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8/11 »

  •  
  •  
  •  
  •  
  • 1
  • 2
  • 3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에 해당되는 글 247

  1. 2018.11.18 말썽쟁이 미샤의 기도문
  2. 2018.11.07 심통난 꼬맹이 (2)
  3. 2018.11.03 코알라처럼 찰싹 붙어 꿀잠 주무시는 중 (2)
  4. 2018.10.16 세상이 호락호락하지 않아 피곤하신 감독님 (2)
  5. 2018.10.14 노동노예 옥토끼에 대한 얘기에 깜놀한 3인 (2)
  6. 2018.10.12 고민하며 솔루션 도출 중인 알리사 양
  7. 2018.10.11 까마귀 구경 중인 미샤랑 울먹이는 지나
  8. 2018.10.10 꿀잠 자는 냥이랑 아가 미샤 (2)
  9. 2018.10.09 신나서 춤추고 있는 꼬마 미샤 (2)
  10. 2018.10.08 오늘도 구름과자 폴폴 미샤
  11. 2018.10.07 알리사와 지나 스케치 여러 장 (2)
  12. 2018.10.05 엄마랑 아가
  13. 2018.10.02 쪼끔 찐하려다 말았음 (2)
  14. 2018.09.30 소브라니 블랙러시안 피우고 계심 (2)
  15. 2018.09.29 자아비판 중인 말썽쟁이 (4)
  16. 2018.09.28 속빈강정, 은회색 장갑, 까불파의 추억 (2)
  17. 2018.09.27 다샤님의 지나랑 미샤 그림 선물(너무 이쁨) (4)
  18. 2018.09.26 한겨울에 전차 기다리고 있는 알리사 + 트로이의 설움 (2)
  19. 2018.09.25 이쁘다는 말에 혹해 소브라니 득템한 미샤 또다시 포로로 (6)
  20. 2018.09.24 독서삼매경 알리사랑 미샤
  21. 2018.09.21 괭이 안고 좋아하는 중 (2)
  22. 2018.09.16 나란히 앉아 멍때리는 중 (2)
  23. 2018.09.15 구름과자 포로로 중이신 말썽쟁이 (8)
  24. 2018.09.09 빨간 숄 칭칭 알리사 - 뱅기 스케치 2
  25. 2018.08.26 머리 틀어올리고 있는 지나

 

 

 

 

가엾은 노동노예 옥토끼를 위해 기도 중인 기특한 미샤 :))

 

Posted by liontamer
2018.11.07 22:27

심통난 꼬맹이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11.07 22:27





아이스크림 못 먹어서 심통나고 우울해진 꼬마 미샤. (숙제 안 해서 후식으로 나온 아이스크림 뺏김 ㅠㅠ)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미샤 등짝에 코알라처럼 찰싹 붙어서 콜콜 자고 있는 지나. 그리고 푹신한 소파에 벌러덩 엎드려 꿀잠 자다가 어쩐지 등짝이 무거워져 오는 걸 느끼고 있는 미샤 ㅋㅋ

 

 

지나 : 난방 아직 안되니까 바부팅이 등짝에 붙어서 자야지~ 인간난로~~

 

미샤 : 으응... 이거 모야... 가위 눌리는 거 같아 흐잉..

Posted by liontamer





그린지 두어달 된 스케치. 떡하니 발레단은 만들어놓고 안무도 하고 작품도 발표하고 이것저것 일은 잘 벌려놨는데 당연히 세상은 호락호락하지 않고... 특히 소련 정부와 공산당에겐 찍힐 대로 찍혀서 매사가 피곤한 구 말썽쟁이 현 발레단 감독님 미샤님. 



미샤 : 아으으으으... 어째서 어째서 이렇게 많은 종이들을 봐야 하는 거야 ㅠㅠ 난 예술가인데 왜 자꾸 서류를 보래 흑흑.. 신작 제작비도 따러 가야 되는데 아 귀찮아... 으앙...



지나 : 야! 그러면 일을 저지르지 말았어야지!!! 우씨.. 너때매 나도 딸려서 고생 ㅠㅠ 빨랑 광고나 찍고 와!!! 돈 벌어와!!



미샤 : 힝... 은퇴 무르고 도로 춤을 춰야 하나 ㅠㅠ 다시 춤추면 출연료 무지무지 많이 준댔는데 ㅠㅠ 


Posted by liontamer





저 멀리 한국이란 나라에서는 토끼가 인간둔갑을 하고 회사에 가서 착취당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지나와 말썽쟁이 미샤와 알리사의 반응은 이와 같았으니...









.. 월요병 흑흑...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고뇌하며 문제해결 방책을 궁리하고 있는 알리사 >.< 소련에서 용납될 수 없는 외국 금서들이랑 지하문학 읽는 서클 만들어서 잘 놀며 잘 지내왔는데 둔탱이 친구들 때문에 청년동맹(콤소몰) 대표 넘에게 뽀록났음.

 

 

현장에서 들킨 순간 알리사의 머릿속에서 파닥파닥 팽팽 돌아가는 생각들은 이러하였으니...

 

 

.. 하여튼 해결은 했다고 합니다 ㅋㅋ

Posted by liontamer





공원에 산책 나갔다가 나뭇가지 위에 앉아 자기들을 빤히 노려보고 있는 엄청 큰 까마귀 발견한 꼬맹이 미샤랑 지나 :)



미샤 : 옹와 이 까마귀 엄청 크다~ 날개 쫙 펴면 비행기 같겠당~~



지나 : 으앙... 까마귀 무싸와 ㅜㅜ 어제 길 건너는데 까마귀가 막 날라와서 생쥐 잡아채갔어 으아아앙... 쟤는 어제 걔보다 더 커.... 막 날라와서 부리로 나 콱 쫄 거 같아 ㅠㅠ 무싸와... 



미샤 : 까마귀 간지나는데... (난 지나가 더 무싸운데 ㅠㅠ)



... 엄청 큰 까마귀님은 지나가 무서워라 해서 안 그렸음 >.< 지나가 웬만하면 겁이 없는 편인데 까마귀랑 불시점검맨은 무서워함 ㅋㅋ


그치만 쫌 아쉬우니 뻬쩨르에서 찍은 까마귀 사진을 대신 올렸다. 여기 : http://tveye.tistory.com/8481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콜콜 쌕쌕 꿀잠 자고 있는 오렌지 냥이랑 아가 미샤. 간밤에 내가 늦게까지 잠을 못 자서 오늘은 꿀잠 자보고파서 그려보았음 :) 냥이도 세상 편하게 발라당 드러누워 주무시는 중 ㅋㅋ 냥이도 아가 미샤도 따끈따끈 보들보들해서 서로 잠가루 막 퍼뜨리는 중.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흥에 겨워 랄라랄라 춤추고 있는 꼬마 미샤 :) 길 가다가 제풀에 신나서 갑자기 이러고 있다. 사람들이 쳐다보든 말든 랄라랄라 ㅋㅋ (같이 걷고 있던 지나는 '아휴 바부팅이' 하면서 한쪽으로 슬며시 비켰음 ㅋㅋ) 



덩실덩실... 처럼 보이는 건 옷이 헐렁해서입니다 ㅋㅋ 촉망받는 발레 꿈나무 시절입니다 :))



맘속으로 떠올린 BGM : John, I'm only dancing (데이빗 보위님) 하긴 이 노래는 미샤가 저렇게 춤추고 놀고 있던 시절엔 아직 안 나왔었을테지만. (1972년에 나온 노래임)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또 구름과자 폴폴 드시고 계신 말썽쟁이 미샤. 



이렇게 자주 그리니 마치 골초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하루에 두세개비 이상은 피우지도 못하는 주제에 허세부리고 있는 것임.




미샤 : 야 토끼! 조용히 해! 


토끼 : 뭘, 난 진실만을 말할 뿐인데. 


미샤 : 그래도 주변 사람들은 모른단 말이야! 나 담배도 잘 피우고 술도 잘 마시는 줄 알아!


토끼 : 주변 사람들이 바보냐 -_-



Posted by liontamer





최근 그렸던 알리사랑 지나 스케치들 여러 장 올려봄. 스케치는 요즘도 하루나 이틀에 한장 정도는 하는데 포스팅은 자주 안 했다. 



먼저 알리사 시리즈. 범생이면서도 뿌루퉁하던 학생 시절부터. 맨 위 스케치는 뭔가 불만에 가득찬 표정으로 등교 중인 모습(아무래도 트로이가 무슨 잘못을 했나봄)





이건 대학 친구들과 문학 서클 활동할 때. 친구네 집에 모여서 토론하는 중인데 슬며시 얄미운 태도로 자기 주장을 펼치고 계심(이 바부들아 그것도 모르냐 뭐 이런 투 ㅠㅠ)







하지만 얼음공주같던 알리사는 사실 이렇게 눈물보따리 ㅠㅠ






이건 페테르부르크 떠나던 날 아스토리야의 로툰다 카페 창가에 앉아 그렸던 스케치. 이거 색칠하고 있는데 옆 테이블에 앉아 있던 남자가 '자화상이에요? 잘 그리시네요' 라고 해서 깜놀했었음. 



땡글눈이랑 앞머리 때문에 그렇게 보였나 ㅋㅋ  사실 땡글눈이랑 앞머리 그것만 쫌 닮았음. 아 생각해보니 이때 나 빨간 립스틱을 바르고 있었다 ㅋ 



그 남자 속으로 '쟤 아무리 봐도 토끼인데 지를 무지 미화해서 그리는구나' 했을지도 모르겠음. 나 아니고 알리사에요 ㅋ







그리고 이제 빨간 머리 지나 몇 장 :)



이건 페테르부르크행 비행기 안에서 그렸던 지나 스케치. 지나도 뭔가 심통나 있음. 아마 미샤가 쪼꼬 조공을 안 했나봄.






러시아 전통 숄 두르고 전통 꽃무늬 귀걸이하고 미술관에서 전시 보고 계심. (이날 내가 숄을 사서 신나는 마음에 지나가 숄 두른 그림 그렸음)





연습 끝나고 물을 꿀꺽꿀꺽~ 들이켜고 계시는 중





이건 해외 투어 가서 호텔 창가에 앉아 하염없이 바깥 내다보고 있는 중. KGB들 다 무시하고 미샤처럼 싸돌아다닐 정도로 막 나가지는 못하고... 근데 놀러 나가고 싶긴 해서 시무룩...


Posted by liontamer
2018.10.05 23:03

엄마랑 아가 sketch : 지나와 말썽쟁이2018.10.05 23:03

 

 

 

오늘의 스케치는 간만에 등장한 율리야. 미샤 엄마 :)

 

 

아가 미샤 안고 산책 나왔다가 공원 벤치에 앉아 잠깐 쉬고 있는 중. 아가 미샤는 바깥 세상에 온통 정신팔려 있음.

 

 

 

미샤 : 엄마엄마 짹짹이 좀 보래. 엄마엄마 야옹이 있어. 엄마엄마 짹짹이랑 야옹이도 아쭈꾸림 먹어? 나도 아쭈꾸림..

 

율리야 : 얘는 맨날 결론은 아이스크림이야 ㅠㅠ

 

세르게이(미샤 아빠) : 내 강아지 내 새끼~ 아빠가 아이스크림 사줄게~

 

율리야 : 안돼! 아이스크림 먹이면 점심 못 먹어!!! 자꾸 오냐오냐하지 말란 말이얍!

 

Posted by liontamer




오늘은 평소보단 쪼끔 찐하게. 그래봤자 그다지 안 찐함. 



먼저 지나랑 미샤. 막 들이대며 백허그하고 있는 미샤~ 그리고 '어머 얘 별꼴이야' 하면서도 내심 좋아하며 받아주고 있는 지나.



... 로 보이지만 사실은 이런 상황임.




미샤 : 지나야~ 너한테서 엄청 맛있는 아이스크림 냄새 나~ 킁킁~~~ 이거 무슨 향수야?



지나 : 향수 아니고 진짜 아이스크림 먹어서 그렇지롱~ 방금 에스키모 한개 플롬비르 한개 소르베 하드 한개 먹었지롱~~



미샤 : 넘해... 내거 하나도 안 남겨놨어 ㅠㅠ




두번째 스케치는 미샤 혼자 :) 샤워하고 나와서 조금 헐벗으심. 







미샤 : 근데 나 왜케 말랐어? 



토끼 : 아직 어른이 안 돼서 그래. 사춘기 때야. 



미샤 : 근데 왜 헐벗어? 



토끼 : 자꾸 꼬치꼬치 묻지 마 -_-


..



마지막 스케치는 약간 15금. 며칠 전 그린 키스 스케치(http://tveye.tistory.com/8434)에 이어. 








미샤 : 어 이번엔 둘이 헐벗었다~



트로이 : 우와 나 옆얼굴 다 나왔어!!! 나 여태 나온 거 중에 젤 많이 나왔어 크흑 감동... 



토끼 : 근데 지난번 스케치도 그렇고 이번 것도 그렇고 트로이 너는 원래보다 넘 미화됐음. 



트로이 : 다샤님이 나보구 벤 휘쇼 느낌이라 했는데 ㅠㅠ 



토끼 : 아니야! 너는 등짝만 보이는 무명의 피아니스트 아저씨 느낌이야!



그 피아니스트 아저씨(아스토리야 호텔) : 토끼야... 나... 앞모습 멀끔하고 잘생겼다며... 



토끼 : 그러니까 '등짝만 보이는' 이라고 했잖앗!




(등짝만 보이는 아스토리야 호텔의 피아니스트 아저씨 얘긴 여기 : http://tveye.tistory.com/8381 )


Posted by liontamer





얼마 전 구름과자 포로로 피우고 있는 미샤 스케치(http://tveye.tistory.com/8371)에 다샤님이 달아주신 소브라니 담배에 대한 댓글 덕에 검색을 해보고는 연보라색 소브라니 칵테일 담배(..라고 쓰고 연보라색 수수깡이라고 읽는다 ㅠㅠ)를 피우고 있는 미샤를 그렸던 적이 있다(http://tveye.tistory.com/8413)



그때 '오잉 내 취향엔 이런 핑크 민트 연보라 파스텔톤 소브라니 칵테일 담배보단 올블랙에 금장필터를 두른 소브라니 블랙 러시안이 더 이쁘다!' 라고 생각했었다 :) 



그래서 소브라니 구름과자 2탄으로 오늘은 블랙 러시안 피우고 계신 미샤를 그려봄. 금실 자수 놓인 검정 벨벳 가운 입혀서 극장 풍의 벨벳 의자(빌로드 의자라고 해야 어감이 더 어울릴 듯 ㅋㅋ)에 하염없이 늘어져 계심. 



나름대로 담배 색깔에 맞춰서 옷을 입혔는데 쫌 너무 화려한가 ㅋㅋ 공작새 같은 넘이니까 나름대로 좋아하며 입었을 것 같다 :)



그런데 이넘은 담배 몇개비 피우지도 못하는 주제에 허세만 가득 :) 그리고 아무래도 담배 한 모금 피운 후 졸려서 꿈나라로 가신 듯 ㅋㅋ 근데 쟤 저러다 불이라도 나면 우째... 

Posted by liontamer




세상 억울한 표정으로 자아비판 중인 학창시절 말썽쟁이 미샤. 보통은 잘 안 걸리는데 한번 걸리면 대박으로 걸려서 이렇게 자아비판하고 벌점받고 징계 왕창...



불시점검맨 : 이넘아 뭘 잘했다고 울먹울먹! 어리둥절한 척 하지 마랏!


미샤 : 히잉... 나 억울한데 ㅠㅠ 내가 뭘 잘못했어 엉엉... 왜 혼내 엉엉... 이해가 안 가 엉엉... 


불시점검맨 : 이 날라리넘 확 머리 벌초해버릴라!


미샤 : 으앙 지나야 구해줘...


지나 : 불시점검맨은 나도 못 이긴단 말이야 ㅠㅠ (그래도 미제 쪼꼬 나한테 줬다고 실토 안해서 고마워)



... 손목 붕대는 기숙사 창문 넘다가 불시점검맨에게 걸리는 바람에 창틀에 긁혀서 ㅠㅠ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추워서 꽁꽁 옴츠리고 있는 미샤 :) 그런데 이넘은 두툼한 목도리도 두르고 장갑도 껴서 나름대로 잘 껴입은 것 같지만 잘 보면 모자도 안썼고 패딩 재킷은 길이가 짧고 심지어 그 아래에는 청바지 입었음. 속빈 강정!!!



미샤가 끼고 있는 저 은회색 장갑은 옛날 생각하며 그렸다. 옛날에 첨 러시아 연수 가서 기숙사에 살 때였는데, 내가 도착한 건 8월말이었기 때문에 페테르부르크(미샤 저 시절은 레닌그라드) 겨울 추위가 어떤 건지 몰랐다. 장갑도 목도리도 안 챙겨갔다. 근데 10월초가 되자 눈이 막 오고... 무지 춥고... 길은 맨날 질퍽질퍽하고... 너무 추워서 결국 지하철역 앞에서 심지어 좌판도 없이 그냥 신문지 같은 거 깔아놓고 물건 파는 아주머니에게서 장갑 한켤레 사서 끼었다. 내가 산 건 저런 은회색이었고 쥬인이 샀던 건 갈색이었던 거 같은데 가물가물... 



그 당시에는 물자가 모자라고 또 비싸다 보니 이렇게 물건을 몇개씩 떼어다 일반인들이 길거리에 서서 팔았다. 제일 뜬금없었던 건 레이드(살충제)였는데 그거 파는 사람들 많았음. 근데 필요하긴 했다. 바퀴벌레 너무 많았음 흑흑... 



당시 장갑 사고는 얼마 후 목도리도 샀는데(빨간 체크) 그것도 길거리 아줌마에게서 샀는지 시장에서 샀는지 긴가민가.. 근데 목도리는 돈 아끼려고 좀 싼거 샀더니 길이가 짧아서 두번 동여매면 끝만 뾰족하게 튀어나왔음 ㅠㅠ 



하여튼 그래서 그 추억 생각하며 미샤에게 그 색깔 장갑 끼워줌. 나랑 쥬인이 살았던 기숙사는 '까라블레스뜨로이쩰레이' 거리에 있었는데 그래서 둘이 장갑끼고는 '우리는 까불파다!' 하고 으스댔다 ㅋㅋㅋ (까라블 거리에 사니까 까불파)




Posted by liontamer




우아아앙... 다샤님(Dashakosh님)께서 지나랑 말썽쟁이 미샤를 이렇게 이쁘게 그려서 선물해주셨다. 아아 너무 이뿌다. 그윽하다!!! 너무너무 감사해요!!! 



블로그에 올려도 된다고 해주셔서 자랑 겸 냉큼 올리고 있음 :)



지나의 곱슬머리랑 입술이랑 너무 매력적이다. 미샤는 눈으로 말 거는 것 같고 청순미 넘치는데다 저 쇄골 라인이 킬링 포인트!! 아아 맨날 내 똥손 앞발에 걸려 눈땡글 뿌루퉁하던 넘들이 다샤님의 금손 덕에 이렇게 그윽해졌도다!!!



그리고 너무나도 둘이 같이 있는 모습이 다정해보여서 딱 어린 시절부터의 절친 느낌이 뿜뿜!! 투샷 완전 사랑스러움.



다샤님 넘 감사해요~!!! 러브러브~!!!




** 아참 이 그림은 가져가시지 마시고 눈으로만 보아주세요~ **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한겨울에 수업 마친 후 바람 씽씽 부는 버스 정류장에서 전차 기다리고 있는 알리사. 그려놓은지는 꽤 됐는데 그간 바빠서 스케치 별로 안 올렸었음. 후드 달린 케이프 코트에 두툼한 목도리까지 챙겨놓고 장갑은 잃어버렸음.



알리사 : 힝힝 너무 춥다... 손시려... 바람 막아줘야 되는 친구넘이 수학 낙제해서 나머지 공부하느라 같이 못나왔어...


트로이(라고 쓰고 수학 낙제한 넘이라 읽는다) : 야! 나는 그냥 바람막이일 뿐인 거야? 넘해 ㅠㅠ


미샤 : 마자, 너는 집채만하니까 등 뒤에 있으면 바람 안 맞아서 좋은데... 


트로이 : 다들 넘해 흑흑... 나도 누가 바람 좀 막아주면 좋겠어 엉엉...


토끼 : 근데 너보다 키큰 애가 아직 하나도 안 나왔어... 더 큰 애는 쓰기 싫어 ㅋㅋ



Posted by liontamer

 

 

special thanks to 다샤님

 

 

얼마 전 올렸던 구름과자 포로로 피우고 있는 미샤 스케치(http://tveye.tistory.com/8371)에 다샤님이 달아주신 댓글(미샤는 알록달록 소브라니 담배 피워도 이쁠 거 같다는 말씀이었음~)을 보고 '오잉? 소브라니 담배가 모지?' 하고 이미지 검색해보고는 간밤에 그려보았음 :) 그런데 분명히 사진 속 소브라니 칵테일 담배는 되게 이쁘고 우아하고 여성스러웠는데 내가 똥손으로 그렸더니 그냥 금테 두른 연보라색 수수깡이 되었다 ㅋㅋㅋ 역시 성질급한 앞발 ㅠㅠ

 

 

그런데 이거 그린 후 자고 일어났더니 다샤님이 소브라니에 대한 이미지 링크도 걸어주셨음. 오오 우리의 텔레파시가 통한 것인가봅니당~~

 

 

미샤 : 잇힝~ 이쁜 담배 득템~ 나는 이쁘니까 이쁜 거 피워야지~

 

유라/시골 의사선생님/단추 : 피우지 말라고 했따아아아아아!!!!!!!

 

미샤 : 나 담배 좋아서 피우는 거 아니야 이쁘니까 그냥 입만 대 보는 거야~~ 인스타용이야~~

 

단추 : 이 시절에 인스타가 어딨어어어!!

 

Posted by liontamer




오늘 스케치는 독서삼매경에 빠진 알리사. 문학소녀 :))

 

 

 





먼저 그린 알리사에 이어 역시 독서삼매경에 빠진 말썽쟁이 미샤도 한컷 :)) 눈이 땡글땡글~~



미샤 : 알리사 누나~ 나도 문학소년할래요~~


알리사 : 땡땡이나 치지 마!


트로이 : 너도 땡땡이 친 적 있자낫!


알리사 : 난 그래도 1등하자낫!!

Posted by liontamer




오늘 자기 전 스케치는 폭신폭신한 괭이 안고 좋아하고 있는 소년 미샤 :) 괭이는 지도 좋으면서 무심한 척 하고 있음 >.<



Posted by liontamer




수업 시간인데 둘다 딴생각하며 멍 때리는 중. 미샤는 아이스크림, 지나는 케익 ㅋㅋ



레닌과 공산주의에 대한 수업이었씁니다 ㅠㅠ

Posted by liontamer






간만에 스케치 한장. 구름과자 드시며 연기 포로로 내뿜고 있는 미샤. 이때는 감옥 가기 전이라 아직 담배 한두개비는 피워도 괜찮던 시절.

Posted by liontamer




오늘은 피곤해서 일상 스케치는 생략. 이건 어제 비행기 안에서 그렸던 스케치 중 하나. 빨간 러시아 숄 뒤집어쓰고 마트료슈카처럼 토실토실 볼 발그레한 꼬마 알리사 :) 하지만 언제나처럼 뿌루퉁 ㅋㅋ

Posted by liontamer





오늘의 스케치는 아침에 일어나 머리 틀어올리고 있는 발레리나 지나 :) 복슬복슬 구름같은 곱슬머리에 머리숱도 많아서 헤어핀이 많이 필요함^^;



창가에 앉아 이거 색칠하면서 찍은 사진은 여기 : http://tveye.tistory.com/8308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