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가엾은 노동노예 옥토끼를 위해 기도 중인 기특한 미샤 :))

 

Posted by liontamer





수요일에 인천공항에서 나를 잠깐 보고서 도쿄에 갔던 료샤. 알고 보니 출장 일정이 아주 짧았는데 그 와중에 인천에서 환승해 날 보고 가 준 거였다. 하여튼 출장 마치고 토욜에 페테르부르크로 돌아온 료샤..



료샤는 레냐에게 나 잠깐 만나고 생일선물도 줬다, 내가 레냐 보고 싶어하더라 등등 얘길 해주었다. 그런데 레냐가 갑자기 삐치면서 아빠는 어른이라 맘대로 뱅기 타고 아무때나 쥬쥬 만나러 갈 수 있다고, 자기는 아직 뱅기표 값도 못 모았고 어린이라서 학교 가야 하고 혼자 뱅기도 못 타게 한다고... 너무 안 좋다고 하며 공연히 료샤를 원망하고 징징댔다고 한다.



흑흑... 없는 시간 쪼개서 나 보고 가준 료샤는 무슨 죄여 ㅋㅋㅋ



근데 레냐 너무 귀여워 허허헝...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이 아니라서 서러운 레냐  (0) 2018.11.18
추워짐  (0) 2018.11.17
료샤와 잠깐 재회  (6) 2018.11.15
이미 월요병 ON  (2) 2018.11.11
아으아으 인간둔갑도 모자라서...  (0) 2018.11.10
기절 안 하려고 ㅠㅠ  (2) 2018.11.06
Posted by liontamer
2018.11.18 00:52

붉은색 구름머리 카르멘 두 장 about writing2018.11.18 00:52

 

 

 

오늘 오후에 그린 카르멘 스케치 두 장. 크로키로 빨리 그렸다. 오래 전 썼던 옴니버스 단편 시리즈인 스타차일드 시리즈의 주인공 소녀이다. 본명은 미나.  

 

 

내가 똥손인데다 얘도 빨간 곱슬머리라 역시 지나랑 비슷해짐 ㅠㅠ 나중에 두명 스케치를 대조해 올려봐야겠음. 카르멘 머리색이 더 어둡고 짙은 붉은색이고 더 구름처럼 부풀어오른 곱슬머리이다. 지나 머리색은 밝은 빨강과 핑크가 좀 섞여 있음. 그리고 카르멘은 밝은 푸른색 눈이고 지나는 녹색 눈이다(흑흑 이 두개 빼고는 구분하기가 어려우니 다 내가 똥손이라 그렇다..) 불같은 성질인 건 둘이 비슷하지만 지나가 좀더 밝고 단순하고 정의감 넘치는 타입이다. 카르멘은 쫌 삐뚤어짐. 정키 이력도 있고 하여튼 이래저래...

 

 

근데 오늘 스케치는 둘 다 예전에 글쓰며 맘속으로 떠올렸던 카르멘보다는 좀 나이들게 그려졌다. 사실은 고딩이라 쫌더 앳된 모습일텐데 그리다 보니... 카르멘은 그려본 적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손에 잘 안 익는다. 전에 그렸던 콘크리트 담장에 기댄 모습(http://tveye.tistory.com/8544)이 그나마 마음 속에서 떠올렸던 모습과 좀 비슷한 편이다

 

 

 

 

하여튼.. 쫌 노안으로 그려지긴 했지만... (미안해 카르멘아 엉엉.. 화장 지우면 애기처럼 될 거야ㅠㅠ)

 

수업 땡땡이 까고 옥상에 앉아 구름과자 피우고 있음... (이런 걸 보면 미샤랑 좀 통하는 데가 있어 보이지만... 오래 전 스타차일드 시리즈에서 미샤를 젤 처음 등장시켰을 때 카르멘이랑 미샤가 마주치는 장면이 있었는데, 카르멘은 미샤를 별로 맘에 안 들어 했음. 카르멘 눈에 비친 미샤는 속을 알수도 없어 보이고 좀 음울한 느낌이어서...)

 

..

 

스타차일드 시리즈는 몇개의 단편을 전문, 혹은 일부 발췌해 올렸던 적이 있다. 각각의 링크는 아래 :

 

Lipstick traces(ep.3) : http://tveye.tistory.com/8556

 

open up and bleed(ep.14) : http://tveye.tistory.com/7072

 

staying in the dark(ep.20) : http://tveye.tistory.com/5413

 

Incomparble blind(ep.25) : http://tveye.tistory.com/8448

 

Not enough(ep.26) : http://tveye.tistory.com/4774

 

The stars my destination(ep.27) : http://tveye.tistory.com/8536

 

크리스마스 파편(데본 펠) : http://tveye.tistory.com/4287 

 

 

 

Posted by liontamer
2018.11.17 17:37

추워짐 sketch fragments 2018.11.17 17:37





간밤에 첨으로 난방 켰음. 곧 겨울 될 것 같다..


그런데 이 그림 그린 직후부터 갑자기 재채기 막 하고 있음 ㅠㅠ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이 아니라서 서러운 레냐  (0) 2018.11.18
추워짐  (0) 2018.11.17
료샤와 잠깐 재회  (6) 2018.11.15
이미 월요병 ON  (2) 2018.11.11
아으아으 인간둔갑도 모자라서...  (0) 2018.11.10
기절 안 하려고 ㅠㅠ  (2) 2018.11.06
Posted by liontamer
2018.11.15 18:05

료샤와 잠깐 재회 sketch fragments 2018.11.15 18:05





어제 일 끝나고 인천공항에서 료샤와 재회해 두어시간 같이 얘기 나누고 돌아옴. 료샤는 일본 출장 때문에 인천공항에서 경유를 하는 거였다. 더 쉽고 빠르게 갈 수 있는 뱅기편이 있었는데 나 보고 가려고 인천공항 경유를 택한 것이다. 무지 고마웠다.



원래는 나도 어제 더 빨리 끝날 줄 알았는데 국회에서 생각지 않은 일들이 뻥뻥 터져서 결국 공항에 가니 저녁 늦은 시각이었고 료샤는 비행기 시간도 늦췄다. 흑흑 너는 진정한 친구야.. (나, 나도 인천공항 왕복 택시 탔으니까 진정한 친구... ㅠㅠ)



료샤는 밤 비행기 타고 도쿄로 가고 나는 택시 타고 화정에 돌아옴. 그리고는 몸살 나서 오늘 휴가를 내고 집에 뻗어 있었음.







료샤는 내게 정장이 잘 어울린다는 입발린 말은 절대 못하고(ㅋㅋ 나도 알아 나 이런 스타일 안 어울리는 거ㅠㅠ), 대신 불쌍하다고 했다. 정장이랑 구두 그런거 엄청 싫어하는 토끼인데 먹고 살려고 할수없이 해골이랑 날티나는 옷이랑 운동화 대신 이렇게 입고 일하러 다니는구나 하고 ㅋㅋ 게다가 너 같은 권력혐오자가 국회에 가서 일을 하고 오다니 더 불쌍하다며 측은지심을 뿜어냈다... 흑흑 나도 내가 불쌍하다 ㅋㅋ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이 아니라서 서러운 레냐  (0) 2018.11.18
추워짐  (0) 2018.11.17
료샤와 잠깐 재회  (6) 2018.11.15
이미 월요병 ON  (2) 2018.11.11
아으아으 인간둔갑도 모자라서...  (0) 2018.11.10
기절 안 하려고 ㅠㅠ  (2) 2018.11.06
Posted by liontamer
2018.11.11 16:25

이미 월요병 ON sketch fragments 2018.11.11 16:25




흐흑 날씨는 또 왜 이 모양이냐...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워짐  (0) 2018.11.17
료샤와 잠깐 재회  (6) 2018.11.15
이미 월요병 ON  (2) 2018.11.11
아으아으 인간둔갑도 모자라서...  (0) 2018.11.10
기절 안 하려고 ㅠㅠ  (2) 2018.11.06
일요일에 오신 지름신  (0) 2018.11.04
Posted by liontamer





엉엉어헝엉엉 아이고 깨꾸락...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료샤와 잠깐 재회  (6) 2018.11.15
이미 월요병 ON  (2) 2018.11.11
아으아으 인간둔갑도 모자라서...  (0) 2018.11.10
기절 안 하려고 ㅠㅠ  (2) 2018.11.06
일요일에 오신 지름신  (0) 2018.11.04
체력비축하며 보낸 토요일  (2) 2018.11.03
Posted by liontamer
2018.11.07 22:27

심통난 꼬맹이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11.07 22:27





아이스크림 못 먹어서 심통나고 우울해진 꼬마 미샤. (숙제 안 해서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 뺏김 ㅠㅠ)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미샤 등짝에 코알라처럼 찰싹 붙어서 콜콜 자고 있는 지나. 그리고 푹신한 소파에 벌러덩 엎드려 꿀잠 자다가 어쩐지 등짝이 무거워져 오는 걸 느끼고 있는 미샤 ㅋㅋ

 

 

지나 : 난방 아직 안되니까 바부팅이 등짝에 붙어서 자야지~ 인간난로~~

 

미샤 : 으응... 이거 모야... 가위 눌리는 거 같아 흐잉..

Posted by liontamer
2018.10.05 23:03

엄마랑 아가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10.05 23:03

 

 

 

오늘의 스케치는 간만에 등장한 율리야. 미샤 엄마 :)

 

 

아가 미샤 안고 산책 나왔다가 공원 벤치에 앉아 잠깐 쉬고 있는 중. 아가 미샤는 바깥 세상에 온통 정신팔려 있음.

 

 

 

미샤 : 엄마엄마 짹짹이 좀 보래. 엄마엄마 야옹이 있어. 엄마엄마 짹짹이랑 야옹이도 아쭈꾸림 먹어? 나도 아쭈꾸림..

 

율리야 : 얘는 맨날 결론은 아이스크림이야 ㅠㅠ

 

세르게이(미샤 아빠) : 내 강아지 내 새끼~ 아빠가 아이스크림 사줄게~

 

율리야 : 안돼! 아이스크림 먹이면 점심 못 먹어!!! 자꾸 오냐오냐하지 말란 말이얍!

 

Posted by liontamer





간만에 병아리 지나랑 말썽쟁이 스케치 :) 어린 미샤가 제일 좋아하는 초코 입힌 에스키모 아이스크림 바 + 단 거라면 뭐든지 좋아하는 지나 손에 쥐어진 뱅글뱅글 색동 캔디. 



그래서 둘은 세상 행복~~


Posted by liontamer
2018.07.30 22:42

월욜 쉬는 건 좋구나 sketch fragments 2018.07.30 22:42

 

 

 

느지막한 아침에 동네 한바퀴 돌며 자질구레한 거 쇼핑한 후 콩다방 앉아 아점 먹으며 그린 스케치 :)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구나...  (2) 2018.08.02
대휴 더 쓰고파 ㅠㅠ  (4) 2018.07.31
월욜 쉬는 건 좋구나  (2) 2018.07.30
노동착취의 결말  (0) 2018.07.29
토끼뚜껑  (4) 2018.07.27
노동지옥  (2) 2018.07.26
Posted by liontamer

 

 

 

 

넘넘넘 덥다. 더우니까 파란색 스카프에 코발트블루 패딩 입히고 눈 펄펄 맞는 상태로 그려놓은 겨울 소년 미샤 :)

 

 

이거 밑그림은 여기 : http://tveye.tistory.com/8225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딱 붙는 블랙 드레스 입고 소련 대사관 파티에 간 알리사. 하지만 놀러 간 게 아니고 임무 수행 중이심 ㅠㅠ KGB 행정직 노동노예 알리사...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손잡이 없는 컵으로 차 마시고 있는 미샤. 안무도 해야 하고 발레단도 꾸려야 하고 너무 바빠서 제대로 테이블에 앉아 우아한 로모노소프 찻잔으로 티타임하는 건 꿈도 못 꾸고... 카페인 충전해서 정신차리려고 무용수들 연습시키면서 선 채로 차 마시고 있음 ㅠㅠ

 

 

미샤 : 이게 뭐야... 난 우주최강꽃미남인데... 모두가 날 떠받들고 멋있는 찻잔에 차 우려주고 온갖 디저트에 초콜릿 조공하는데... 왜 이렇게 모양 빠지게 서서 차 마셔 ㅠㅠ 엉엉...

 

토끼 : 누굴 원망하겠냐, 네가 차린 발레단인데... 빨랑 차 마셔. 그래도 쫌 차도남 삘이야. 평소엔 디저트고 초콜릿이고 안 먹더니 왜 갑자기 단 거 타령이야!

 

미샤 : 흑흑... 조공을 받아야 지나한테 쪼꼬도 주고 케익도 주는데 ㅠㅠ 지나는 단 거 없으면 화내는데 엉엉... 귀퉁이에 쪼꼬렛이나 사탕이라도 하나 그려주지 엉엉...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럽게 우는 미샤랑 달래주는 지나  (2) 2018.07.15
파티에 (일하러) 간 알리사  (2) 2018.07.14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Posted by liontamer
2018.07.11 21:29

빨간머리 지나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11 21:29





오늘 스케치는 뭔가 슬픈 표정을 하고 있는 지나. (아무래도 미샤가 초콜릿 조공을 안 한 모양임) 지나는 빨간머리 숱이 참 많음.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티에 (일하러) 간 알리사  (2) 2018.07.14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Posted by liontamer
2018.07.11 21:15

기껏 큰 결심을 하였으나 sketch fragments 2018.07.11 21:15




그깟 머리 오늘 못하더라도 조만간 하러 가면 되잖아? 라고 하신다면...



이보시오 나는 게으른 토끼란 말이오 ㅠㅠ 정말 극도로 심란한 상태가 되지 않으면 저렇게 분연히 '머리하러 가야겠다!' 하고 나서지 않소 ㅠㅠ 그것도 퇴근 후 저녁엔 더더욱! 머리를 하겠다는 결심을 하는 것 자체가 진짜 커다란 일이란 말임... 그런데 전화를 해보니 예약이 다 차서 무산... 내일은 출장 때문에 서울 올라감... 그러면 다음주에 하면 되지 않니..라고 하신다면... 아악 나는나는 게으른 토끼... 다시 이 결심을 할 수 있을지 엉엉... 아악 스위치 하나 누르면 염색도 되고 커트도 되고 웨이브도 들어가는 기술이 생기면 좋겠다아아...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헥헥 그래도 금욜 밤이다  (0) 2018.07.13
조곤조곤 토끼  (0) 2018.07.12
기껏 큰 결심을 하였으나  (2) 2018.07.11
토끼는 여름을 싫어하오 ㅠㅠ  (0) 2018.07.10
혹부리 아니고 일부리 ㅠㅠ  (2) 2018.07.09
노동노예의 (소심한) 반항  (0) 2018.07.08
Posted by liontamer
2018.07.10 21:57

교복 아님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10 21:57





오늘 스케치는 멋있는 척 포즈잡고 있는 미샤 :) 평소와 헤어스타일이 좀 다름. 



근데 분명 나는 검정 가죽재킷이나 벨벳 재킷 같은 걸 생각하며 칠했는데 다 칠하고 보니 저 검정 상의 꼭 교복같아 ㅠㅠ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쁘고 서러운 미샤  (0) 2018.07.13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Posted by liontamer
2018.07.09 23:34

추운 동네 아이들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07.09 23:34





오늘은 너무 끈적하고 습한 날이었다. 여름 싫으니까 추운 겨울 스케치를 그려보았다. 눈 펄펄 내리는 레닌그라드, 머리카락 휘날리며 꼭 붙어 있는 절친 지나랑 미샤 :) 장갑도 안 끼고 안 추운 척 하고 있는 허세남 미샤 ㅋㅋ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간머리 지나  (0) 2018.07.11
교복 아님  (0) 2018.07.10
추운 동네 아이들  (0) 2018.07.09
세헤라자데 지나, 그녀의 병아리 시절  (4) 2018.07.08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사이좋게 포스터 촬영 중 - 백야  (4) 2018.07.06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포킨의 발레 세헤라자데에서 여주인공 조바이다 왕비 역 드레스 리허설 중인 지나. 손이랑 발이 잘린 이유는 역시나 내가 아이패드 공간 계산을 제대로 못하고 그려서 자리가 모자랐음. 팔다리 쭉 편 무용수 스케치를 제대로 그리려면 아이패드가 좀더 길쭉하든지 아니면 그림을 좀더 작게 그려야 하는데 내가 똥손에 공간감각이 모자라서 후자가 잘 안됨^^;



도도한 팜므 파탈 조바이다에 딱 맞춤이긴 하지만... 이런 지나님에게도 아래와 같은 병아리 시절이 있었으니..






열살 병아리 지나!! 발레학교 초짜 시절 :) 아직 눈땡글, 토실토실~ 끙끙... 나름대로 열심열심 최선을 다하여 쭉쭉 뻗고 있습니다.



지나 : 흐앙... 팔다리 쭉쭉 펴라고 해서 다 폈는데 선생님이 더 쭉 뻗으래... 난 다 뻗은 건데... 발레 힘들어 으아아...



(그림에는 안 나와 있지만 저쪽 옆에서 동갑내기 병아리 미샤가 아주 쭉쭉 잘뻗어서 선생님의 칭찬을 독차지하는 중)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새근새근 콜콜 자고 있는 완전 애기 시절 미샤 :) 엄마가 둘러준 병아리색 턱받이랑 같은색 아가옷 입고 아가 이불 덮고 꿈나라로 콜콜~ (아이스크림 꿈을 꾸고 있을 것 같음 ㅋㅋ)

Posted by liontamer
2018.07.07 23:38

홈, 스위트 홈 :) sketch fragments 2018.07.07 23:38

 

 

오늘은 이렇게 뒹굴뒹굴~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혹부리 아니고 일부리 ㅠㅠ  (2) 2018.07.09
노동노예의 (소심한) 반항  (0) 2018.07.08
홈, 스위트 홈 :)  (0) 2018.07.07
반차를 내면 무얼 하니  (4) 2018.07.06
동조할 수 없어요 ㅠㅠ  (2) 2018.07.05
숫자지옥  (2) 2018.07.04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작품 포스터 촬영 중이신 지나님과 말썽쟁이 미샤. 안무가는 이들의 절친인 스타니슬라프 일린. 작품은 백야.

 

 

예전에 썼던 글에서 좀 중요하게 언급했던 발레이다. 도스토예프스키의 단편소설을 일린이 각색해 무대에 올린 단막발레로 미샤가 주인공이자 화자인 몽상가, 지나는 주인공의 짝사랑 상대인 나스챠 역을 맡았음. 이 작업을 통해 일린이 미샤랑 지나를 처음 만나고 친해지게 되었음. 볼쇼이 안무가인 일린이 키로프에 와서 미샤와 지나를 위해 안무해준 발레인데 작품에 대한 평가는 극과 극이었다.

 

 

이 작품을 연습할때 미샤가 처음에는 일린이 잡아준 캐릭터가 잘 와닿지 않아 좀 고생을 하고 트로이와 한참동안 도스토예프스키와 백야, 남자와 여자, 젠더와 춤에 대해 솔직한 대화를 나눈다. 기억을 되살려보니 about writing 폴더에 그 대화 일부를 발췌해 올렸던 적도 두세번 있다. 그 중 이 작품 백야의 오디션에 대해 미샤가 이야기해주는 장면 링크만 다시 올려본다. http://tveye.tistory.com/7220 (열받은 일에 대해 얘기하는 미샤, 춤과 담배와 알콜)

 

 

하여튼... 다 내가 쓴 거라서 실재하진 않는다 ㅋㅋ

 

 

어쩌다보니 좀 목욕탕 같은 느낌이 되었네. 목욕탕 아닙니다^^: 백야라서 부드러운 페일핑크 포스터를 찍은 것입니다(막 우겨보자~)

Posted by liontamer





이건 며칠 전에 그렸던 것. 사실 날 그리려고 했는데 그리고 나니 헤어스타일 외엔 별로 안 닮았고 본모습보다 많이 미화되어버려서 나 아니고 알리사라고 급변경함 ㅋㅋ (소설 속에서도 그렇고 스케치에서도 그렇고 알리사가 내 헤어스타일이랑 비슷함) 근데 알리사라고 하려니 또 알리사만큼 이쁘진 않은 것 같... 뭐 어때 할수없지



레드 립스틱 칠하고 계신 토끼가 아니라 알리사 :)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콜콜 자는 애기 미샤  (0) 2018.07.07
사이좋게 포스터 촬영 중 - 백야  (4) 2018.07.06
붉은 입술 (급변경된) 알리사  (2) 2018.07.05
절친본색  (2) 2018.07.03
나 이쁘죠 포즈 중  (2) 2018.07.02
꽃향기 맡고 계심  (0) 2018.07.01
Posted by liontamer
2018.07.05 22:08

동조할 수 없어요 ㅠㅠ sketch fragments 2018.07.05 22:08





오늘 스케치와 연관된 이야기를 여기 쓰다가 그냥 지우고 개인 공간으로 옮겨두었다. 너무 회사 얘기가 자세한 것 같아서. 하여튼 선배의 마음도 어느 정도 이해는 가지만 동조하기는 어려웠다.


'sketch fragmen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홈, 스위트 홈 :)  (0) 2018.07.07
반차를 내면 무얼 하니  (4) 2018.07.06
동조할 수 없어요 ㅠㅠ  (2) 2018.07.05
숫자지옥  (2) 2018.07.04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노동노예  (2) 2018.07.03
냉탕 온탕 헉헉 난 전생에...  (2) 2018.07.02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