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1

« 2017/11 »

  • 26
  • 27
  • 28
  • 29
  • 30
  •  
  •  




상트 페테르부르크. 페테르부르크. 뻬쩨르부르그. 뻬쩨르. 삐쩨르. 사랑하는 도시.


그리고 그 사랑하는 도시에서 특히 사랑하는 장소 몇 군데.



청동기사상.





알렉산드르 네프스키 수도원.






이삭 성당과 아스토리야 호텔의 붉은 차양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어제까지 쉬어서 약간 나아졌었으나 역시 오늘 강행군 탓에 도로 악화 쪽으로 ㅠㅠ 으앙.. 목소리 아예 안 나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화정에서 국회까지 먼 길을 가서 일을 마치고 이제 ktx 타고 지방 본사 내려가는 중이다.



기침은 좀 나아졌는데 이제 목소리가 아주 갔다. 소리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말을 하기가 어렵다.



오늘 국회, 기차역, ktx 등 번잡한 곳을 거치는 중이니 돌아가서 재악화되지 않기만을 바라는 중이다. 시간이 되면 2집 동네 이비인후과에 들렀다 가고 싶은데 좀 빠듯하다.



할 일이 많다 ㅠㅠ 지난주부터 출장으로 며칠 비운 동안 쌓인 일들 + 이번주 금욜부터 다시 시작되는 국회일정들을 위해 준비해야 할 일들 등등...



머리가 지끈거린다. 마스크 쓰고 있어 덥고 답답하다 ㅠㅠ 좀 자야겠다. 아직 두시간 가까이 더 가야 한다.







마음이라도 페테르부르크 생각하려고 그 동네 홍차가게 쇼핑백 들고 옴.




.. 이렇게 왔다갔다 대체 뭐하는 건지 모르겠다ㅠㅠ 몸도 다 축나고.. 흐흑.



..



밤에 추가.



기차에서 넋놓고 자고, 목이 더 가고 가래가 심해져서 동네 이비인후과 다시 갔다. 6시 다 되어 갔더니 내 앞에 몇십명 있음... 한시간 넘게 기다렸다 진료받았다. 목 염증은 좀 가라앉았다고 한다. 항생제는 빠졌고 천식이나 알레르기 진정시키는 약을 따로 저녁용으로 추가해주고 기침시럽이 나타났다.



넘 힘들어서 도시락집에서 조금 비싼 오리고기 쪼끔 든 도시락 사서 집에 들어와 먹고 청소를 대충 했다. 일주일 비웠던 2집이라 먼지가 많아서 ㅠㅠ







2집 달력도 11월로 넘겼다.



머리가 너무 무겁고 눈꺼풀도 내리누르는 듯하다. 자고 나면 좀 나아져 있기를 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