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7

« 2018/07 »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오늘도 더위에 허덕이다 추웠을 때 사진으로 눈 식히는 중. 



2016년 겨울. 페테르부르크. 오후 3시 즈음(석양 무렵임 ㅠㅠ) 얼어붙은 네바 강변 따라 산책하며 찍은 사진 몇 장. 강의 얼음을 보니 빙수 먹고프다 ㅠㅠ








꽁꽁꽁! 눈과 얼음의 겨울나라!!!


Posted by liontamer

 

 

 

너무 더우니까 추운 날 찍었던 사진 몇 장. 2016년 12월. 상트 페테르부르크. 얼어붙은 운하를 따라 산책하며 찍은 사진 네 장 :)

 

 

 

 

 

 

 

 

다리 아래는 얼음이 더디게 얼고 빨리 녹는 편이라 오리들이 여기 옹기종기 ㅠㅠ

 

 

 

 

꽁꽁꽁!!!

 

Posted by liontamer





작년 10월 초. 페테르부르크. 이삭 광장. 니콜라이 1세 기마상. 씽씽 달리며 휙 스쳐지나가던 붉은색 버스.



신호등 기다리며 폰으로 찍었는데 흔들렸지만 맘에 들어서 지우지 않고 남겨둔 사진이다.



'2017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휙 스쳐가는 붉은색, 페테르부르크  (0) 2018.07.11
나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7.03
아치와 램프와 새  (2) 2018.06.14
기마상  (0) 2018.04.26
어스름 속에서 운하를 따라 걷는 기분  (0) 2018.04.25
빗방울 뿌리는 흐린 날, 모이카 운하  (2) 2018.04.24
Posted by liontamer
2018.07.03 22:07

나의 페테르부르크 2017 petersburg2018.07.03 22:07





작년 10월 초. 페테르부르크. 저녁에 운하 따라 산책하다 찍은 사진 한 장. 운하 너머 가운데로 보이는 둥근 돔과 십자가는 카잔 성당. 나의 도시. 나의 페테르부르크.


'2017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휙 스쳐가는 붉은색, 페테르부르크  (0) 2018.07.11
나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7.03
아치와 램프와 새  (2) 2018.06.14
기마상  (0) 2018.04.26
어스름 속에서 운하를 따라 걷는 기분  (0) 2018.04.25
빗방울 뿌리는 흐린 날, 모이카 운하  (2) 2018.04.24
Posted by liontamer
2018.06.21 21:42

한겨울의 수도원 2016 petersburg2018.06.21 21:42

 

 

페테르부르크. 알렉산드르 네프스키 수도원. 2016년 12월.

 

 

날도 덥고 일도 힘들고... 이럴땐 겨울이 그립고 또 평온으로 가득찬 수도원 경내를 산책하던 게 그리워지기 마련이라 이전에 갔을 때 찍은 사진 세 장 올려본다. 이날 무지 추웠었다. 추위 때문에 수도원 카페의 사과빵과 진한 홍차가 더욱 맛있었다.

 

 

 

 

 

Posted by liontamer
2018.06.18 00:05

2년 전 오늘, 사진 두 장 2016 petersburg2018.06.18 00:05





사진 올리는 사이에 자정이 넘어버려서 날짜가 바뀌었지만 시차를 생각하면 역시 딱 2년 전이 맞긴 하다. 2016년 6월 17일. 백야의 페테르부르크 거리를 걸어가며 찍은 사진 두 장. 위는 내 숙소 근처였던 루빈슈테인 거리 골목. 아래는 네프스키 대로. 이날 알렉산드린스키 극장에서 에이프만 발레단의 안나 카레니나를 보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나는 다음날 다른 동네에 있는 숙소로 옮겨가게 되어 있었다. 







Posted by liontamer
2018.06.14 22:19

아치와 램프와 새 2017 petersburg2018.06.14 22:19





작년 10월. 에르미타주 박물관의 아치와 램프. 페테르부르크. 갈매기 두마리(잘 찾아보면 두마리임)



아악 다시 가고 싶어라 아아아아 ㅠㅠ 흑... 작년에도 백야 땐 못가고 10월에 갔는데 흑흑...


'2017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휙 스쳐가는 붉은색, 페테르부르크  (0) 2018.07.11
나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7.03
아치와 램프와 새  (2) 2018.06.14
기마상  (0) 2018.04.26
어스름 속에서 운하를 따라 걷는 기분  (0) 2018.04.25
빗방울 뿌리는 흐린 날, 모이카 운하  (2) 2018.04.24
Posted by liontamer




오늘 정말 더웠다. 내일 비가 온다는데 그래선가 습기도 장난 아니었고... 



더위에 지쳐서, 조금이라도 시원해지려고 한겨울 페테르부르크 사진 한장. 2016년 12월, 해군성을 지나 청동기사상과 네바 강변 쪽으로 걸어가면서 찍은 사진. 


'2016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겨울의 수도원  (0) 2018.06.21
2년 전 오늘, 사진 두 장  (0) 2018.06.18
더위 퇴치를 위한 한겨울 페테르부르크  (2) 2018.05.15
얼음과 물과 빛의 도시에서  (2) 2018.05.06
빛, 바둑무늬, 빨강  (0) 2018.03.30
Rock Pub  (4) 2018.03.27
Posted by liontamer


​간밤에도 네시간 가량밖에 못자고 이른 아침 기차로 내려왔고 낮잠도 안 잤다. 침대에 들어온지 두시간이 지나도록 아직도 잠이 안오고 마음은 그냥 심란하다. 뭐 원래부터 봄을 타긴 하지. 항상 4~5월이 특히 힘들다. 올해는 맡은 일 때문에 심신의 소모가 배가되어 더 그런 것 같다.








이 사진, 너무나도 내 마음속의 뻬쩨르를 그대로 인화한 듯하다. 사진이 말을 건다. 이 빛과 그림자 속에서 이 길을 걷고 있는 기분이다.




찍사 이름은 위에. 이분 인스타 팔로우하는데 정말 사진 잘 찍으심. 부럽... 카메라는 커다란 캐논을 쓴다고 함.


..



잠 안 와서.. 팔로우 인스타에서 얻은 이쁜 사진 몇장. 마음의 위안과 평온을 줌(주로 티타임, 먹을것, 빛 뭐 그런거) 인스타 주소와 찍사분 캡션 남겨둠.







그리고 언제나 나를 마음 속 깊은 곳까지 감동시키고 흔들어놓는 사람. 루돌프 누레예프. 1980년.






..







이건 찍사분을 모르겠다 ㅠㅠ 스페인 어딘가라고 한다. 무척이나 떠나고 싶게 만드는 사진이다. 멀리, 어딘가, 낯선 곳, 하지만 아늑한 창가. 낯선 장소와 내밀한 공간의 공존.



아마도 바로 그것 때문에 나는 양적인 여행을 좋아하지 않고 어느 한곳을 꾸준히 맴돌며 거기 자신의 공간을 구축해가는 여행을 좋아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뻬쩨르도 프라하도. 반복해서 방문하고 자신의 세계로 만드는 것이다.



나는 영역 동물에 가깝다. 하지만 멀리, 다른 곳들로 확산해 사라지고 그 여러 곳에 내밀한 영역들을 구축하는 짐승. 확장하고 숨어드는 모순적인 짐승. 내게 전갈자리 특성이 있다면 바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문제는 그런 거지. 나는 날개달린 전갈이 되고 싶다.



Posted by liontamer
2018.05.06 22:34

얼음과 물과 빛의 도시에서 2016 petersburg2018.05.06 22:34

 

 

2016년 12월. 페테르부르크.

 

 

12월답게 무척 추웠다. 해는 아주 늦게 떴고 아주 금방 졌다. 북방도시의 겨울 날씨. 하지만 해를 볼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운이 좋은 날.

 

 

얼어붙은 운하와 공원을 따라 많이 산책했던 날이다. 산책하면서 찍었던 사진 몇 장.

 

 

 

 

 

 

 

 

 

 

'2016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년 전 오늘, 사진 두 장  (0) 2018.06.18
더위 퇴치를 위한 한겨울 페테르부르크  (2) 2018.05.15
얼음과 물과 빛의 도시에서  (2) 2018.05.06
빛, 바둑무늬, 빨강  (0) 2018.03.30
Rock Pub  (4) 2018.03.27
김릿, 겨울  (0) 2018.03.22
Posted by liontamer
2018.04.26 22:11

기마상 2017 petersburg2018.04.26 22:11





니콜라이 1세 기마상. 이삭 광장. 작년 10월. 페테르부르크. 



'2017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7.03
아치와 램프와 새  (2) 2018.06.14
기마상  (0) 2018.04.26
어스름 속에서 운하를 따라 걷는 기분  (0) 2018.04.25
빗방울 뿌리는 흐린 날, 모이카 운하  (2) 2018.04.24
가을 오후의 이삭 광장  (2) 2018.03.24
Posted by liontamer





작년 10월. 페테르부르크. 



모이카 운하 따라 숙소까지 걸어가는 길에 찍은 사진. 


'2017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치와 램프와 새  (2) 2018.06.14
기마상  (0) 2018.04.26
어스름 속에서 운하를 따라 걷는 기분  (0) 2018.04.25
빗방울 뿌리는 흐린 날, 모이카 운하  (2) 2018.04.24
가을 오후의 이삭 광장  (2) 2018.03.24
본치 카페  (0) 2018.02.22
Posted by liontamer




작년 10월초. 모이카 운하 따라 걸으며 폰으로 찍은 사진 몇장. 전형적인 뻬쩨르 가을 날씨 = 춥고 비오고 바람불고 우중충... 햇빛 없음 ㅠㅠ



사진만 보면 또 분위기 있어보임 ㅠㅠ










Posted by liontamer
2018.04.23 21:07

쥬인아 여기 기억나니? russia2018.04.23 21:07





사진은 Nikolai Krusser.


쥬인, 여기 기억나? 아브로라 극장!! 아직도 있음 :))

Posted by liontamer
2018.03.27 21:36

Rock Pub 2016 petersburg2018.03.27 21:36





2016년 12월, 페테르부르크. 눈보라치고 아주 음습하던 날 오후. 



네프스키 대로 근처 어딘가를 걷다가 발견한 반지하 펍의 간판 불빛 한 컷. 이탈리얀스카야 거리였던 것 같기도 하고 긴가민가..


'2016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과 물과 빛의 도시에서  (2) 2018.05.06
빛, 바둑무늬, 빨강  (0) 2018.03.30
Rock Pub  (4) 2018.03.27
김릿, 겨울  (0) 2018.03.22
한겨울 해질 무렵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3.12
동토의 땅, 겨울왕국 러시아  (2) 2017.09.23
Posted by liontamer
2018.03.24 22:33

가을 오후의 이삭 광장 2017 petersburg2018.03.24 22:33

 

 

작년 10월초. 페테르부르크. 이삭 광장.

 

 

아스토리야 호텔 빨간 차양.

 

 

그리고 여기 카페 창가에 앉아 바라본 풍경 몇 장.

 

 

 

 

 

 

 

 

어스름에 잠긴 이삭 성당.

 

 

 

 

다시, 아스토리야 호텔 빨간 차양.

 

 

Posted by liontamer
2018.03.22 22:11

김릿, 겨울 2016 petersburg2018.03.22 22:11





2016년 12월. 겨울. 저녁. 아스토리아 호텔 카페 로툰다.



나는 김릿을 마셨다. 필립 말로와 테리 레녹스의 칵테일. 눈이 찔끔거리도록 시큼하면서도 톡 쏘는 맛. 차갑고 인정사정 없는 맛. 



작년 가을에 갔을 때도 여기서 다시 김릿을 주문해 마셨는데 이때 마셨던 맛은 나지 않았다. 아마도 겨울이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혹은, 이때 너무나 황폐하고 힘들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저 순간의 김릿과 같은 맛은 아마 결코 다시 느끼지 못할 것이다.




..




김릿과 레이먼드 챈들러, 그리고 저때의 메모는 여기 : http://tveye.tistory.com/5653




'2016 petersbur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 바둑무늬, 빨강  (0) 2018.03.30
Rock Pub  (4) 2018.03.27
김릿, 겨울  (0) 2018.03.22
한겨울 해질 무렵의 페테르부르크  (4) 2018.03.12
동토의 땅, 겨울왕국 러시아  (2) 2017.09.23
축축하고 쓸쓸한 12월 오후 페테르부르크  (10) 2017.09.22
Posted by liontamer





석양 무렵, 한겨울의 페테르부르크. 오후 3~4시 즈음이다.



2016년 12월. 료샤와 함께 석양 보려고 네바 강가로 걸어면서 찍은 사진 몇 장. 이삭 성당. 천사. 나무들. 해군성. 청동기사상. 가로등 램프. 네바 강.














Posted by liontamer
2018.02.22 21:49

본치 카페 2017 petersburg2018.02.22 21:49





작년 10월. 페테르부르크.



날씨가 원체 안 좋은 시즌에 가서 맨날 비오고 춥고 고생고생했지만 본치 카페 발굴한 건 즐거웠다. 글쓰기 좋은 카페였다. 조명도 예쁘고 창가 자리는 밝아서 좋았다. 케익도 음료도 맛있었다. 그리고 홀 가운데에는 빨간 테이블이 있고.






처음 갔던 날은 아침 안 먹은 상태라 스메타나 곁들인 블린이랑 생강차 주문했었다. 생강차는 맛있었고 블린도 맛있긴 했는데 좀 식어 있어서 감점...







창가에 앉아 글쓰기 좋은 곳이었다.










그립구나. 다시 가고프다.




Posted by liontamer
2018.02.12 23:41

RED / 빨강 2017-18 vladivostok2018.02.12 23:41





역시 가장 좋아하는 색 :)



블라디보스톡, 페테르부르크, 여기 시골 동네랑 서울에서 이것저것 빨강들 모음





여기저기 다 걸쳐져 있긴 한데 블라디보스톡 사진이 3장으로 젤 많으니 블라디보스톡 폴더에 넣는다





맨아래 빨간 목도리는 금손 쥬인이 짜준 것!




'2017-18 vladivost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덕길 내려가며 찍은 사진 몇장  (0) 2018.02.18
한겨울의 사원 쿠폴들  (0) 2018.02.13
RED / 빨강  (0) 2018.02.12
간판 구경  (4) 2018.01.29
블라디보스톡 마지막 날 풍경  (2) 2018.01.27
1월 1일의 블라디보스톡 중심가  (2) 2018.01.15
Posted by liontamer





간밤 꿈에 나는 바닷가를 따라 걸었다. 꿈속에서 그곳은 내가 살고 있는 동네(아마도 화정 쪽)였는데 묘하게 바닷가가 있었고 건너편에 보이는 삼각형 붉은 지붕들은 프라하의 지붕들처럼 보였다. 바다는 네바 강과 닮아 있었다. 그리고 바닷가와 얕은 수면 위로는 아주 커다란 새들이 모여 날개치고 있었다. 백로와 갈매기와 백조, 그리고 청둥오리가 묘하게 섞여 있는 것처럼 보이는 새들이었는데 크고 어딘가 살짝 위협적이고 동시에 근사했다. 새들이 많이 있었다. 나는 '이 바닷가에 새들이 있었다니 전혀 몰랐어' 라고 말했다.



꿈을 잊지 않기 위해 지난 10월에 페테르부르크 갔을 때 네바 강 따라 걷다가 찍은 갈매기 사진 한 장 올린다. 원체 높이 날고 있던 터라 줌 당겨 찍어서 엄청 작게 나왔음.



Posted by liontamer
2017.11.20 22:17

부셰의 창가 2017 petersburg2017.11.20 22:17






페테르부르크. 말라야 모르스카야 거리. 유명한 빵집 부셰. 소박하고 맛있는 곳. 지역 주민들로 붐비는 곳. 흑빵과 연어 오믈렛, 케익과 파이가 맛있는 곳이다.





Posted by liontamer





지난 10월 초. 페테르부르크 거닐며 찍은 사진 몇 장.



네바 강의 청동사자.






에르미타주 곁의 아틀라스 동상들. 동상들보다 더 유명해진 그들의 발들. 아틀라스 발을 만지면 소원이 이뤄진다고 해서 다들 열심히 만져서 맨들맨들... (이것도 몇번째 아틀라스 발이 특히 효험있다고 함. 분명 외웠는데 건망증 대왕인 나는 갈때마다 몇번째 녀석인지 헷갈려서 그냥 무조건 전부 다 만지고 감 ㅠㅠ)





이번에도 이렇게 발가락 하나하나 만지며... (뭐지... 써놓고 나니 뭔가 좀 이상해...) 소원을 빌고...

(그 패딩 장착하고 있음 ㅋㅋ)






가 있는 내내 비가 오고 아주 추운 날씨였다. 그나마 이 날은 비가 오락가락하며 중간중간 개어서 무작정 좀 걸었다.


잘 안 보이지만... 빗물 웅덩이에 비친 그림자는 에르미타주 건물 일부.






그리고는 료샤랑 레냐랑 그리보예도프 운하 따라 네프스키 대로 쪽으로 걸어 나왔다.



Posted by liontamer




상트 페테르부르크. 페테르부르크. 뻬쩨르부르그. 뻬쩨르. 삐쩨르. 사랑하는 도시.


그리고 그 사랑하는 도시에서 특히 사랑하는 장소 몇 군데.



청동기사상.





알렉산드르 네프스키 수도원.






이삭 성당과 아스토리야 호텔의 붉은 차양들.

Posted by liontamer

 

 

 

10월초.

 

다녀온지도 벌써 한달이 지났네 ㅠㅠ 또 가고 싶다...

 

 

비가 오락가락했던 날. 그리보예도프 운하랑 모이카 운하 따라 산책하며 찍은 사진 몇 장.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