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

« 2017/12 »

  •  
  •  
  •  
  •  
  •  
  • 1
  • 2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간밤부터 새벽에 있었던 일은 앞의 스케치(http://tveye.tistory.com/7393)에 대충 그리고 자세히 썼으므로 여기서는 생략.



상사에게 늦게 가겠다고 통보한 후... 원래는 열한시까지 가겠다고 했지만 새벽 작업 마치고 집에 오니 네시가 넘어 있었고... 잠들어버린 후 결국 열한시에 일어났다. 머리도 감아야 하는데 휴대폰에는 슈퍼갑의 부재중 전화가 찍혀 있고... 그래서 세수도 못하고 슈퍼갑과 한참 통화하고, 또 상사와도 그 일로 통화하고 등등... 결국은 머리 감고 말리고 최소한의 메이크업을 하고 나니 점심시간이 다 되어 있었음. 상사는 오늘 서울 출장... 후배도 전화해보니 나랑 거의 비슷한 상황(둘다 빈사상태)



그래서 그냥 집 근처에서 점심 먹고 출근하였다. 너무 귀찮아서 그냥 스타벅스 가서 베이글이랑 차, 푸딩 먹었다. 너무 힘드니까 탄수화물과 당분과 카페인을 마구 주입하였다. 카페인 주입용 잉글리시 브렉퍼스트 티에 치즈베이글 시켜서 크림치즈랑 딸기잼 발라서 먹고 우유푸딩까지 먹었다. 스타벅스 디저트는 대부분 맛이 별로인데 우유푸딩은 의외로 맛있었다. 어쩌면 내가 너무 피곤해서 단걸 먹으니 좀 정신이 들어서 그렇게 느꼈던 건지도...​

하여튼 사무실 출근을 하였다. 너무 피곤했다. 그나마도 열내며 '너무 힘드니까 늦게 나가겠어욧!' 하고 상사에게 말하지 않았으면 또 서너시간도 못 자고 출근했어야 할 상황이었다. 이 와중에 또 감사부에서 무슨 회의를 한다고 불러서 한시간 정도 열심히 토론을 하고 나왔다. 오늘도 그 망할 예산시스템에 내년 계획과 관련된 이것저것을 추가입력해야 한다는 공지가 떴다. (시스템 오픈 시간은 안알려줌. 될때까지 무조건 대기)



기다리다가 열딱지 나서 후배랑 동료 두엇이랑 근처에서 저녁 먹고 들어왔다. 오늘도 새벽까지 있어야 하나 하고 괴로워하고 있었는데 그나마도 오후 8시 좀 넘자 시스템이 열려서 후배는 입력을 하고 나는 옆에서 다른 업무들을 처리하였다. 그리고 9시 즈음 퇴근했다. 다른 일들은 내일로 미루었다.



나 병약한데 왜 이렇게 부려먹지? 으아아아앙 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liontamer


티스토리 툴바