로이와 한참동안 도스토예프스키와 백야, 남자와 여자, 젠더와 춤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기억을 되살려보니 about writing 폴더에 그 대화 일부를 발췌해 올렸던 적도 두세번 있다. 그 중 이 작품 백야의 오디션에 대해 미샤가 이야기해주는 장면 링크만 다시 올려본다. http://tveye.tistory.com/7220 (열받은 일에 대해 얘기하는 미샤, 춤과 담배와 알콜)

 

 

하여튼... 다 내가 쓴 거라서 실재하진 않는다 ㅋㅋ

 

 

어쩌다보니 좀 목욕탕 같은 느낌이 되었네. 목욕탕 아닙니다^^: 백야라서 부드러운 페일핑크 포스터를 찍은 것입니다(막 우겨보자~)

Posted by liontamer





이건 며칠 전에 그렸던 것. 사실 날 그리려고 했는데 그리고 나니 헤어스타일 외엔 별로 안 닮았고 본모습보다 많이 미화되어버려서 나 아니고 알리사라고 급변경함 ㅋㅋ (소설 속에서도 그렇고 스케치에서도 그렇고 알리사가 내 헤어스타일이랑 비슷함) 근데 알리사라고 하려니 또 알리사만큼 이쁘진 않은 것 같... 뭐 어때 할수없지



레드 립스틱 칠하고 계신 토끼가 아니라 알리사 :)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사이좋게 포스터 촬영 중 - 백야  (4) 2018.07.06
붉은 입술 (급변경된) 알리사  (2) 2018.07.05
절친본색  (2) 2018.07.03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Posted by liontamer
2018.07.03 22:13

절친본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03 22:13





절친 오브 절친~ 무대에서는 최고 케미를 자랑하는 발레 파트너. 현실에선 절친인 미샤랑 지나. (사, 사실은 맨날 말썽피우고 다니는 바보 미샤와 그런 넘을 감싸주고 수습해주시는 대범한 지나 누님 ㅋㅋ)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좋게 포스터 촬영 중 - 백야  (4) 2018.07.06
붉은 입술 (급변경된) 알리사  (2) 2018.07.05
절친본색  (2) 2018.07.03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재킷은 장식일 뿐~  (2) 2018.06.30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나 이쁘죠~ 그쵸~' 하는 포즈로 쳐다보고 있는 소년 미샤 :)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입술 (급변경된) 알리사  (2) 2018.07.05
절친본색  (2) 2018.07.03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재킷은 장식일 뿐~  (2) 2018.06.30
겨울 산책  (0) 2018.06.29
Posted by liontamer
2018.07.01 22:19

꽃향기 맡고 계심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01 22:19




오늘 스케치는 꽃향기 음미하고 있는 미샤. 공연 마치고 백스테이지에서. 커다란 꽃다발들은 모두 파트너인 지나님께 바치고 제일 작은 꽃다발 들고 향기 맡으며 즐거워하고 있음.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친본색  (2) 2018.07.03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재킷은 장식일 뿐~  (2) 2018.06.30
겨울 산책  (0) 2018.06.29
지나 옆에서 툴툴대는 미샤  (0) 2018.06.28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무심한 듯 시크하게(ㅋㅋ) 걷고 있는 말썽쟁이 미샤. 한쪽 어깨에 주황오렌지 안감 들어간 붉은 재킷 대충 걸치고 블랙 셔츠의 형광주황 스트라이프로 포인트 주심 :) 저 소련답지 않은 스타일의 셔츠는 협찬은 아니고... 해외 투어 갔을 때 팬들에게서 조공받음 ㅋㅋ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재킷은 장식일 뿐~  (2) 2018.06.30
겨울 산책  (0) 2018.06.29
지나 옆에서 툴툴대는 미샤  (0) 2018.06.28
알리사에 대한 짧은 메모, 네 장의 스케치  (2) 2018.06.26
Posted by liontamer
2018.06.29 22:03

겨울 산책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6.29 22:03





오늘 스케치는 바람 씽씽 불고 눈 펄펄 내리는 레닌그라드 거리를 걷고 있는 미샤. 푸른 털재킷이고 페일핑크 스카프고 금장 가방이고 몽땅 팬들이 조공한 것.... 팬들이 조공한 건 잘 받고 잘 입고 다니지만 높으신 분들이 주는 건 냅다 내팽개쳐버림.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