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

« 2018/08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오늘의 스케치는 기분 좋아지고 싶어서 그린 꼬맹이 지나. 서너 살 무렵. 러시아 숄 뒤집어쓰고 러시아 아가들 전통의상 입고~ 



외할머니 계신 시골 가서 꼬까옷 얻어입고, 들판에 나가 뛰놀다가 들꽃 한다발 꺾어서 해해 웃으며 세상 행복~~ 할머니가 블린도 잔뜩 구워주고 직접 만드신 잼 곁들여 차도 끓여주고 오냐오냐 이뻐해주니 그저 신났음~~ 


Posted by liontamer
2018.08.16 00:00

냥이랑 병아리들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8.16 00:00





오늘 스케치는 선생님네 냥이에게 흠뻑 빠져서 어쩔 줄 모르며 좋아하고 있는 꼬맹이 미샤랑 지나 :)


Posted by liontamer





가만히 생각해보면 지금과는 달리 나도 어릴 땐 여름 좋아했다. 방학이라 좋았고... 시골 외가에도 가고 계곡에서 놀고... 튜브 끼고 첨벙첨벙 놀고 다슬기 잡고... 물놀이 엄청 좋아했고... 흑... 맘껏 뛰놀던 시절 그립구나.



그래서 오늘은 해수욕장 놀러간 어린 미샤랑 지나 스케치 각각 한 컷씩. 



미샤랑 지나는 둘다 겨울이 길고 기후가 혹독한 레닌그라드(지금의 페테르부르크) 토박이들이라 그쪽 동네 사람들 특유의 '여름이 최고... 여름 언제 오니' 하는 여름 사랑이 장난 아니다 :) 



엄마랑 아빠가 입혀준 파랑하양 줄무늬 비치웨어랑 모자 차림으로 모래사장에 엎드려 불가사리랑 조개껍데기 갖고 노느라 신난 꼬맹이 미샤 :)







튜브 끼고 아이스크림 들고 완전 행복한 꼬맹이 지나 :))



이 당시는 둘이 서로 모르던 꼬꼬마 시절~ 둘다 눈땡글 토실토실~~ 


Posted by liontamer




흐어어 과도한 숫자폭풍은 정리와 자료의 귀재인 최고의 꼼꼼이 파트너 후배마저도 정신붕괴 상태로 빠뜨리고!!! 갑자기 이 와중에 생존본능이 발동했는지 나는 미친듯이 사업부서에 전화를 하고 각종 숫자들을 하나하나 찾아내는 숨겨진 마력을 발휘하였음.... (근데 다시 하라고 하면 못할것 같음...)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요러고 있음  (2) 2018.08.15
기뻤는데...  (0) 2018.08.14
숫자지옥의 토끼선배와 꼼꼼후배  (0) 2018.08.13
빼먹은 곳  (2) 2018.08.12
종일 잠만 잤음  (0) 2018.08.11
화재에서 폭발로 ㅠ  (0) 2018.08.10
Posted by liontamer
2018.08.05 23:34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sketch fragments 2018.08.05 23:34




흐아아앙...



보통때면 짤깍짤깍 받아서 응대한다만 오늘 밤은 정말 너무 받기 싫어서 모른 척 뭉갰다... 몰라, 내가 안 받으면 상사에게 하겠지 엉엉... 나 몰라... 나는 전화온 거 몰랐어... 내 핸드폰 고장났다 할 거야 으아아아 헝헝...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 토네이도  (0) 2018.08.07
마이너스 무한대  (0) 2018.08.06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2) 2018.08.05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2) 2018.08.0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Posted by liontamer
2018.08.04 23:25

아이 서러워 엉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8.04 23:25





오늘의 스케치는 심통나서 앙앙 울고 있는 아가 미샤. 우는 이유는 엄마가 아이스크림을 안 줘서...




엄마 : 으깬 감자 한 접시 다 안 먹으면 아이스크림 안 줘!



미샤 : 으아아앙 우앵 감자 시러어어어 아이쭈꾸림 으아앙 으앵애앵 아빠아아 아이쭈꾸림 으아아아 ㅠㅠ



아빠 : 아빠가 몰래 감자 묵어줄게 ㅠㅠ



엄마 : 뭐야 수작부리지 마랏! 다 보고 있다!



..




원래 예전에 이거보다 먼저 그린 스케치가 있음. 그건 이거 다음에 일어난 일임. 앙앙 우는 게 결국 안 통해서 으깬 감자 퍼먹고 있는 꼬마 미샤 그림 ㅋ 여기 : http://tveye.tistory.com/7878 



그린 시기가 달라서 미샤가 입은 옷 스타일이랑 베개 색깔이 다릅니다만 뭐 어때 ㅎㅎ





Posted by liontamer
2018.08.04 16:25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sketch fragments 2018.08.04 16:25




차 마시며 그린 오늘의 스케치.


기나긴 이별 다 읽고 깊은 슬픔에 잠김. 확실히 이 소설은 나이가 들면 들수록 그 느낌이 다르고 진가가 느껴진다. 옛날엔 너무 축 늘어지고 구구절절하고 좀 지지부진하다고 생각했는데 해를 거듭해 읽을때마다 점점 더 빠져들게 되고 이번에 다시 읽자 종국에는 가장 훌륭한 필립 말로/챈들러 소설이라는 평에 공감하게 된다. 아마 이렇게 나도 나이를 먹어가는 거겠지..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이너스 무한대  (0) 2018.08.06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2) 2018.08.05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2) 2018.08.0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Posted by liontamer





지나 : 하느님 부처님 레닌동지, 수업 끝나면 쪼꼬랑 케익이랑 사탕이 생기게 해주세요~~


Posted by liontamer
2018.08.03 21:1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sketch fragments 2018.08.03 21:14





아아아아아 그래도 이번주말엔 출근 안 해서 정말 다행이야 엉엉.. 실컷 뒹굴고 잘 거야 엉엉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아앙 몰라몰라 모르는 척  (2) 2018.08.05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2) 2018.08.0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전학온 학교 도서관에서 엄청 크고 무거운 책 빌려서 나오고 있는 꼬마 알리사. 11살 :) 알리사도 어릴땐 눈땡글~~


Posted by liontamer
2018.08.02 20:39

그렇구나... sketch fragments 2018.08.02 20:39





너무 뜨겁고 더워서 원피스고 민소매고 나발이고.. 오히려 긴소매 긴바지가 피부를 보호하고 있는 지경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록달록 오후, 기나긴 이별  (2) 2018.08.04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Posted by liontamer
2018.07.31 17:13

대휴 더 쓰고파 ㅠㅠ sketch fragments 2018.07.31 17:13




오늘 아침부터 오후까지.



낑낑거리며 앓고 자다가 일어나 차 마시며 그린 스케치. 업무멜을 열어보니 산더미... 흐앙 낼 가기 시러.. 대휴 아직 많이 남았는데 더 쓰고파 엉엉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디어 쉬는 주말이 왔다  (2) 2018.08.03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Posted by liontamer
2018.07.30 22:42

월욜 쉬는 건 좋구나 sketch fragments 2018.07.30 22:42

 

 

 

느지막한 아침에 동네 한바퀴 돌며 자질구레한 거 쇼핑한 후 콩다방 앉아 아점 먹으며 그린 스케치 :)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Posted by liontamer
2018.07.29 23:13

노동착취의 결말 sketch fragments 2018.07.29 23:13

 

 

어제도 오늘도 일하고 토끼는 이렇게 분해되었습니다.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숫자치 토끼  (0) 2018.07.25
Posted by liontamer
2018.07.27 22:21

토끼뚜껑 sketch fragments 2018.07.27 22:21




말 그대로 뚜껑 열려서 보낸 하루 ㅜㅜ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숫자치 토끼  (0) 2018.07.25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Posted by liontamer
2018.07.26 22:35

노동지옥 sketch fragments 2018.07.26 22:35




아 모르겠다 노동자들은 착취당한다... 나보다 훨씬 약자이고 훨씬 후배인 아이는 결국 부당하게 대우받는데 지쳐서 그만두기로 했는데 서럽고 억울한지 무척 많이 울었다. 정말로 일을 하고 싶어하는 애라서 그것때문에 더 속상했다.



그리고 나는 주말에 슈퍼갑 본거지 출장가서 궂은 일 해야 함... 아 망할 노동지옥..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숫자치 토끼  (0) 2018.07.25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서러워 허헝...  (2) 2018.07.23
Posted by liontamer
2018.07.25 22:53

숫자치 토끼 sketch fragments 2018.07.25 22:53




아아아아 나는나는 숫자바보~



왜 나한테 예산 총괄을 맡긴 거냐고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



파트너 후배가 꼼꼼해서 참 다행이다 엉엉...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숫자치 토끼  (0) 2018.07.25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서러워 허헝...  (2) 2018.07.23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Posted by liontamer
2018.07.24 22:06

계속 서러워라 흐흑 sketch fragments 2018.07.24 22:06




으아아앙.... 목요일에 또 서울 출장 가야 돼... 엉엉.... 할 일 계속 많아, 피곤해 서러워..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동지옥  (2) 2018.07.26
숫자치 토끼  (0) 2018.07.25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서러워 허헝...  (2) 2018.07.23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Posted by liontamer
2018.07.23 22:11

서러워 허헝... sketch fragments 2018.07.23 22:11




시간에 쫓기며 야근하느라 저녁 굶음 ㅠㅠ 냉방 안되는 사무실에서 탈진해 9시 즈음 더 이상 안되겠다 싶어 회사를 나왔다.시간이 너무 늦어 저녁밥 챙겨먹기도 애매하고 배고픔보다는 그저 덥고 진이 빠져서 집 앞 편의점에서 하겐다즈 초콜릿 아이스크림 바 사묵음



흑 서러워 엉엉 이게 모야 ㅜㅜ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숫자치 토끼  (0) 2018.07.25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서러워 허헝...  (2) 2018.07.23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싹뚝싹뚝~  (2) 2018.07.20
Posted by liontamer



미샤 : 모라고? 토끼가 토요일에도 나가서 일을 했다고? 토끼가 인간둔갑도 하고 일도 하는것도 모자라서 휴일 출근도 하고 야근도 많이 한다고? 섭씨 38도? 야근할 때 냉방도 안해준다고? 토끼가 숫자를 계산한다고? 토끼야 왜 그러고 살아? 토끼가 왜 인간 좋은 일 하고 살아??? 토끼는 짐승인데 지 배부르고 등따시게 뒹굴고 놀면 되지 왜 그렇게 착취당해?



토끼 : 야, 구구절절 바른말만 하지 마 엉엉... 흑흑...


Posted by liontamer
2018.07.22 20:43

그야말로 백일몽 sketch fragments 2018.07.22 20:43




흐흑... 나도 휴가가고 싶어... 놀러가고 싶어... 엉엉 폭염... 엉엉 노동노예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속 서러워라 흐흑  (0) 2018.07.24
서러워 허헝...  (2) 2018.07.23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싹뚝싹뚝~  (2) 2018.07.20
나도 모르게...  (5) 2018.07.19
Posted by liontamer
2018.07.21 21:47

구운토끼 붉은토끼 sketch fragments 2018.07.21 21:47




으아아아 구워지고 익어서 빨개졌다 ㅜㅜ 선크림도 양산도 역부족이었다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러워 허헝...  (2) 2018.07.23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싹뚝싹뚝~  (2) 2018.07.20
나도 모르게...  (5) 2018.07.19
익은 토끼 구운 토끼 찐토끼  (2) 2018.07.18
Posted by liontamer
2018.07.20 22:11

싹뚝싹뚝~ sketch fragments 2018.07.20 22:11




나는 손재주가 별로 없지만 그래도 앞머리는 직접 자른다. 게으르다보니 앞머리 때문에 미용실 가기는 귀찮고 번거롭기 때문이다.



그새 또 앞머리가 길어서 오늘따라 너무 덥고 철썩 달라붙고 더웠다. 집에 와서 세면대에 비닐 깔고 싹뚝싹뚝 대충대충 1분만에 일자로 짧게 잘랐다(더우니까.. 라는 맘 때문에 생각보다 짧게 잘려서 좀 웃긴 모습이 되었음 ㅋㅋ)


근데 앞머리 자르고 나니 갑자기 뒷머리도 싹뚝 자르고 싶어서 정말 진지하게 ‘아 그냥 묶은채로 꽁지 잘라버릴까’ 하고 고민했음. 하마터면 큰일날뻔!!! 가위도 잘 안 들고 심지어 똥손인데!! 잘라버렸으면 그 뒷수습 어쩔뻔!!!


미용실에 가긴 해야 하는데 엉엉.. 현실은 토욜에 미용실은커녕 출근이오 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야말로 백일몽  (0) 2018.07.22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싹뚝싹뚝~  (2) 2018.07.20
나도 모르게...  (5) 2018.07.19
익은 토끼 구운 토끼 찐토끼  (2) 2018.07.18
작은 토끼의 설움  (2) 2018.07.17
Posted by liontamer
2018.07.19 21:34

나도 모르게... sketch fragments 2018.07.19 21:34

 

 

어제 찜통 사무실에서 야근하고 귀가했고 오늘 아침 일찍 기차 타고 서울 올라와 진료받은 후 화정 집 귀가해서...

 

 

빨래 돌려놓고 pc 켜고 케익 꺼내놓고 더우니까 아이스티 만들려고 세팅해놓고는... 세탁기 10분 남은 거 흘깃 보곤 그래 저거 다 돌아갈때까지만 누워 있자, 삑삑 소리 나니까 일어나게 되겠지 하고 침대에 누웠음.




그리고는 이러하였다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운토끼 붉은토끼  (4) 2018.07.21
싹뚝싹뚝~  (2) 2018.07.20
나도 모르게...  (5) 2018.07.19
익은 토끼 구운 토끼 찐토끼  (2) 2018.07.18
작은 토끼의 설움  (2) 2018.07.17
천사같은 꽃돌이님  (2) 2018.07.16
Posted by liontamer
2018.07.18 22:37

익은 토끼 구운 토끼 찐토끼 sketch fragments 2018.07.18 22:37





으아앙 가뜩이나 더위랑 습기에 취약한 짐승을 냉방도 안되는 사무실에서 이렇게 부려먹어도 되는 거냐고요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싹뚝싹뚝~  (2) 2018.07.20
나도 모르게...  (5) 2018.07.19
익은 토끼 구운 토끼 찐토끼  (2) 2018.07.18
작은 토끼의 설움  (2) 2018.07.17
천사같은 꽃돌이님  (2) 2018.07.16
토끼 앞발의 한계  (4) 2018.07.15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