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17.09.26 22:23

색채들 2017 praha2017.09.26 22:23






6월초.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골목들에서 발견한 색채들.



비둘기조차도 색채와 돌을 딛으며 걷는다.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9.14 21:37

도브라 차요브나 2017 praha2017.09.14 21:37





프라하는 내가 페테르부르크 다음으로 애정을 품고 있는 도시이다. 특히 이곳의 카페들을 좋아한다. 이 도시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세개의 카페가 있으니 순서대로 카페 에벨, 카피치코, 그리고 이 도브라 차요브나 이다.




도브라 차요브나는 앞의 두곳과는 달리 진짜 차 전문카페이다. 내 눈엔 불상이나 한자 씌어진 족자 등이 좀 우습게도 보이지만 그래도 차 종류도 많고 분위기도 좋다. 향을 피워놓는 것도 나름 맘에 든다.



폰에 남아 있던 도브라 차요브나 사진 몇 장. 그리워라.










여기 오면 할바랑 바클라바를 먹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9.12 21:32

아침에 홀로 드레스덴에서 2017 praha2017.09.12 21:32





지난 5월말. 드레스덴.



5월말에 프라하에 가서 며칠 머물렀고 그중 하루는 스튜던트 에이전시 버스를 타고 국경을 넘어 독일 드레스덴에 갔었다. 예전에 프라하에 있을 때도 가보지 않았던 곳이었는데 이때는 블로그 이웃님인 영원한 휴가님과 급번개가 성사되어 둘다 처음 가보는 도시인 드레스덴에서 만났다. 나는 프라하에서, 영원한 휴가님은 베를린에서 넘어왔다. 드레스덴은 일종의 중간지점이었다 :)



나는 바로 전날 버스표를 끊은데다 가깝긴 하지만 어쨌든 체코에서 독일로 가는 '외국' 경로여서인지 버스 시간대가 다양하지 않아서 새벽 버스를 탔다. 그래서 드레스덴에 오전 8시에 도착했다. 이른 시간이기도 했고 심지어 일요일이라 문을 연 가게들이 거의 없었다.



이른 아침에 그래서 혼자 드레스덴 시내를 좀 걸어다녔다. 이날은 엄청나게 덥고 뜨거운 날이었다.



영원한 휴가님과 만나서는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다 :0




아침에 산책하며 찍은 사진 몇 장.











신고
Posted by liontamer






오늘 아주 지치고 피곤한 하루였으므로 마음의 위안을 위해. 




지난 6월초.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의 골목들 거닐다 찍은 사진 몇장. 평온한 저녁. 꽃. 색채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9.05 21:22

너무 성의없게 그린 것 아닙니까? 2017 praha2017.09.05 21:22





프라하 구시가지 어느 골목에서 발견한 카페 벽에 붙어 있던 광고 흑판.



아니... 컵 그릴 거면 좀더 예쁘게 그릴 수도 있지 않나요? 너무 성의없어 보임!



'저렇게 대충 그릴 수가!' 하는 마음에 찍어놓음 ㅋㅋ 컵 좀 예쁘게 그려놓았으면 이 카페 들어갔을지도 모르는데!




신고
Posted by liontamer






지난 5월말에서 6월초에 여름 휴가를 당겨서 프라하에 다녀왔었다. 날씨가 꽤 더웠지만 근사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돌아왔다. 사실 진짜진짜 돌아오기 싫었다. 프라하는 여러번 가서 익숙하면서도 갈때마다 조금씩 조금씩 더 정이 들어가는 도시이다. 예전 겨울에 두어달 살았을 때는 오히려 '왜 여기는 정이 안 들까' 라고 생각했었는데 지금은 이미 담뿍 정이 들어버렸다.




쨍한 햇살 아래 밝고 선명하고 칼라풀하고 아름다운 프라하 사진들 몇장. 모두 도착한 바로 다음날 구시가지 산책하면서 찍은 사진들.















신고
Posted by liontamer






지난 6월 초.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쪽 동네 산책하면서 찍은 사진 몇 장.














다시 가고 싶구나...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7.12 21:53

프라하 구시가지 골목 파편 몇 장 2017 praha2017.07.12 21:53






지난 5월 26일 아침. 프라하 도착 바로 다음날. 카페 에벨 가려고 숙소에서 걸어가던 길에 찍은 사진 몇 장.












신고
Posted by liontamer










한달 전 프라하에서 만났을때 어느날 레냐는 정말 저 수박 티셔츠 입었었고 나랑 료샤는 그러면 우린 이런 티셔츠 입고 싶다고 얘기했었다 :)


그런데 부르게르낑 외치는 료샤 녀석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7.07 20:42

작은 골목들의 작은 풍경들 2017 praha2017.07.07 20:42

 

 

 

지난 5월말. 프라하. 구시가지 요세포프 지역에서 카페 에벨 쪽까지 걸어가면서 폰으로 찍은 골목 사진들 몇 장.

 

 

이건 숙소 근처에 있던 인테리어 가게 쇼윈도. 소위 프로방스 풍의 자잘한 꽃무늬와 회색, 베이지 톤의 색조 때문에 전혀 내 취향은 아니었기에 들어가진 않았지만 지나갈때마다 저기 저렇게 앉아 있는 토끼 인형 쓱 쳐다보고 가곤 했다 :)

 

 

 

 

 

이건 빛이 좋아서 :)

 

 

 

 

 

 

 

 

 

 

 

비행기 타러 가다 면세에서 질렀던 빨간 가죽 샌들 :)

 

 

 

 

 

아악... 모양새는 러버덕 같긴 한데... 안 귀엽다!!!

 

 

 

 

 

 

신고
Posted by liontamer




지난 6월 1일. 프라하 말라 스트라나. 우예즈드, 페트르진 공원.




이날 말라 스트라나로 숙소를 옮겨왔고 좋아하는 아이스크림 가게인 '안젤라또'에 갔다. 나는 올리브 바질 젤라또, 료샤는 초콜릿 젤라또를 먹었었다. 그 젤라또 맛있었는데...



우리는 이 공원 벤치에 앉아 아이스크림을 먹고 꽃과 새를 구경하고, 또 계단 아래로 지나가는 빨간 트램과 주민들과 관광객들을 구경했다. 작년 9월에 나는 이곳 벤치에 앉아 책을 읽곤 했었다.







까마귀 한 마리가 어정거리고 있었다.






그러더니 마치 경치 구경이라도 하는 양 유유히 아래를 응시...





프라하의 빨간 트램은 참 아름답다. 다른 나라들에서도 트램 타봤고 러시아에도 있긴 하지만 프라하 트램이 뭔가 제일 예쁘고 정감 간다.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레냐랑 나랑 료샤가 좋아하는 것들  (4) 2017.07.08
작은 골목들의 작은 풍경들  (4) 2017.07.07
페트르진 공원, 까마귀, 빨간 트램  (8) 2017.07.06
나의 카페 에벨  (10) 2017.07.05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6) 2017.07.03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Posted by liontamer
2017.07.05 00:01

나의 카페 에벨 2017 praha2017.07.05 00:01






잠들기 전. 문득 무척 그리워서 올려보는 카페 에벨 사진. 6월 프라하 떠나기 전날이랑 떠나는 당일에 폰으로 찍은 사진 몇장.








카페 주인이 키우는 귀염둥이 코기. 이름 들었는데 그새 까먹었어ㅠㅠ 사내아이랬는데 이름은 살짝 여자이름 같았는데ㅠㅠ


















내가 가본 모든 카페들 중 가장 사랑하는 곳이다. 나는 여기 와서는 무슨 글이든, 쓰게 된다. 드물고 아름다운 곳이다. 모든 것이 나의 취향에 들어맞는 곳. 에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골목들의 작은 풍경들  (4) 2017.07.07
페트르진 공원, 까마귀, 빨간 트램  (8) 2017.07.06
나의 카페 에벨  (10) 2017.07.05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6) 2017.07.03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프라하 세 장  (8) 2017.06.26
Posted by liontamer
2017.07.03 21:13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2017 praha2017.07.03 21:13

 

 

6월 초. 프라하 흐라드차니와 말라 스트라나 쪽 골목들 산책하다 찍은 사진 세 장. 하늘이 파랗고 아름다웠는데 같은 날이었지만 찍은 장소와 빛에 따라 파란색이 조금씩 다르다.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트르진 공원, 까마귀, 빨간 트램  (8) 2017.07.06
나의 카페 에벨  (10) 2017.07.05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6) 2017.07.03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프라하 세 장  (8) 2017.06.26
카를 교가 아니라 해골 찍었던 것임  (4) 2017.06.26
Posted by liontamer
2017.06.28 10:28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2017 praha2017.06.28 10:28

 

 

 

 

 

 

 

 

 

 

 

 

 

 

 

 

프라하에서 새벽 버스를 타고 드레스덴에 오전 8시 반에 도착했다. 일요일 아침이었고 도시는 텅 비어 있었다.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카페 에벨  (10) 2017.07.05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6) 2017.07.03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프라하 세 장  (8) 2017.06.26
카를 교가 아니라 해골 찍었던 것임  (4) 2017.06.26
여름날 낮의 프라하, 마지막 날  (4) 2017.06.22
Posted by liontamer
2017.06.26 23:39

프라하 세 장 2017 praha2017.06.26 23:39











피곤했던 하루라 일찍 자려고 누웠지만 한시간 넘게 잠 못이루고 있음. 그냥 평소대로 자정 즈음이 되어야 잠들듯.


잠 안와서 폰에 있는 프라하 사진 몇장 올려봄. 6.5. 떠나던 날 오전에 산책하며 폰으로 찍은 사진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하 골목과 파란 하늘  (6) 2017.07.03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프라하 세 장  (8) 2017.06.26
카를 교가 아니라 해골 찍었던 것임  (4) 2017.06.26
여름날 낮의 프라하, 마지막 날  (4) 2017.06.22
지하에서 지상으로  (32) 2017.06.22
Posted by liontamer





캄파.



난 분명히 해골을 찍으려고 했는데 창문 너머에 있는 해골이라... 석양빛에 반사되어 유리에 비친 카를 교가 훨씬 선명하게 나오고 해골은 실루엣만 나왔다.



근데 두겹으로 나오니 또 이게 맘에 드는 사진이다.



..




이 사진 찍고 있는데 그때 같이 있었던 료샤가 옆에서 '어이구 또 해골 찍고 있네 해골성애자!' 라고 쿠사리를 주었다... 흑... 똥개... 용이나 잡아먹는 놈이...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른 아침의 드레스덴  (0) 2017.06.28
프라하 세 장  (8) 2017.06.26
카를 교가 아니라 해골 찍었던 것임  (4) 2017.06.26
여름날 낮의 프라하, 마지막 날  (4) 2017.06.22
지하에서 지상으로  (32) 2017.06.22
녹색의 캄파 공원 거닐다가 + 레냐  (6) 2017.06.21
Posted by liontamer
2017.06.22 22:18

여름날 낮의 프라하, 마지막 날 2017 praha2017.06.22 22:18









프라하를 떠나던 날. 6월 5일.



도브라 차요브나와 카페 에벨에 들른 후 레기 교를 건너 말라스트라나 숙소로 돌아와 예약했던 택시를 탔다.



2주 좀 전의 일인데 벌써 꿈처럼 아득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2017.06.22 14:31

지하에서 지상으로 2017 praha2017.06.22 14:31

 

 

지난 6월 1일. 프라하. 나메스티 레푸블리키 지하철역. 지하철에서 내려 에스컬레이터 타고 지상으로 올라가다가 앞에 계신 분의 스타일이 맘에 들어 찍음. 저 여자분의 머리색, 옷색깔, 에코백, 그리고 새파란 하늘까지 뭔가 환상적인 느낌이 들었다. 가만히 이 사진을 보고 있으면 단편 소설을 한편 쓸 수 있을 것도 같다.

 

신고
Posted by liontamer

 

 

지난 6월 초. 프라하 캄파 공원. 저녁에 료샤랑 레냐랑 산책 나갔을 때.

 

 

 

 

 

레냐 사진 조그맣게 한장. 료샤는 카메라공포증과 좀 이상한 불안증이 있어 자신이나 레냐 사진이 찍히는 것을 싫어한다. 그래서 나도 그의 마음을 존중해 사진을 찍지 않는다만... 레냐 이 사진은 멀리서 웅크리고 있는 실루엣만 잡힌 거니까 올려본다. 빛 때문에 머리색이 더 밝게 나왔네. 원래는 조금 더 노란 금빛이다.

 

 

왜 저렇게 웅크리고 있냐면... 저때 무슨 무당벌레인지 뭔지 하여튼 뭔가 날개달린 벌레 있다고 좋아하며 붙잡고 있었음. 나는 벌레 무서워서 이만큼 멀찌감치 도망와서 슬쩍 사진 찍음 ㅋㅋ

 

 

보고픈 레냐 흐흑...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날 낮의 프라하, 마지막 날  (4) 2017.06.22
지하에서 지상으로  (32) 2017.06.22
녹색의 캄파 공원 거닐다가 + 레냐  (6) 2017.06.21
걸어가면서 마주친 파랑들  (4) 2017.06.19
타는 듯한 색채들  (6) 2017.06.18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Posted by liontamer
2017.06.19 22:19

걸어가면서 마주친 파랑들 2017 praha2017.06.19 22:19





지난 5월 31일. 프라하 구시가지 산책하면서 찍은 여러가지 푸른색들.



프라하는 색채들을 발견하기도 좋고 그들을 한가지 혹은 여러가지 주제로 묶어내기도 좋은 도시이다. 개인적으로야 빨간색을 제일 좋아하니 프라하 빨강 시리즈를 제일 많이 찍은 것 같긴 하지만.. 파랑 시리즈도 꽤 있다. 작년에 갔을때도 파랑 노랑 빨강 녹색 시리즈를 몇개 올렸던 기억이 난다.



오늘은 두어시간 산책하며 만난 파란색들 시리즈.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하에서 지상으로  (32) 2017.06.22
녹색의 캄파 공원 거닐다가 + 레냐  (6) 2017.06.21
걸어가면서 마주친 파랑들  (4) 2017.06.19
타는 듯한 색채들  (6) 2017.06.18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Posted by liontamer
2017.06.18 22:13

타는 듯한 색채들 2017 praha2017.06.18 22:13







나는 불타는 듯한 색채들, 쏟아지는 듯한 색채들, 선명하고 대조적으로 모여들고 확장하는 다색을 바라보는 것을 좋아한다. 변화하는 색채들을 보는 것도 좋다. 하지만 정말 끌리는 것은 완벽한 열대의 색채들은 아니다. 내가 좋아하는 색채들에게는 저마다의 이름이 있고 어울리는 장소와 시간이 있는 것 같다.



5월말에서 6월초. 햇살이 뜨겁게 내리쬐던 프라하 거리들에서 발견한 색채들 사진 몇장.































그리고 카페 에벨은 내가 좋아하는 색채들로 가득한 곳이다.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녹색의 캄파 공원 거닐다가 + 레냐  (6) 2017.06.21
걸어가면서 마주친 파랑들  (4) 2017.06.19
타는 듯한 색채들  (6) 2017.06.18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떠나는 날의 산책  (10) 2017.06.14
Posted by liontamer
2017.06.17 22:21

드래곤 라떼 2017 praha2017.06.17 22:21

 

 

이번에 프라하에서 료샤랑 레냐 만났을 때 에벨에 같이 갔다. 전에도 같이 간 적이 있었다. 내가 이번 여행에서 에벨에 자주 갔기 때문에 점원 몇명이랑도 안면 트고 친해졌다. 그래서 어느날 생글생글 잘 웃는 친절한 점원이 나에게 이렇게 멋있는 라떼아트를 보여주었다.

 

 

 

레냐랑 나랑 완전 흥분~

 

말 그리려다 용이 됐다는데 그래선지 말도 닮았고 용도 닮았다. 그래서 내가 호스-드래곤, 아니면 유니콘이라고 농담을했더니 점원도 막 웃었다.

 

그리고...

 

 

 

 

 

 

 

 

 

 

 

 

 

 

 

흑흑... 야만적인 놈... 용 살인마 료샤...

 

 

..

 

 

근데 잘 생각해보니 내가 좋아하는 성 게오르기는 용을 무찌른 성자인데!!! 아, 아니야... 료샤는 성 게오르기랑 하나도 안 닮았어 흐흑... 그 용은 서양 전설의 악마 용이고 저 라떼의 용은 우리나라 용 닮았단 말이야 어헝헝...

 

 

멋있는 용이 한순간에 아빠 입속으로 사라져버린 것에 충격받은 레냐는 10여분 동안 삐쳐서 아빠랑 말도 안 했음 ㅋㅋ 그래서 내가 (양갱으로) 달래 주었음.

 

 

료샤는 여전히 나랑 레냐가 왜 그거 가지고 그렇게 짜증냈는지 이해 못하고 있다 ㅎㅎ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걸어가면서 마주친 파랑들  (4) 2017.06.19
타는 듯한 색채들  (6) 2017.06.18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떠나는 날의 산책  (10) 2017.06.14
보위님과 로스코 - 영원한 휴가님의 선물  (16) 2017.06.10
Posted by liontamer
2017.06.15 21:04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2017 praha2017.06.15 21:04

 

 

 

 

프라하. 6월. 캄파.

 

저녁 6시가 좀 넘은 시각이었던 것 같다. 걷기 좋은 시간이었다.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는 듯한 색채들  (6) 2017.06.18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떠나는 날의 산책  (10) 2017.06.14
보위님과 로스코 - 영원한 휴가님의 선물  (16) 2017.06.10
요상하게 료샤를 연상시키던 분  (8) 2017.06.09
Posted by liontamer
2017.06.14 09:24

떠나는 날의 산책 2017 praha2017.06.14 09:24




지난주 월요일. 체크아웃 후 택시시간까지 너댓시간이 남았었다. 나는 트램을 탔고,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를 좀 걷고, 도브라 차요브나와 에벨에서 남은 시간을 보냈었다.


그때 폰으로 찍은 사진 몇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드래곤 라떼  (14) 2017.06.17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떠나는 날의 산책  (10) 2017.06.14
보위님과 로스코 - 영원한 휴가님의 선물  (16) 2017.06.10
요상하게 료샤를 연상시키던 분  (8) 2017.06.09
스타벅스 간판은 어디에나  (2) 2017.06.09
Posted by liontamer





이번 프라하 여행에서 제일 즐거운 순간 중 하나는 이틀째 되던 날 버스 타고 드레스덴에 가서 영원한 휴가님을 만난 날이었다. 살짝 보헤미안 분위기를 풍기는 멋진 영원한 휴가님과의 만남은 잊지 못할 것 같다.


나는 카페 에벨에서 작은 커피잔과 케냐 마살라(? 아마 이 이름이었던 듯) 원두를 가져갔고 영원한 휴가님은 나의 취향을 너무나 잘 아셨기에 보위님의 알라딘 세인 타일과 마크 로스코의 청색과 녹색 엽서를 가져오셨다. 얼마나 좋았는지!


타일은 종이로 싼 후 뽁뽁이로 싸고 또 한번 종이로 싸서 잘 가져왔다. 엽서도 수첩 안에 꼭 끼워서 고이 가져오고... 여행과 좋은 추억을 되살리기 위해 2집에 가지고 내려왔다.


그래서 보위님의 타일은 책상 위 선반에. 로스코 엽서는 냉장고에 찰싹~





형광 연두색은 어떻게 해도 해결이 안된다만 ㅠㅠ


하여튼 이 선반은 첨엔 용감한 성 게오르기와 수호천사, 정교 성모와 카톨릭 묵주, 그리고 무용수로서 매우 존경하는 루지마토프 사진을 올려놓은 조금 성스러운 곳이었는데... 그러다가 조그만 도자기 청둥오리들을 늘어놓으면서 뭔가 좀 요상하게 섞였다 ㅎㅎ 하지만 보위님은 충분히~ 성 게오르기와 천사와 루지마토프님과 함께 계실 분~~


그리고 청둥오리는 뭐... 귀엽잖아 :))




2집 냉장고 문에는 페테르부르크와 프라하 기억을 되살리는 엽서나 자석들, 그리고 누레예프 사진이 붙어 있다. 이제 여기에 드레스덴의 기억을 되살리는 로스코 엽서도 함께~


영원한 휴가님~ 우리는 또다시 조우할 수 있을 거예요 :))



신고

'2017 praha'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주 녹색, 아주 밝은 빛  (12) 2017.06.15
떠나는 날의 산책  (10) 2017.06.14
보위님과 로스코 - 영원한 휴가님의 선물  (16) 2017.06.10
요상하게 료샤를 연상시키던 분  (8) 2017.06.09
스타벅스 간판은 어디에나  (2) 2017.06.09
프라하의 빛  (6) 2017.06.08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