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2018.08.05 23:34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sketch fragments 2018.08.05 23:34




흐아아앙...



보통때면 짤깍짤깍 받아서 응대한다만 오늘 밤은 정말 너무 받기 싫어서 모른 척 뭉갰다... 몰라, 내가 안 받으면 상사에게 하겠지 엉엉... 나 몰라... 나는 전화온 거 몰랐어... 내 핸드폰 고장났다 할 거야 으아아아 헝헝...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 토네이도  (0) 2018.08.07
마이너스 무한대  (0) 2018.08.06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2) 2018.08.05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2) 2018.08.0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Posted by liontamer
2018.08.04 23:25

아이 서러워 엉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8.04 23:25





오늘의 스케치는 심통나서 앙앙 울고 있는 아가 미샤. 우는 이유는 엄마가 아이스크림을 안 줘서...




엄마 : 으깬 감자 한 접시 다 안 먹으면 아이스크림 안 줘!



미샤 : 으아아앙 우앵 감자 시러어어어 아이쭈꾸림 으아앙 으앵애앵 아빠아아 아이쭈꾸림 으아아아 ㅠㅠ



아빠 : 아빠가 몰래 감자 묵어줄게 ㅠㅠ



엄마 : 뭐야 수작부리지 마랏! 다 보고 있다!



..




원래 예전에 이거보다 먼저 그린 스케치가 있음. 그건 이거 다음에 일어난 일임. 앙앙 우는 게 결국 안 통해서 으깬 감자 퍼먹고 있는 꼬마 미샤 그림 ㅋ 여기 : http://tveye.tistory.com/7878 



그린 시기가 달라서 미샤가 입은 옷 스타일이랑 베개 색깔이 다릅니다만 뭐 어때 ㅎㅎ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사진 촬영한다고 도도하게 포즈 잡고 계신 지나와 옆에서 졸려 죽겠다고 찡찡대는 미샤 :)




미샤 : 지나야 이제 그만 찍고 집에 가면 안돼? 나 너무 졸려, 배고파 힝힝... 



지나 : 씨끄러워, 남는 건 사진밖에 없엇! 빨리 이쁜 척 하란 말이야!



미샤 : 나는 가만히 있어도 이쁜데 ㅠㅠ 사진 아무렇게나 찍어도 이쁜데 ㅠㅠ 벌써 100장은 찍은 거 같은데 힝힝..



Posted by liontamer
2018.06.27 22:29

말 그대로 쓰레빠 sketch fragments 2018.06.27 22:29




장마가 시작되었다. 본사가 있는 이 시골 동네는 특히 비가 많이 오고 습한 편이다. ​게다가 걸어서 출퇴근해야 하다 보니 정말 여름이 싫다. 덥고 땡볕 내리쬐고... 그것도 모자라 비가 세차게 쏟아지면 우산이고 뭐고 다 소용없이 흠뻑 젖게 된다. 



지난주에 서울 갔을때 샌들을 샀는데 발에 맞게 수선 중이라 아직 배송이 되지 않았다. 그러나 예쁜 새 샌들을 채 신어보기도 전에 장마 시즌이 왔다. 신발가게에서는 비 맞아도 잘 말려주면 괜찮다고 하지만 그래도 역시 가죽샌들 같은 경우는 비에 적시고 싶지 않다. 그래서 퇴근하다 ABC마트도 아니고(이 동네엔 그런 거 없음) 풋마트에 가서 막 신는 고무 샌들을 샀다. 오로지 실용성 위주, 비 맞아도 금방 마르는 재질로 그야말로 쓰레빠라고 해야 딱 맞음. 



이런 샌들의 문제점은 대부분 발볼이 넓고 크게 나와서 내 발에 잘 안 맞는다는 것이다. 물 잘 빠지게 구멍 숭숭 나 있는 크록스도 잠깐 신어봤는데 이건 못생긴 것도 못생긴 거지만 너무 넓적해서 내 발은 그냥 쑥쑥 빠져나올 지경이었다. 그나마 앞뒤 스트랩이 다 달려 있는 쓰레빠로 고름. 하얀색이 그나마 약간 더 이뻤지만 사이즈가 다 떨어졌다 해서 그냥 까만 거 샀다. 그랬더니 말 그대로 쓰레빠임.



몰라, 내일도 비 온대. 쓰레빠 신고 출근할거야. 회사의 품위? 그게 모야?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요일 밤 신난 토끼  (2) 2018.06.29
야, 꿀잠! 와야 할 때 오라고!!  (0) 2018.06.28
말 그대로 쓰레빠  (0) 2018.06.27
오직 노동하는 데에만 둔갑술 활용 가능  (4) 2018.06.26
정직한 토끼  (0) 2018.06.25
택시 안에서의 대화  (4) 2018.06.24
Posted by liontamer





가끔 그렸던 알리사 스케치 네 장. 



본편 우주에서 나는 알리사라는 인물을 어릴 때 외국에서 살다 온 노멘클라투라 가문 출신의 모범생, 까칠하고 뾰로통하고 성깔 있고 똑똑한 여성, 하지만 동시에 아주 섬세하고 어둡고 감정적이고 충돌로 가득찬 인물로 그렸었다. 아니, 썼었다. 그리는 건 이 스케치들이지. 글과 그림은 물론 아주 다르다. 글을 오른손으로 쓴다면 그림은 왼손으로 그리는 기분이다. 



하여튼 알리사는 등장 비중은 그렇게 많지 않았지만 내겐 아주 중요한 인물이었다. 그래선지 매일 기분전환용 스케치를 할때에도 제일 쉽게 그릴 수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미샤랑 지나보다 훨씬 쉬움. 그 둘만큼 미인이나 스타가 아니라서 그런 건가 ㅎㅎ (하지만 알고보면 이 아가씨는 본편우주에서 가장 유행에 민감하고 머리 스타일도 제일 자주 바꾸고 염색도 자주 하는 레닌그라드 힙스터였습니다. 중간에는 런던으로 가서 소련대사관에 근무하게 되니 반쯤은 소련탈출에도 성공하고...)



알리사에 대한 본편의 이야기들은 about writing 폴더에 군데군데 발췌해 올렸던 적이 있다. 언젠가 때가 되면 미샤에 대한 이야기를 마친 후 이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쓰고 싶기도 하다.



하여튼, 4색 알리사 :) 헤어스타일도 다 조금씩 다름~











Posted by liontamer



흐흑... 본시 신령한 동물들은 둔갑술을 익혀서 팔도유람도 다니고 뭔가 신통력을 발휘하고 재주를 부린다고 옛날이야기에서 읽곤 했는데... 어찌하여 나토끼는 기껏 인간둔갑을 해봤자 노동노예로 혹사나 당하는 일을 반복하고 있는 것인가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야, 꿀잠! 와야 할 때 오라고!!  (0) 2018.06.28
말 그대로 쓰레빠  (0) 2018.06.27
오직 노동하는 데에만 둔갑술 활용 가능  (4) 2018.06.26
정직한 토끼  (0) 2018.06.25
택시 안에서의 대화  (4) 2018.06.24
즐거운 시간은 왜케 빨리 가지  (2) 2018.06.23
Posted by liontamer




오늘은 미샤 독사진(ㅋㅋ) 바람 씽씽 부는 날, 코트 깃 세우고 두터운 스카프 동여매고 있는 미샤. 그린 지 좀 된 스케치. 왜냐하면 가을의 레닌그라드는 쌀쌀하니까요~


Posted by liontamer
2018.06.25 22:50

정직한 토끼 sketch fragments 2018.06.25 22:50



늦잠자고 급하게 간단한 메이크업만하고 뛰쳐나왔는데 회사 와서 보니 파우치 안가져옴. 사무실 가서 립스틱 발라야지 하고 립밤에 가까운 아주 연한 분홍색 립 바르고 눈화장도 최소화하고 왔는데 파우치 없음.



같은 부서 남자 동료들이 먼저 물어봄. 안색이 창백하다고, 아프냐고...






그래서 나는 솔직하게 대답했씁니다.



아프다고! 혹사시켜서 이렇다고! 이게 본모습이오! 혹사당해 창백하고 퀭해졌소! 그간 화장으로 둔갑술 써서 인간인 척 하던 것일뿐!! 본디 노동노예 옥토끼는 이렇다고오오오요오오오...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믿음직한 지나 누님(ㅋㅋ)의 등 뒤에 숨어 빼꼼 쳐다보고 있는 병아리 미샤 :) 그리고 말썽쟁이 바부팅이를 못살게 구는 친구들을 혼내주려고 눈 땡그랗게 뜨고 있는 정의의 사도 믿음직한 지나~ 발레학교 병아리 시절 :)




지나 : 바부팅이 괴롭히는 넘들 가만 안둬! 이넘은 나만 괴롭힐 수 있어!!!



미샤 : 지나야, 으앵... 학생주임이 와 으앵... 불시점검맨이 와 으앵... 구해줘....



지나 : 학생주임이랑 불시점검맨은 나도 무싸와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8.06.24 21:42

택시 안에서의 대화 sketch fragments 2018.06.24 21:42



어제 쥬인 보러 놀러갔다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





.. 잠깐! 물론 ㅇㅇ년은 19**년도란 의미이지 2000년도가 아닙니다 ㅋㅋ





이히히히~ 



어두워서 그랬는지 기사님 시력이 안 좋아서 그랬는지 아님 어제의 화장 덕이었는지, 그것도 아니면 기사님의 놀라운 서비스 정신이었는지(!) 모르겠지만 하여튼 즐거웠습니당~ :) 


Posted by liontamer

 

 

쥬인이랑 만나 수다삼매경. 밥 먹고 나서 카페 가서 몇시간 동안 계속 얘기꽃 피우며 놀다보니 어느덧 해는 뉘엿뉘엿... 흑, 둘다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고 아쉬워했음 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직한 토끼  (0) 2018.06.25
택시 안에서의 대화  (4) 2018.06.24
즐거운 시간은 왜케 빨리 가지  (2) 2018.06.23
빨강은 배신하지 않는다 + 탕진과 함께 랄라랄라  (8) 2018.06.22
땡땡이는 무슨!  (2) 2018.06.21
토끼와 둔갑인간의 차이  (2) 2018.06.20
Posted by liontamer

 

 

이런 하루를 보냈다.

 

따지고 보면 샌들은 필요하긴 했다. 예전에 편하게 신던 샌들이 너무 늘어나서 홱 삐끗해 발목 부러질 뻔 했다. 적어도 두개는 있어야 여름을 나는데 이제 하나밖에 없다. 옷 색깔과 스타일에 맞게 최소 두개는 있어야 되는데(둘다 정장풍 절대 아님 ㅋ) 남아 있는 건 빨간 가죽 샌들 하나 뿐... 

 

발바닥이 얇은데다 볼도 좁고 이래저래 발에 잘 맞는 편한 걸 사지 않으면 너무 다리가 피곤해지는 타입이라 두어개 브랜드만 정해놓고 신는다. 오렌지와 레몬옐로우가 배합된 스트링 샌들이 이뻐보여서 사러 갔는데 막상 눈으로 보고, 또 신어보니 블랙과 블루, 청회색이 섞인 쿨한 색 샌들이 더 어울렸다. 역시나 오렌지 안 어울리는구먼 흑흑... 하여튼 편한 브랜드임에도 불구하고 내 가느다란 발 때문에 샌들 앞이 좀 뜨는 것 같아서 앞창을 대는 수선을 맡겨서 일주일 후 택배로 받기로 했다. 그래서 이쁜 새 샌들은 다음주부터 신을 수 있다.

 

 

전부터 찍어두었던 이쁜 빨간색 립스틱을 샀다. 울트라매트 타입이라 해서 망설이고 있었는데 막상 테스터 발라보니 그렇게까지 매트하지 않았고 얼굴이 확 밝아지는 쿨한 레드라서 좋아하며 냉큼 샀음. 그리하여 빨간 립스틱과 함께 귀가.

 

 

 

 

 

실제로 발라보면 이렇게 쿨한 기운이 도는 빨강이 됨. 다른 분들은 이거 바른 거 보니까 좀더 진한 빨강이던데 나는 좀더 푸른 기운이 도는 듯.

 

근데 립스틱이 너무 뾰족해서 아무래도 저 꼭대기 모서리 어디다 잘라먹거나 뭉갤거 같...

 

..

 

립스틱 궁금하신 분들은 태그를 참고하세요 :) 웜한 스타일 어울리시는 분들은 입술만 쫌 동동 뜰 수 있는 빨강임

 

Posted by liontamer
2018.06.21 21:35

땡땡이는 무슨! sketch fragments 2018.06.21 21:35

 

일하다가 너무 피곤하고 짜증나서 충동적으로 오후 반차 쓰고 낮 기차 타고 화정 올라옴. 몰라 고만 좀 부려먹어 똥색히들아!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시간은 왜케 빨리 가지  (2) 2018.06.23
빨강은 배신하지 않는다 + 탕진과 함께 랄라랄라  (8) 2018.06.22
땡땡이는 무슨!  (2) 2018.06.21
토끼와 둔갑인간의 차이  (2) 2018.06.20
뒹굴뒹굴의 소망  (0) 2018.06.19
직장인의 비애  (0) 2018.06.18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씽씽 부는 바람 맞으면서도 마냥 즐겁고 신난 절친 미샤랑 지나. 와락 꼬옥~


Posted by liontamer
2018.06.19 23:05

겨울 나라의 절친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6.19 23:05




오늘 자기 전 스케치는 눈 펄펄 내리는 레닌그라드의 지나랑 미샤. 아직 발레학교 학생 시절. 지나는 어째선지 뾰로통해져 있고 말썽쟁이 미샤는 아이스크림이라도 방금 먹은 건지 해해 웃고 있다 :) 아무래도 미샤가 자기 혼자만 아이스크림을 먹었나보다 ㅋㅋ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믿음직한 (눈땡글) 친구~  (4) 2018.06.24
바람 씽씽 불어도 와락 꼬옥~  (4) 2018.06.20
겨울 나라의 절친  (0) 2018.06.19
돌아보는 알리사  (0) 2018.06.18
속상한 지나 하소연 중  (2) 2018.06.16
파란 눈의 에벨리나  (0) 2018.06.15
Posted by liontamer
2018.06.18 22:26

돌아보는 알리사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6.18 22:26





어제 자기 전에 그렸던 스케치. 뒤돌아보는 알리사.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람 씽씽 불어도 와락 꼬옥~  (4) 2018.06.20
겨울 나라의 절친  (0) 2018.06.19
돌아보는 알리사  (0) 2018.06.18
속상한 지나 하소연 중  (2) 2018.06.16
파란 눈의 에벨리나  (0) 2018.06.15
깃털처럼, 정말?  (0) 2018.06.14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함께 산책 중인 지나와 말썽쟁이 미샤. 심기가 안 좋아서 부루퉁해진 지나님.



지나 : 칫... 오늘은 케익을 한 입도 못 먹었어 -_-


미샤 : 지나야, 쫌만 기다려. 내 팬들이 케익 잔뜩 조공해줄거야 ㅠㅠ


Posted by liontamer



10시 좀 전부터 폰으로 중계 켜놓고 몰래 보는데 옆자리 후배도 붙어앉아 같이 보다가 상사가 '뭘 그렇게 열심히 보는거야?' 하고 다가와서 딱 들킴 ㅋㅋ


나한테 트럼프는 어프렌티스랑 wwe 링에 나타나 유아 퐈이아드~ 하고 외쳐대던 웃기는 아재였는데 그 사람이 대통령이 되더니만 만화 속에서 맨날 사람도 아니고 돼지얼굴로 등장하던 '북괴' 괴수의 후계자와 빨간 카펫 위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있음. 


오늘 회담 전에 언론에서 너무 설레발을 치긴 했지만 사실 나도 딱 이 정도 그림과 협상결과가 나올 거라 생각했었다. 그래서 실제로는 별로 놀라거나 또는 실망한 점은 없는데, 그것과는 별도로 이 그림이 정말 신기해보이긴 했다. 



하여튼 그리고 나서도 또 노동노예로 일하고, 중간중간 확대회담과 합의문이 궁금해서 폰으로 좀 검색해보고, 그러다 하루가 지나갔음.



..   



잠깐! 이 그림에서 '똘이장군? 그게 뭐여?' 라고 하지 않으신 분들! 같이 옛날사람입니다 ㅋ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흑 나도 놀러가고파  (0) 2018.06.14
하이 윈도 읽고 있는 토끼  (0) 2018.06.13
옛날토끼, 북미정상회담 보다가  (0) 2018.06.12
분수 상실  (0) 2018.06.11
백일몽인가 ㅜㅜ  (2) 2018.06.10
이부망천 시민들  (2) 2018.06.09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아침부터 초콜릿 푸딩 한병 들고 '이걸 한 숟갈만 먹을까 아니면 다 퍼먹을까' 하고 아주 치열한 내적 투쟁 중이신 지나님 :)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칼라풀 패치워크 스웨터 입고 포즈 잡고 계시는 미샤. 1980년대, 파리. 자기가 꾸리고 있는 발레단 살림살이에 보태려고 명품 패션이랑 향수 광고 출연하심. 목구멍이 포도청 ㅋㅋ 심지어 지 혼자만 이런 짐을 진 게 아니라 지나까지 끌어들여 광고 찍게 만들었음... 친구인지 웬수인지. 



(하여튼 이 사람이 모델로 나온 브랜드는 광고 효과를 꽤 많이 보긴 했다고 합니다. 토피셜)

Posted by liontamer
2018.06.02 23:06

토요일 집토끼의 하루 sketch fragments 2018.06.02 23:06




아아아 집토끼로 사는 것은 좋아라... 노동토끼는 안 좋고 집토끼는 좋아라~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 부질없어 ㅜㅜ  (0) 2018.06.04
레이먼드 챈들러 오후  (0) 2018.06.03
토요일 집토끼의 하루  (2) 2018.06.02
나는 나는...  (0) 2018.06.01
토끼 인생의 미스테리들  (0) 2018.05.31
폐기 직전의 노동로봇 토끼 0호기  (2) 2018.05.30
Posted by liontamer
2018.06.01 23:56

나는 나는... sketch fragments 2018.06.01 23:56



금요일인데다 이번 주말엔 화정에 안 올라가고 시골 2집에 머물기로 했으므로 퇴근길에 맘먹었던 자질구레한 쇼핑을 했다. 사야 할 것들이 꽤 있었다. 자꾸 까먹으니까 폰 메모장에 하나하나 적었다. 다이소, 올리브영, 편의점을 순회하였다. 





... 두두둥... 흐흑...



아으아으아으 젤 필요한 게 종량제 봉투였음 ㅠㅠ 메모장에도 젤 위에 적어놨었음 허헝... 그냥 첫번째 편의점에서 두장이라도 살 걸....



내일 잠깐 엘리베이터 타고 내려가 편의점에서 사야겠다. 



근데... 곰곰 생각해보니 다이소에도 종량제 봉투 파는 거 아니야? 다이소엔 당연히 안 파는 줄 알고 거기선 물어보지도 않고 편의점 갔는데...지금 생각해보니 거기는 다 있는 데인데 종량제 봉투도 있을 거 같.... 으앙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이먼드 챈들러 오후  (0) 2018.06.03
토요일 집토끼의 하루  (2) 2018.06.02
나는 나는...  (0) 2018.06.01
토끼 인생의 미스테리들  (0) 2018.05.31
폐기 직전의 노동로봇 토끼 0호기  (2) 2018.05.30
나는나는 무슨 대왕일까요~  (4) 2018.05.29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발레학교 병아리 짝꿍 시절 미샤랑 지나. 열두어살 무렵. 교복 입고~ 



둘이 동갑내기인데 지나가 생일이 몇달 더 빠르고 여자애라 사춘기도 먼저 와서 누님 포스 풍기고 계심. 



지나 : 이 쪼꼬만 말썽쟁이넘~ (...이라고 쓰고 구여운넘 이라고 읽는다 ㅋㅋ) 이 누님이 지켜주마 ㅋㅋ



미샤 : 이히히 난 지나 뒤만 졸졸 따라다녀야지~~ 



... 근데 사실 크고 나서 미샤가 지나 번쩍번쩍 들어주는 듬직한 파트너가 된 후에도 지나가 누님 노릇하는 건 달라지지 않음. 맨날 지나 속 썩이는 말썽쟁이 미샤라서. 


Posted by liontamer




꾸아아아아 고만 좀 부려먹어.. 노동로봇 토끼기계는 연식도 오래되고 배터리도 다 됐단 말이야아... 나 프로토타입 0호기야 에러도 많이 난단 말이야 으어어어어엉 ㅠㅠㅠ 나 대신 더미플러그 장착해서 좀 부려먹으라고오오오오 아아아아아...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나는...  (0) 2018.06.01
토끼 인생의 미스테리들  (0) 2018.05.31
폐기 직전의 노동로봇 토끼 0호기  (2) 2018.05.30
나는나는 무슨 대왕일까요~  (4) 2018.05.29
월요일인데 이미 녹초!  (0) 2018.05.28
뒹굴뒤뒹굴  (0) 2018.05.27
Posted by liontamer
2018.05.29 22:12

나는나는 무슨 대왕일까요~ sketch fragments 2018.05.29 22:12





흐아아... 그렇다... 나는나는 까먹기대왕 ㅠㅠ



뭐 맨날맨날 뭐든 돌아서면 까먹는다지만... 흑흑, 아무 생각 없이 길 건너고, 걸어서 회사 도착해 사무실 들어와서야 깨달음. 흐흑... 



... 그런데... 막상 별다방에서 바나나를 샀다 해도, 아니면 빵집에서 빵을 샀다 해도 아침 못먹을 운명이었음. 아침부터 급한 자료 쓰나미가 몰려와서 -_- 그러니 차라리 암것도 안 산게 돈 아낀 건가.. 이렇게 써놓으니 뭔가 더 서글픈데!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 인생의 미스테리들  (0) 2018.05.31
폐기 직전의 노동로봇 토끼 0호기  (2) 2018.05.30
나는나는 무슨 대왕일까요~  (4) 2018.05.29
월요일인데 이미 녹초!  (0) 2018.05.28
뒹굴뒤뒹굴  (0) 2018.05.27
오랜만에 쥬인이랑 랄라랄라  (0) 2018.05.26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