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1

« 2018/01 »




새해 맞이 화사한 미샤랑 지나 스케치 :)


커플 아닙니다 절친입니다~ 이때 지나 이미 유부녀... 그저 발레 연습 중입니다~




미샤 : 지나야.. 너 새해에 케익 몇판 먹었어?


지나: 왜! 나 무거워?


미샤 : 아니.. 그냥...

Posted by liontamer






흐흑 앞으로는 가방 꾸릴때 미니멀리즘을 실천합시다!





료샤 목소리 들으니 반가웠다. 그리고 둘다 케익 먹으며 서로가 좋아하는 거라고 생각했다는 게 재미있었다 :)



.. 료샤 수염 드디어 밀고 머리도 깎았다고 함. 머리 기른 건 괜찮았었는데 ㅎㅎ

Posted by liontamer






블라디보스톡에서 맞이한 새해 첫날.



숙소 와이파이는 노트북이 특히 잘 안돼서 그냥 폰으로 오늘의 메모 올린다. 노트북 괜히 들고 왔어. dslr 카메라도 너무 춥다 보니 별로 안찍고 거의 폰으로만 찍었다.



이런 경우가 비일비재하므로 여행가방 꾸릴때마다 부피와 무게 차지하는 노트북, 카메라를 아예 챙기지 말까 고민한다(근력 약한 나는 뽁뽁이로 이것들 싸서 다 캐리어로 부쳐버림) 그러나 항상 ‘글을 좀 쓸거 같아’, ‘그래도 여행가니까 화질 좋고 심도 있는 사진을 찍어야지’ 하는 맘에 바리바리 챙기고.. 결국은 별로 안 쓴다 ㅠㅠ 특히 이렇게 추울때는 더...



새벽 늦게 잠들었다. 여행 와서 밀린 잠을 자고팠으나 그렇다고 하루종일 돌아댕긴것도 아니고 이른 저녁이면 숙소 돌아왔는데도 뭔가 시간이 모자라고 잠도 모자라다.



세시 넘어 잠들어서 조식 오늘도 안먹음. 낼은 먹고 나가야지ㅠㅠ 역시나 조식은 반타작... 이러니 나같은 게으름둥이는 조식불포함으로 방값 깎아주는게 더 좋다ㅠ



정오 넘어서 나섰다. 오늘도 숄로 머리 싸고 또 패딩후드에 머플러 칭칭. 나 코트 한벌이랑 재킷 왜 추가로 싸왔니 ㅠ 운동화는 왜 가져왔니ㅠㅠ 이러니 짐이 무겁지ㅠㅠ 립스틱이랑 아이섀도도 두어개만 가져오면 되는데 바리바리ㅠㅜ 아아 난 미니멀리즘 안돼 엉엉(오로지 회사 사무실의 내 짐만 미니멀리즘 ㅋㅋ)



오늘은 춥긴 해도 눈 안오고 쨍해서 한결 나았다. 관광객 모드 실천 중이므로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수프라와 주마 중 한군데에 가기로..



수프라가 더 가까워서 거기 갔다. 그루지야 식당이다. 치즈만 넣은 하챠푸리(난처럼 화덕에 구워내는 그루지야 정통 빵. 아.. 난 아직도 조지아란 이름이 안나온다ㅠㅠ), 그리고 소고기 샤실릭 주문. 샤실릭은 울나라에서 제대로 먹기 힘드니까.


하챠푸리도 샤실릭도 매우 맛있었다. 옛날 러시아 기숙사 시절 쥬인이 학교 매점에서 파는 하챠푸리를 좋아했었다. 당시 나는 비위가 약해 치즈냄새를 못견뎌서 손도 안댔었지. 뜨겁고 맛있고 녹은 치즈가 흘러내리는 하챠푸리를 먹으니 쥬인 생각이 많이 났다. 나중에 쥬인이랑 꼭 같이 오고 싶다.



나와서 바닷가에 갔다. 어머 여름에 나 여기서 쪄죽는줄 알았는데... 온통 꽁꽁 얼고 눈으로 뒤덮였다.



언 바다 위를 산책하고 있자니 옛날 페테르부르크에서 바다 위 걷던 생각이 났다. 추웠지만 해가 났고 하얀 눈은 은가루처럼 반짝였다. 고요했고 평온했다. 새해를 시작하기 좋은 산책이었다. 이 산책만으로도 이번 블라디보스톡 여행이 값지게 남을것 같다.



바다와 골목들을 산책하고 나니 매우 차를 마시고팠다. 그러나 가려던 카페들은 세군데나 문을 닫았다. 명절이라서 ㅠㅠ 허탕치다 우연히 또 한국인들 많이간다는 클로버하우스의 수퍼마켓 발견해서 사무실 동료들 줄 초콜릿캔디와 쥬인 줄 초코를 좀 샀다.




이렇게 뺑뺑이 돌고 나니 너무 피곤했다. 그래서 결국 별로 가고 싶은 맘이 없었던 pirate coffee에 갔다. 한국인들 필수코스인데 커피가 저렴하다는것이 내겐 아무런 매력요소가 아니니...



하여튼 안쪽 소파자리가 하나 기적적으로 비어서 앉았다. 폰 충전하며 핫초콜릿 마심. 차를 아예 안 팔아서ㅠㅠ 자판기 핫초코 맛이었다. 그래도 유명한 파란색 여인 얼굴 그려진 종이컵은 은근히 맘에 들어서 가져옴. 씻어 말려서 가져간다. 머그 있음 좋을텐데.



급피곤해진데다 가고픈데는 다 닫아서 그냥 네시 좀 넘어서 숙소로 컴백. 근처 작은 수퍼(3일 연속 들름) 가서 아이스크림 한개, 귤 세개들이 한망을 사서 낑낑대며 언덕 등반.



언덕 오르며 다짐. 가성비고 바다 전망이고 담에 혹시 오면 절대 다시 안 묵어ㅠ 무조건 시내 중심 평지... (여기도 중심가랑 엄청 가깝긴 한데 마의 언덕 때매ㅠㅠ)



돌아와서 창가에 앉아 호텔방에 비치된 티백 우려 차 마시며 땅콩초코 아이스크림 먹음. 차를 마시니 살것 같았다. 툴툴댔지만 창 너머로 부드러운 석양이 깔리는 하얗게 언 바다를 보며 차를 마시는 기분은 근사했다. 찻잔과 접시도 그저께 새로 산 로모노소프니까 카페보다 낫다!!!



그러고 나서 버블바 녹여 거품목욕. 원래 화정 다라이용으로 면세에서 버블바 세개 사왔는데 4박하면서 그중 사흘 동안 계속 거품목욕하고 다 탕진 ㅋ



여기까진 좋았으나 세상에서 젤 싫은 일 = 가방 싸기에 돌입하여 고생고생 ㅠㅠ 찻잔 좋아하는 자는 뽁뽁이로 그것들 싸는 게 너무 일이다.., ㅠㅠ 이번엔 찻잔 조금밖에 안샀는데도ㅠㅠ



하여튼 가방 거의 다 꾸린 후(나머진 낼 아침...) 뒤늦게 간단히 순두부블럭이랑 누룽지에 끓는 물 부어서 저녁먹음.


낼은 저녁 비행기다. 호텔 리셉션에 오후 택시를 미리 예약해두었다. 오전에 체크아웃하고 시내 좀 돌아댕기다 가야지.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liontamer
2018.01.01 18:02

숙소 창가에서 2017-18 vladivostok2018.01.01 18:02






오후 5시 즈음 숙소로 돌아왔다. 가고프던 카페들이 명절이라 다 문을 닫아서 그냥 방의 창가에 앉아 라디에이터에 발을 녹이며 방에 비치된 그린필드 실론티백 우려서 아이스크림(ㅋㅋ)과 같이 늦은 애프터눈 티 마심. 차를 마시니 온몸이 풀리는 느낌...



창 너머로 눈에 덮여 얼어버린 하얀 바다와 부드러운 핑크빛과 연보라색이 뒤섞이는 석양이 보여서 좋았다. 새해 첫날의 풍경으로 참 좋다.



목욕하고 나와서 가방 약간 꾸리다 침대에 다리뻗고 앉음. 아이구 귀찮아...

Posted by liontamer






새해 첫날. 얼어붙은 바다 위를 걸었다. 기분이 평온해졌다.







눈은 안오고 해가 쨍. 그래도 영하 10도 아래라 춥긴 하다. 시내 나와 있는데 곧 들어가려 한다. 가고팠던 카페들 명절이라 다 문 닫았어 흑 ㅠ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